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아이와 남편의 노예상태로부터 해방

법륜 스님 2011. 10. 30
조회수 20893 추천수 2

교육방송 엄마가 달라졌어요-.jpg

<교육방송>의 <엄마가 달라졌어요>의 한 장면  사진 <한겨레> 자료

 

 

-9살, 7살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입니다. 아이들이 아침에 일어나 “옷 입혀 달라, 밥 안 먹겠다, 더 일찍 깨우지 않고 왜 지금 깨우느냐.” 등의 말을 하면 짜증이 올라옵니다. 아이들이 어떻게 하든 제 마음이 흔들리지 않고 안정감 있게 아이들을 대하고 싶은데 그게 안 됩니다.
 
=지금 뼈아프게 자기를 고쳐서 인생을 행복하게 살겠다는 의지는 없고 어떻게든 도망가서 편하게 살 방법이 없겠냐 하는 것이 이 질문에 녹아 있습니다. 밥을 먹지 않겠다고 해도 “밥 먹어라.” 하고, 옷 안 입겠다고 해도 “옷 입어라.” 하면서 종아리를 때리든 뭘 하든 질서를 잡아서 교통정리를 하거나, 아니면 뭐라고 하든 “그래그래, 알았다.” 하면서 그냥 내버려 두세요. 밥그릇 갖고 다니면서 먹이려고 하지 말고요.


 본인이 불안하기 때문에 이랬다저랬다 해서 교육이 안 되는 것입니다. 제대로 교육을 하려면 원칙을 세워서 제 시간에 안 먹으면 밥그릇을 치워버리고, 제 시간에 안 입으면 빨가벗겨서 쫓아내버리고 하면서 교통정리를 확실하게 해 주어야 합니다. 아니면 포용력과 인내심을 갖고 “여기 차려놓았다. 너 알아서 먹어라. 여기 옷 놓아두었으니 너 알아서 입어라.” 이렇게 말하고는 나가버리면 돼요. 아이들이랑 같이 있으면 자꾸 눈에 거슬려서 싸우게 되니까 아예 안 보면 돼요. 지금처럼 키우면 아이들의 교육에 좋지 않습니다.

 

 이게 아이 문제가 아닙니다. 아이의 특징은 따라 배운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엄마가 이랬다저랬다 하면 안 돼요. 딱 정해서 밀고 나가야 해요. 엄마가 사랑으로써 아이들을 훈육하려면 일관성이 있어야 합니다. 애들 말에 구애받거나 애들하고 싸울 필요가 없다는 말입니다. 자기가 흔들리기 때문에 아이를 핑계 삼는데 아이는 아무 문제없어요. 아이의 특성이 원래 그런 거예요. 엄마가 중심을 잡으면 아이가 왔다 갔다 하면서 자라다가 어느 날에는 저절로 질서를 잡아갑니다.


그러니 첫 번째, 일관성 있게 대하자고 마음먹으세요. “그래그래, 알았다.” 이렇게 아이가 하자는 대로 해주면서 절대로 간섭을 하지 않는 대신에 돌봐주지도 마세요. 하는 데까지 해주고, 그 다음에 볼일 있으면 나가고, 아이들 일에 전전긍긍하지 마십시오. 그렇지 않으면 죽을 때까지 평생 애들 문제로 전전긍긍하면서 살아야 합니다. 그것은 아이한테도 엄마한테도 좋은 게 아닙니다.


 그리고 두 번째, 옷을 입혀 달라 그러면 “네가 혼자 옷 입어라.” 하고, 밥 안 먹겠다고 하면 “알았다 다음에 먹어라.” 하면서 밥상을 치워버리세요. 따라다니면서 “안 먹으면 어떡하니.” 이러지 마세요. 그러면 아이들 버릇 나빠지고 엄마도 괴롭습니다. 아이들 스스로 하도록 자립심을 키워 주세요.


세 번째, 수행을 하세요. 아침에 일어나서 매일 108배 절하면서 참회기도해서 남편이나 아이가 어떻다고 구애 받지 마세요. 사람 사는 데 놓아두면 제 알아서 다 큽니다. 부모만 똑바로 살면, 아이들이 보고 배워서 바르게 큽니다. 특별히 신경 쓰지 않아도 다 알아서 커요. 엄마가 착실하게 인생을 살면 그 옆에 있으면서 따라 배우는 거지요. 인간은 영리하기 때문에 금방 따라 배웁니다. 그러니까 자기 인생을 똑바로 사는 게 중요합니다. 자기 인생 똑바로 산다는 것은 수행 생활 제대로 하는 것입니다.

