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선택은 도피가 아닌 ‘위대한 포기’

법인 스님 2016. 04. 27
조회수 8732 추천수 0
지난주 수요일 충남 공주 태화산에 자리한 연수원에 다녀왔다. 조계종 교육원이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행자 입문교육’에 강의하기 위해서다. 수행자의 길을 가고자 사찰에 갓 입산한 지 3개월 된 초심자를 위한 일종의 오리엔테이션인 셈이다. 비상한 각오로 발심한 예비수행자 80여명의 표정과 눈은 진지했다. 저마다 출가를 결행한 까닭을 물으니 대개 이렇게 말한다. 마음의 자유와 평화를 찾기 위해서, 참나를 찾기 위해서, 깨닫기 위해서, 세상에 좋은 일을 하고 싶어서 출가했다고 한다. 그들의 기특한 발심을 축하하며 40년 전 나의 행자 시절 경험을 들려주며 출가수행의 길을 안내했다.

행자들에게 출가는 한마디로 삶의 큰 전환이라고 말했다. 무지에서 지혜로, 이기적 욕망에서 나눔으로 삶의 방향을 선택한 것이다. 지혜와 자비의 수레바퀴를 굴리며 가는 길에 마음의 평온과 화목한 세상이 열릴 것이다. 그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출가는 단순히 삶터의 공간적 이동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삶의 가치와 생활방식의 근원적 전환이 없다면 출가는 눈물겹고 지엄한 ‘밥벌이’에서 도피한 것이다. 아무쪼록 착각해서는 안 된다. 그대들이 산사에 들어와 누리는 자유와 평온은, 숨 막히는 경쟁의 틈새에서 쌓인 피로감에서 일시적으로 해방된 느낌일 수 있겠다. 그러니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그대들이 살아온 세간이 만만하지 않았듯이 그대들이 살아갈 절집 또한 신천지도 별천지도 아니다. 이곳 역시 사람과 사람이 살아가는 삶터이기에 온갖 시비와 갈등이 존재하는 곳이다. 형색만 바뀌었다고 출가수행자가 아니다.

행자들의 앞날을 위하여 조선시대 서산대사의 말씀 한 구절을 들려주었다. “출가하여 수행자가 되는 일이 어찌 작은 일이랴. 몸의 편안함을 구하려는 것도 아니며, 따뜻이 입고 배불리 먹으려는 것도 아니며, 명예와 재물을 구하려는 것도 아니다. 나고 죽음을 면하려는 것이고, 번뇌를 끊으려는 것이며, 부처님의 지혜를 얻으려는 것이며, 고통의 세계에서 중생을 건지려는 것이다.” 낭독하는 사이 내 마음이 숙연해지고 부끄러워진다. 거듭거듭 마음에 새겨야 할 서늘한 죽비 소리다.

가만히 살펴보니 이 말씀은 두 개의 얼개로 짜여 있다. 수행자의 길은 선택과 포기가 분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선택은 무엇인가? 번뇌의 소멸이며, 존재의 고통에서 벗어나는 일이며, 지혜의 증득이며, 세상사람들에게 쉼과 깸을 주는 일이다. 수행의 목적이다. 그런데 단순하지만 묘한 이치는, 이런 선택과 함께 반드시 포기해야 할 것이 있다는 점이다. 다시 말하자면 포기하지 않으면, 지고한 선택은 결코 선택되지 않고 탈락한다는 점이다. 무엇을 버릴 것인가? 돈과 재물로 일신의 안락을 구하고 권력과 명예로 과시적 존재감을 누리는 삶의 방식이다. 행자들에게 직설적으로 물었다. 그대들은 돈 많이 벌고 마음껏 소비하기 위해 출가했는가. 높은 직위에 오르기 위해 출가했는가. 모두가 한목소리로 답한다. “아닙니다. 결단코 아닙니다.” 그 장한 초발심에 마음 한켠이 든든했다.


싯다르타의 출가를 ‘위대한 포기’라고 한다. 어떤 선택에는 반드시 포기해야 할 필수항목이 있다. 이러한 이치가 어찌 출세간에만 해당하겠는가? 지금 나는 무엇을 포기해야 하는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법인 스님
16세인 중학교 3학년 때 광주 향림사에서 천운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대흥사 수련원장을 맡아 '새벽숲길'이라는 주말 수련회를 시작하면서 오늘날 템플스테이의 기반을 마련했다. 실상사 화엄학림 학장과 <불교신문> 주필, 조계종 교육부장을 지냈으며, 인드라망생명공동체 지리산 실상사에서 공부하고있다.
이메일 : abcd3698@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