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아이의 마음에 닿기

휴심정 2014. 12. 28
조회수 5620 추천수 0


아이를 훈육할 때 서두르면 나중에 후회하기 쉽다. 훈육은 시간을 두고 충분히 생각할 가치가 있는 일이다. 너무나 많은 것이 걸려 있기 때문이다. 어떻게 하면 아이의 마음에 닿을 수 있을지, 그래서 아이가 잘못을 깨달을 수 있을지 스스로 가만히 물어보아야 한다. 만약 아이의 마음을 얻는다면, 그건 이미 이긴 싸움이나 다름없고 그 순간이 주는 보상은 실로 대단하다. 작가이자 가정 상담가인 도로시 로 놀트의 글은 이를 잘 표현해준다.


비난을 받으며 자란 아이는 트집 잡는 법을 배운다. 적의를 느끼며 산 아이는 싸우는 법을 배운다. 놀림을 받고 자란 아이는 창피해하는 법을 배운다. 수치심을 배우며 자란 아이들은 죄의식을 품고 살지만, 용기를 얻으며 자란 아이들은 자신감을 배운다. 관용을 받으며 자란 아이는 인내심을 배운다. 칭찬을 받으면 감사하는 법을 배우고, 용납을 받으면 사랑하는 법을 배운다. 인정을 받고 자란 아이는 자신을 사랑할 줄 안다. 정직한 분위기에서 자란 아이는 신실함을 배우고, 안정 속에서 자란 아이는 자신과 남을 믿을 줄 안다. 다정함 속에서 자란 아이는 세상이 친근한 장소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배운다.  


<아이들의 이름은 오늘입니다>(요한 크리스토프 아놀드 지음, 원마루 옮김, 포이에마> 중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신비주의로 인한 웅대한 변화신비주의로 인한 웅대한 변화

    조현 | 2017. 07. 21

    수운의 두번째 일원성 체험이 자타일시와 인간중심을 낳았다

  • 이남곡이 말하는 지천명이란이남곡이 말하는 지천명이란

    조현 | 2017. 05. 01

    자기와 다른 것을 공격하는 것은 해로울 뿐

  • 내 마음이 지옥일때내 마음이 지옥일때

    휴심정 | 2017. 04. 05

    괜히 견디지 마세요

  • <끙끙 앓는 하나님>

    휴심정 | 2017. 03. 28

    사랑을 주어도 받을 이 없다는 것을 외로워하셨던 것이다.

  • 상실에 대하여

    | 2017. 03. 28

    사랑도 영감도 예고 없이 찾아온다. 기다려도, 기다리지 않아도 온다. 하지만 어디서 오는지 알 수 없으며 그러므로 찾아 나설 수도 없다. 할 수 있는 거라고는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그러다 마침내 당도했을 때 우리는 비로서 허기로부터 건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