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종회무진 예수의 파격

장동훈 신부 2016. 12. 27
조회수 6816 추천수 0


예수-.jpg


신학교에 입학해 철자도 모르면서 먼저 익힌 라틴어가 있다. “쌍투스”말 그대로 거룩하다는 뜻이지만 그 공간에서만은 다른 의미로 사용되었다파리한 얼굴로 기도에만 열중하고 혼자만 거룩하며 과하게 진지해 농담 섞기 어려운 동료를 빗대 부른 말이다생각해보면 이런 현상의 이면에는 두 가지의 무의식이 있었던 것 같다빠르게 변하는 세상에 부응해야 한다는 강박이 종교적인 문화를 진부한 무엇으로 느끼게 한 때문일 테고거룩함 같은 관념들이 이 질주하는 세상에 실제로도 한없이 무기력해 보였기 때문일 게다불행인지 다행인지 난 한 번도 그런 놀림을 받지 않았다그런데 살다 보니 나도 유별난 사람이 되어 있었다물론 운동권 신부란 불온한 별칭으로 말이다다른 결이지만 격려와 응원선입견과 불편함 그 모두를 괄호 속에 묶어둔 것은 신학교 시절의 그것과 마찬가지다구태하고 낡아서또는 낯설고 거칠어서 둘 다 불편한 것이다.


 예수를 추적하다 보면 인간의 습속인 경계 긋기가 보이지 않는다죄인과도 어울리던 호방함만이 아니라 과거와 미래 같은 시간의 경계도 희미하다율법의 한 자 한 획도 빠짐없이 지키러 왔다는 완고함부터 성전을 모두 허물라는 파격까지 도무지 종잡을 수 없다구태와 세련보수와 진보 모두 무색할 뿐이다이 종횡무진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당대 종교권력과 충돌하면서까지 그가 강조한 것은 다름 아닌 율법의 정신이다법이 본디 받들고자 했던 하느님과 인간을 기억하라는 말이다사실 그에게 중요한 것은 허물어져가는 낡은 세상도 도래할 낯선 세상도 아니었다다만 영원한 무엇사람이다그의 지상생활은 이미 새겨진 그것을 흔들어 깨우는 것뿐이었다시작도 끝도 없는 영원이 왜 신의 시간인지 알게 되는 대목이다.


 지난 몇 주간 광장을 메운 촛불은 득실을 따지던 정치적 셈법을 흩어놓고 반전을 꾀하던 권력마저 침묵시켰다탄핵소추안이 통과된 그날 누구나 그랬겠지만 내게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세월호 가족들이었다누구는 이 정권이 탄생한 날부터 연이어 목숨을 끊던 노동자들이었다고 한다모두 그렇게 살과 피가 흐르는 사람이었다이 추악한 현실이 결코 부도덕한 소수에 의한 것도훼손된 제도나 절차 때문이 아니란 것도 광장은 이미 알고 있는 것이다광장이 응시하고 있는 것은 사람이다새로운 인물도 정당도진보도 보수도 아닌그보다 앞서언제든 지켜내야 할 저 너머의 인간다운 세상이다그렇게 본다면 인간은 모두가 만날 수 있는 광장이고 가장 세속적이면서 가장 거룩한 성전인 것이다.

 신이 인간의 시간 안에 스스로를 담았다. 33년 예수의 지상생활은 완결되었지만 여전히 이어지는 사건이기도 하다인간의 역사가 이어지기 때문이다낡았지만 언제나 새로운 인간이 영원을 포기하지 않을 때 우린 비참하지 않다그때만이 우리는 우리일 수 있다


장동훈 신부(인천가톨릭대학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장동훈 신부
가톨릭 사제다. 인천가톨릭대에서 신부 수업중인 학생들을 가르치며,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총무로 일하고 있다. 늘 사람 옆을 맴돈다. 사람 때문에 자리를 지키고 사람 때문에 분주하며 사람 때문에 운다. 어딜가나 무얼하나, 마지막 시선이 머무는 곳 역시 사람들 언저리다. 때문에 그의 사랑은 ‘질척’거린다.
이메일 : dongframmento@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농부의 마지막 파종농부의 마지막 파종

    장동훈 신부 | 2016. 11. 11

    같은 날을 살아도 누구는 울고, 누구는 웃는 것이 인생이다.

  • ‘개돼지’ 타인의 삶에 관한 잔인한 ...

    장동훈 신부 | 2016. 07. 20

    쉼과 깸늘 낡은 작업복 차림이었다. 노동자 배역을 마치고 막 세트장을 빠져나온 배우처럼, 매번 같은 차림이었다. 술자리에서도 옅은 미소로만 답할 뿐 말수 적은 이였다. 한 달에 한 번 드리는 미사에서 그를 본지 석 달쯤 지나서야 그의 사망...

  • 진실이 두려움이고 소요인 사람들진실이 두려움이고 소요인 사람들

    장동훈 신부 | 2016. 05. 12

    예비부부는 난감해했다. 신부인 내게 성당이 아닌 일반식장 주례를 부탁하기 미안했음이다. 소박한 혼례미사를 꿈꿨던 친구들이다. 신자가 아닌 양가 부모들의 반대도 반대지만 남들처럼, 그만큼은 해야 한다는 성화에 이미 지쳐 보였다. 식장에, 혼수...

  • 8년의 시간, 관념과 실재8년의 시간, 관념과 실재

    장동훈 신부 | 2016. 03. 18

    이탈리아 아퀼라. 우리나라로 치면 태백산맥쯤의 북에서 남으로 내려오는 아펜니노 산맥의 작은 마을입니다. 가보고 싶었습니다. 2013년, 세상을 들썩이게 했던 교황의 자진 사임 소식과 함께 그보다 앞서 종신의 힘을 내려놓았던 첼레스티노 5세(129...

  • 빼앗겨 나앉은 거리가 학교요 종교빼앗겨 나앉은 거리가 학교요 종교

    장동훈 신부 | 2016. 01. 20

    학기말은 가르치는 사람도 곤혹스럽다. 학생들의 강의평가 중 성적과 출결에 대한 볼멘소리야 그렇다 쳐도 강의 내용에 대한 것은 매번 쉬이 소화되질 않는다. “하나 마나 한 쓸모없는 이야기의 반복.” 몇날 며칠 머리에서 맴돈 이번 학기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