 

 어렸을 때는 부모한테 이끌려서 살고, 결혼해서는 남편한테 목매달며 살고, 이제는  조그만 애한테 끌려서 사니, 사람으로 태어나서 노예도 아니고, 이렇게 살다가 죽으면 어쩌시려고요. 나이 들었으니까 부모로부터 완전히 독립하고, 요즘 남녀 평등사회니까 남편으로부터 독립하세요. 독립을 하라는 게 이혼하라는 것이 아니라 늦게 들어오든 일찍 들어오든 그것은 남편 인생이니 남편만 쳐다보며 살지 말라는 것입니다. 자기 인생의 중심을 딱 잡고 살면 주인이 되어서 남편도 조절할 수 있고 부모나 자식도 마찬가지입니다.


 여러분들이 남편, 자식, 부모에 매여 사는 것은 자기 인생의 중심이 잡히지 않아서 그래요. 이들에 대한 집착을 끊어야 자기 중심이 잡힙니다. 그래야 자기 운명을 스스로 개척할 수 있습니다. 백 년 전에 태어났더라면 사회가 그러하니 어쩔 수 없다 치지만 요즘 시대에 왜 인생을 이렇게 남에게 속박 받으며 삽니까? 개인의 자유가 헌법에 보장된 나라입니다. 그러니 스스로 주인이 되어 사세요. 뿐만 아니라 남편이나 자식에 대해서도 간섭하지 마세요. 자기 인생을 주인답게 살지 못하니까 남의 인생에 붙어서 자꾸 간섭하는 겁니다. 그러니 남의 인생에 간섭하지 말고 당당하게 사시기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법륜 스님
1988년 괴로움이 없고 자유로운 사람, 이웃과 세상에 보탬이 되는 보살의 삶을 서원하고, 정토회를 설립했다. 기아·질병·문맹퇴치운동과 인권·평화·통일·생태환경운동에 앞장서는 실천하는 보살로서 2000년 만해상을, 2002년에 라몬 막사이사이상을, 2007년엔 민족화해상을 수상했다.
이메일 : book@jungto.or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커피 마실 돈 없어서 연애 못한다고요?커피 마실 돈 없어서 연애 못한다고요?

    법륜 스님 | 2016. 04. 11

    7포 세대, 어떻게 스스로 깨어나 어떤 행동을 해야 할까요지난해 말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청춘콘서트에서 한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입니다. 한 질문자가 사회 변화를 위한 청년들의 행동 방법에 대해 물었습니다.  “현재 저희 세대를 3포 세대, ...

  • “엄마 잔소리 싫으면 집 나오세요, 그런데…”“엄마 잔소리 싫으면 집 나오세요, 그...

    법륜 스님 | 2016. 03. 21

    어머니가 왜 시큰둥하냐며 화내고 일일이 간섭하시는데… 법륜 스님이 모교인 경주고등학교를 방문해 즉문즉설 강연을 했습니다. 여러 질문 중에서 최근에 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않게 되어 고민이라는 학생의 질문과 스님의 답변을 소개합니다. ...

  • “아이의 영혼까지 고생시키지 말고 집착 놓아야”“아이의 영혼까지 고생시키지 말고 집착...

    법륜 스님 | 2016. 03. 11

     자살한 아들 “화장” 유언대로 하지 않고 납골당에 안치했는데...  한라대학교 한라아트홀에서 제주 시민들을 위해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아들을 잃고 너무나 가슴 아파하고 있는 어머니의 질문과 스님의 답변입니다.  ...

  • 용서 비는 남편 말 믿지 말고, 길은 딱 두 가지용서 비는 남편 말 믿지 말고, 길은 ...

    법륜 스님 | 2016. 02. 05

    결혼 30년만에 술주정하고 행패 부리는 남편 때문에 가출했는데...   서초구민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질문자는 결혼한 지 30년이 되었는데 술만 마시면 시작되는 폭언과 행패, 그리고 처갓집 식구를 무시하는 남...

  • 교회가 이중적? 그건 절도 마찬가지, 다만...교회가 이중적? 그건 절도 마찬가지, ...

    법륜 스님 | 2016. 01. 27

    기독교에 회의를 느껴 절에 다니고 있는데 기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남양주시 경복대학교에서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질문자는 기독교에 회의를 느껴 혼자 절에 다니고 있는데 불교에서는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물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