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임인덕 신부의 한국인 책 영화 사랑

조현 2013. 10. 14
조회수 10500 추천수 0


임인덕 신부.jpg

임인덕 신부.  사진 <경향잡지> 제공



한국에서 40여년 간 종교 영화와 출판의 선구자로 활약하며 민주화에도 기여한 독일인 임인덕(독일명 하인리히 세바스티안 로틀러) 신부가 지난 13일 새벽(한국시간) 독일 뮌스터슈바르작 수도원에서 병환으로 선종했다. 향년 78세.


 독일 뉘른베르크에서 태어나 1955년 베네딕도회 뮌스터슈바르작 수도원에 입회한 임 신부는 뮌헨대학교에서 종교심리학을 공부하고 1965년 사제서품을 받고 이듬해 한국 왜관수도원에 선교사로 파견됐다.


 고인은 1972년부터 왜관수도원의 분도출판사 사장에 부임해 20여년간 구티에레스의 <해방신학>과 브라질의 마틴 루터 킹이라는 돔 헬더 카마라 주교의 <정의에 목마른 소리>를 비롯해 <아낌없이 주는 나무>, <꽃들에게 희망을> 등 400여편을 펴냈다. 아동문학가 권정생의 <도토리 예배당 종지기 아저씨>, <초가집이 있던 마을>, <몽실언니>와 김지하 시인의 <검은  산 하얀방>, <밥>, 이해인 수녀시인의 시집 등도 그의 손을 거쳐 출간됐다. 1982년 사진작가 최민식을 지원해 빈민층의 모습을 담은 사진집을 출간한 것도 그였다.


 임 신부는 출판뿐 아니라 영화를 통해서도 영성과 시민의식을 깨웠다. 그는 <사계절의 사나이>, <나사렛 예수>, <찰리 채플린> 등 16㎜ 필름을 한국어로 더빙해 대학가와 공장 노동자들을 찾아다니며 직접 영사기를 돌렸다. 


 임 신부는 1987년 불의의 교통사고로 인한 골반 파열로 네 차례 큰 수술을 받으면서도  지팡이를 짚고 다니면서도 그런 활동을 계속했다.


 그는 1980년 광주민주화항쟁 직후에서 현지에서 나온 신학생을 통해 ‘시민 폭동으로 네 명의 군인과 한 명의 시민만이 희생됐다’는 국내 언론의 보도가 왜곡됐다는 것을 안 뒤 광주 현장의 증언을 밤새도록 녹음한 테이프를 서울의 성당으로 올려보내 미사에 나눠주도록 한 사실을 발각돼 출국당할 뻔 하기도 했다. 


 불의에 숙이지 않는 그의 남다른 정의감은 수도자로서 영성과 함께 부친의 영향으로 알려진다. 전기기술자였던 그의 부친은 나치에 반대하다가 고향에서 쫓겨났지만 단 한 번도 뜻을 굽히지 않았다고 한다. 이로 인해 임 신부는 초등학교 시절 교실에서 히틀러의 사진을 가리키며 ‘어떤 사람이냐’고 묻는 교사의 질문에 ‘전쟁을 일으킨 범죄자’라고 답했다가 교사가 밤늦게 집에 찾아와 그의 부모에게 “위험한 아이니 주의를 시키라”고 했다는 일화가 전한다.


 임 신부는 건강이 악화되자 2년 전 46년의 한국 생활을 정리하고 독일로 돌아가치료를 받아왔다.


 왜관수도원은 14일 아침 장례미사를 가진 데 이어 오는 31일 오전 10시  30분에는 임 신부의 지인들을 위한 추모미사를 연다.


 ♣H6s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사진 <경향잡지>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붓다는 현대과학 문제 어찌 풀까붓다는 현대과학 문제 어찌 풀까

    조현 | 2019. 10. 08

    는 회주 활성 스님이 1987년 창립해 근본불교를 중심으로 불교철학, 심리학, 수행법 등 실생활과 연관된 다양한 분야의 문제를 다루는 연구간행물을 꾸준히 내

  • 성현의 가르침 새긴 성균관 제전성현의 가르침 새긴 성균관 제전

    조현 | 2019. 09. 19

    제례악과 일무는 유교의 발상지인 중국에서도 이미 그 원형을 상실해 우리나라에서만 유일하게 보존되고 있는 국가무형문화재 제85호다

  • 원불교 여자교무도 결혼 가능해졌다원불교 여자교무도 결혼 가능해졌다

    조현 | 2019. 08. 12

    앞으로는 원불교 여성 교무도 남성 교무처럼 자율적인 의사에 따라 결혼을 선택할 수 있게 됐다.

  • 부처님오신날 축제 시작부처님오신날 축제 시작

    조현 | 2019. 04. 17

    5월 3∼5일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이자 봉축행사의 하이라이트인 ‘연등회’가 진행된다.

  • 낙원빌딩에 엔피오피아 생겼다낙원빌딩에 엔피오피아 생겼다

    조현 | 2019. 03. 17

    서울 종로 낙원악기상가로 유명한 낙원빌딩 5층에 개관한 ‘엔피오피아’(NPOpia)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