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율법이냐 사량이냐

조현 2014. 10. 21
조회수 13831 추천수 0


교황-일러-이강훈.JPG

일러스트 이강훈


교황청이 세계주교대의원회(주교 시노드) 임시총회에서 ‘동성애자를 포용하려한 시도’가 보류됐다. 교회가 동성애자를 환대하고, 이혼·재혼자도 영성체를 받을 수 있도록 한 개혁안에 대의원 180명 가운데 118명이 찬성하고, 62명이 반대했다. 3분의2 찬성에 2명이 모자라 통과되지 못한 것이다.


  동성애자 포용을 반대한 가톨릭 내 보수파들은 환영하고 있다. 국회의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에 앞장서온 국내 개신교계 보수단체들도 “다행”이란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동성애자 포용 문제가 가톨릭 공식기구에서 논의된 것 자체가 큰 진전이다. 따라서 앞으로 1년간 각 지역교회의 의견 수렴과 내년 10월 열릴시노드 정기총회에서 더 활발한 논의가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의지다. 교황은 보고서 채택 과정을 투명하게 모두 공개하며 논의를 촉발시켰다. 교황은 “하느님께서 동성애자를 바라볼 때 애정을 가지고 그 존재를 인정할까, 아니면 그를 단죄하면서 물리치실까”라고 물은 바 있다. 현실적 고통 속에 있는 동성애자 신자들에 대한 목자적 연민이 담겨 있는 물음이다.  

 

하지만 차별금지법 안에 동성애자가 포함됐다는 이유로 법안 통과를 무산시키는데 가장 앞장 선 국내 개신교 보수단체들의 모습에선 그런 연민이 보이지 않는다. 이들은 서울시가 최근 추진중인 서울시민인권헌장까지 반대하고 있다. 서울시민인권헌장은 공모 지원자 1570명 가운데 성별, 지역, 나이를 골고루 나눈 뒤 제비뽑기를 해서 시민위원 150명을 선정해 전문가 30명과 함께 전체회의를 해 결정된다. 현재 6번 중 3번 열린 회의에서 차별 금지 대상을 여성 장애 연령 인종 성소수자 등으로 열거할 것인가 아니면 일반적으로 차별하지 말라고 할 것인가 정도만 논의하고 있다. 그런데도 반대파들은 ‘동성애 합법화’라며 박원순 시장까지 공격하고 있다.

 

동성애가 확산되지않을까하는 우려는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잘못된 정보에 근거해 인간을 혐오한다거나 차별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동성애자 차별 금지에 반대한 기독교인들은 예수가 큰 고초를 자처하면서까지 안식일을 지키라는 율법 대신 병자를 고친 사랑을 택했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한다. 사회적 차별로 인한 극심한 고통을 이기지 못해 지금도 자살을 택하고 있는  숱한 동성애자에 대한 종교적 차원의 배려를 강구해야 한다. 그런차원에서 교황청의 이번 시도는 율법적 정죄 속에 숨 못 쉬는 이들을 구제하기 위한 기독교적 사랑을 찾기 위한 것으로 평가 받아 마땅하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요즘 밥값하고 사십니까요즘 밥값하고 사십니까

    조현 | 2018. 12. 10

    지금이라도 밥값을 하러 지옥에 가면/비로소 제가 인간이 될 수 있을 겁니다.

  • 혼자는 외롭고 함께는 괴롭다면혼자는 외롭고 함께는 괴롭다면

    조현 | 2018. 12. 09

    스마트폰이나 인터넷은 외로움을 다소 위로해줄지언정 심층의 외로움을 달래주긴 어렵다.

  • 우울과 불안 흙탕물 지켜보기우울과 불안 흙탕물 지켜보기

    휴심정 | 2018. 11. 20

    생각을 털고, 감각을 느껴보세요

  • 마음의 운동, 명상 시대마음의 운동, 명상 시대

    휴심정 | 2018. 11. 20

    최근에는 서로 어울리지 않는 듯한 단어들의 조합이 자주 눈에 띈다. 명상과 과학, 명상과 의학, 명상과 디지털, 명상과 산업 그리고 명상과 청년. 눈을 크게 뜬다.

  • 공명의 기쁨공명의 기쁨

    조현 | 2018. 11. 14

    ‘자립지지공동체의 아이 눈망울’을 보니 돌연 그 생각이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