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 마음안에 우주의 모든 가치가 들어 있으며, 마음은 우주와 같이 넓고 크고 깊은 것이다.
- 태어나면서 우리는 마음을 안고 태어나는 것처럼 우주를 안고 태어난다.
- 성장하고 자란다는 것은 우리에게 우주를 다스리는 법을 배우는 것이다.
- 늙어간다는 것은 우주를 다스리는데 실패하여 결국 노예로 전락한 삶을 사는 사람이다.
- 우리가 지속적으로 마음속에 있는 우주를 탐색하여 우주의 실체를 그릴 수 있는 사람은 결국 우주를 가진 사람으로 거듭나는 것이다.
- 내안의 우주를 발견하고 깨달은 사람은 내안의 우주의 건설자요 결국 마음의 조물주의 자격이 부여되는 것이다.
- 내 자신이 행복한 사람은 그 마음이라는 우주를 잘 관리하고 다스려 자신을 항상 기분좋고 즐겁고 평안하게 만드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다.
- 항상 행복의 노래가 흘러나오는 사람은 즉 우주를 행복하게 다스릴 수 있는 사람은 결국 부여된 조물주의 자격을 이용하여 조물주의 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 자신의 마음을 완벽하게 다스릴 수 있는 사람이야말로 진정한 왕이요, 부자요, 세상의 모든 가치요, 신이다.
- 결국 이 모든 것은 모두의 가슴속에 마음속에 이미 존재하는 것이었으며, 그것을 찾아내어 내안의 우주를 머릿속으로 그려낼 수 있고, 훈련을 통하여 하나하나 그 모든 도를 깨우침으로써 결국 우주를 다스리는 훈련을 하는 것이다.
- 우주에 치여사는 사람은 병과 고통이 따르게 되며, 우주를 관조할 수 있으며 우주인 상대를 알아가는 것은 결국 적을 아는 것이어서 아는 만큼 승리하게 된다. 그리고나서는 그 우주를 다스릴 수 있게 된다.
- 다스릴 수 있는 자는 왕이요 조물주의 마음을 터득한 자는 이미 조물주이다.
- 그래서, 결국 내가 신이었고 조물주였고, 왕이었고 부자였었다라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 그러나, 현실은 그러한 이미 부여된 마음이라는 것을 단련하고 수신하고, 능력을 유지하고, 다스리는 능력을 깨우치지 않는다면 그러한 전지전능한 능력은 살면서 사라져 간다.
- 어리지만 왕자일 수 밖에 없는 이유이다.
- 너무 현실에 매몰되는 것 또한 자신을 능력을 속이는 행위이다.
- 당신의 잠재력과 내재된 그 엄청난 능력을 믿고 심성을 계발하여 조물주의 통치능력을 훈련받는 그래서 자신을 다스려 결국 행복한 인생을 사는 것이 또한 우리의 궁극적인 목표인 것이다@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691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30573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8171
690 일반 어린이 또는 아기가 왕자인 이유 심공이 2009-08-09 6096
» 일반 마음을 행복하게 유지하는 자는 조물주의 능력을 가지는 것이다. 심공이 2009-08-09 7854
688 일반 심란한 보름달 image 산내음 2009-08-06 8088
687 일반 붓다"께서 친일파와 수구꼴통들에게 전하는 메시지 씩스센 2009-08-05 6545
686 일반 친일파와 합일의장 씩스센 2009-07-28 6718
685 일반 푸티와 막내 [1] 초록별grimnara 2009-07-01 7640
684 일반 하이얀 불꽃 씩스센 2009-06-13 7016
683 일반 장보러 가시게들 로린마젤 2009-06-12 6062
682 일반 댓 글을 소의 경전으로 삼고 정감 2009-06-11 5901
681 일반 너의 나의 가벼움 개안타 2009-06-02 6778
680 일반 너와 나의 가벼움. 개안타 2009-06-02 6123
679 일반 인생 할미새 2009-05-30 6844
678 일반 故 노무현 前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하며 (弔詩) image 금빛뫼 2009-05-26 6197
677 일반 故 노무현 前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하며 (弔詩) image 금빛뫼 2009-05-26 6759
676 일반 故 노무현 前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하며 (弔詩) image 금빛뫼 2009-05-26 5972
675 일반 故 노무현 前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하며 (弔詩) 금빛뫼 2009-05-26 6111
674 일반 고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하며 (弔詩) 금빛뫼 2009-05-26 5958
673 일반 고 노무현 전대통령님의 서거를 애도하며 (弔詩) 금빛뫼 2009-05-26 6202
672 일반 바램 김설아 2009-04-23 8615
671 일반 회오리같은 사랑. image AnneJ 2009-04-16 7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