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윤석인 수녀의 무지개 선물

조현 2011. 12. 23
조회수 10546 추천수 0

 

 사람들에게는 소중한 것이 하나씩은 있기 마련입니다.

그것은 물건이 될 수도 있고, 사람이 될 수도 있으며,

함께 살거나 기르는 다른 생물이 될 수도 있겠지요.

 

온 마음을 다해 사랑한 것을 잃어버렸을 때나

잃어버릴 것 같은 위기에 처한 사람을 만났을 때,

저는 그 사람을 위해 어떤 말을 해 주어야 할지,

어떤 것이 상대에게 위로가 될지 생각해 봅니다.

 

아마도 가장 좋은 위로는

그 사람을 고독하지 않게 해 주는 것이겠지요.

특별한 말 한 마디라든가 유난한 선물이 아니더라도,

상대방과 같은 것을 느끼고

그 슬픔을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음을 알려 주는 것이,

그렇게 한동안 함께 있어 주다 그 슬픔에서

빠져 나오도록 이끌어 주는 것이,

진정한 위로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충분히

누군가의 위로가 될 수 있는 것이지요.

위로해 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위로가 필요한 사람을 발견했다면,

먼저 그 사람의 상처를 바라봐 주세요.

 

그 사람의 마음과 같은 마음으로

그를 이해해 주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사람이 다른 행복을 통해

전진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사소한 일상에서 소소한 행복을

찾아낼 수 있도록 말일입니다.

 

위로는 상처를 덮어줄 뿐 아니라

새로운 행복으로 들어서게끔 만드는

삶의 소중한 에너지라는 것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누워서 그림을 그리는 윤석인 수녀의 무지개 이야기 <무지개 선물>(윤석인 수녀 지음, 마음의 숲 펴냄)에서

 

윤석인 수녀=배 이에 이젤을 세우고 조그마한 손으로 붓을 지고 그림을 그리는 수녀. 가톨릭 교회 역사상 첫 장애인 수녀인 윤석인 예수 다윗 보나. 초등학교 5학년 때 전신의 관절이 굳는 소아류머티즘성 관절염을 앓게 된 후 평생을 누운 채로 지내고 있다. 그러면서도 그림으로 글로 사랑과 감사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며 오히려 몸 성한 사람들에게 많은 선물과 축복을 전해주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