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터치
휴심정이 만난 사람들을 함께 만나보세요. 또 '인간은 변하는가, 변하지 않는가'란 인류정신사의 가장 큰 주제를 오해 테마로 한 인터뷰와 이에 대한 목사와 신부, 스님, 주역의 대가와 심리학자 등 10명이 모여 토론한 대담을 선보입니다.

비구니 원장 구과스님의 힐링 연수원 포부

조현 2014. 03. 04
조회수 14433 추천수 0


구과 스님3-.jpg

조계사에서 구과스님



박희승과 구과스님-.jpg

참선프로그램 지도교수를 맡을 박희승 교수와 함께한 구과 스님




엘리베이터에서 그를 본 보살들이 “스님, 참으로 고우십니다”고 인사를 한다. 절집에서 누군가 비구니 스님에게 그런 소리를 했다간 화자도 견책을 받고, 칭송을 들은 비구니 스님도 어른 스님으로부터 책망을 면치 못할 일이다. 그런데 구과 스님은 그런 책망을 한두번 들었을성 싶지 않다. 그가 조계사 경내에 들어서자 그토록 멋진 석탑의 어두운 색조와 대비될 정도로 환한 빛을 발한다.


  종단 최초의 비구니 기관장인 조계종 한국문화연수원 원장 구과(57) 스님이 4일 서울 조계사 앞 템플스테이사업단 내 공양실 바루에서 취임 첫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태생적으로 고기는 커녕 오신채(마늘·파·부추·다래·흥거)를 입에 대지도 못했던 체질 때문일까. 그에겐 여린 풀꽃같은 싱그러움이 감돈다. 그러나 그 안에 단단한 강단이 있다. 그렇지 않다면 그가 비구니로서 종단 기관장에 임명되기 어려웠을 것이다.


 대학 재학중 울산 석남사에 출가한 그는 강원을 마친 뒤 8년간 선방에 참선을 하러 다녔고, 수원 봉영사와 석남사에서 포교원장을 했다. 이어 울산 언양읍에 있는 석남사포교당의 불교교양대학을 맡아 9명이던 수강생을 3년만에 60명 정원으로 튼실하게 키워내기도 했다. 


 성철 스님(1912~93)으로부터 ‘구과’란 법명을 받고, ‘가지산 호랑이’로 불렸던 비구니 선승 인홍 스님(1908~97)을 시봉하며 각별한 사랑을 받았던 그가 지난해말 연수원장에 임명된 뒤 가장 먼저 도입한 것은 참선 입문프로그램이다. 조계종단의 대표적인 수행이면서도 일반인들이 어렵게 느끼고 쉽게 접근할 엄두를 내지못했던 화두선을 대중화해 대중들의 스트레스 해소법으로 보급하는 전진기지로 연수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조계종 원로의원인 고우 스님(봉화 금봉암주)의 가르침으로 화두를 참구하고 조계사 선림원에서 3년간 참선을 지도해온 박희승씨를 지도교수로 위촉했다. 다음달부터 고우 스님과 원택 스님을 증명법사로 모시고, 입문과정과 심화과정 3박4일씩의 참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구과 스님은 벌써 또 다른 구상에 바쁘다. 충남 공주 태화산의 연수원을 인근 세종시에 근무하는 중앙공무원들의 명실상부한 힐링센터로 이끌 계획이다. 하루 300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연간 3만명이 이용하는 공간이다.  


 “프로그램으로만 힐링을 하는 게 아니죠. 먹는 것과 걷는 것 모든 것이 힐링이 되도록 해야 합니다.”


 그는 방문객들이 식사에서부터 힐링할 수 있도록 자신이 사찰음식을 가르쳐 키운 공양주들을 불러와 밥상을 일신시켰다. 

 스트레스가 많은 기업체 회사원들과 경쟁에 시달리는 학생들의 힐링에도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그는 “매스 미디어와 컴퓨터, 핸드폰으로부터 떠나는 ‘미디어 다이어트’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스트레스를 넘어설 푸른 꿈’을 펼쳐보였다.


 글·사진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인간 이승혁을 못잊는 까닭은인간 이승혁을 못잊는 까닭은

    조현 | 2019. 10. 15

    어느 봄날 그가 너무도 보고 싶어 그가 묻힌 모란공원을 찾았을 때, 역시 승혁 형이 그리워 찾아온 승혁 형의 친구이자 인권운동가인 박래군 형을 우연히 조우해

  • 마음대조법 가르친 스승이 가시다마음대조법 가르친 스승이 가시다

    조현 | 2019. 10. 06

    전남 함평 영산성지고와 경북 경주 화랑고, 경남 합천 원경고 등에서 학생들에게 마음공부를 지도해 큰 변화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 티베트 고승에게 죽음을 듣자티베트 고승에게 죽음을 듣자

    조현 | 2019. 10. 04

    삼동 린포체의 법을 듣고 많은 불자들이 깊은 가르침을 접하여 큰 감동을 받고 환희심을 가졌지만

  • 정념스님이 조정래 촌장을 초청하다정념스님이 조정래 촌장을 초청하다

    조현 | 2019. 09. 24

    오대산자연명상마을 촌장에 스님이 아닌 외부 선지식을 모신 것이다. 소설가 조정래(76) 작가다.

  • 원불교의 넓은 품원불교의 넓은 품

    조현 | 2019. 09. 18

    이 금싸라기땅 한강가에 2층으로만 지어 옥상 공연장을 인근 주민들과 서울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니, 역사보다 넓은 품을 느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