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결정적인 시기에 중도는 사라진다

조현 2012. 01. 07
조회수 7525 추천수 0

 

 오늘날 모든 국가는 좋든 싫든 두 개의 길로 찢어져 있다. 국가만 그런 것이 아니라 모든 개개인도 마찬가지다. 당신은 이렇게 말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볼셰비키도 파시스트도 되고 싶지 않다. 그 중간 길은 어디로 갔는가?"

중도(中道)는 사라지고 없다. 역사적으로 결정적인 시기에는 중도가 실종된다. 그 시대가 결정적인 이유도 바로 거기에 있다. 정상적인 리듬이 사라진다. 개인이든 민족이든, 도약해야만 한다. 구세계와 신세계 사이를 심연이 가로막고 있다. 구세계는 무너져 가는 와중에도 버티고 있다. 전후의 경제적, 정신적 요구들이 우리를 신세계 쪽으로 몰아붙이고 있다. 우리는 뛰어올라야 한다. 도약하지 못하는 자는 모두 심연으로 빠질 것이다.

 

   <지중해 기행>(니코스카잔차키스 지음, 송은경 옮김, 열린책들 펴냄)에서

 

 니코스 카잔차키스=현대 그리스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이자 `20세기 문학의 구도자'로 불린다. 1883년 크레타 이라클리온에서 태어났다. 터키의 지배하에서 기독교인 박해 사건과 독립전쟁을 겪으며 어린 시절을 보낸 그는 이런 경험으로부터 동서양 사이에 위치한 그리스의 역사적 사상적 특이성을 체감하고 이를 자유를 찾으려는 투쟁과 연결시킨다. 1908년 파리로 건너가 베르그송과 니체를 접하면서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려는 투쟁적 인간상을 부르짖게 된다.

 1907녀부터 유럽과 아시아 지역을 두루 여행했다. 1917년에는 펠로폰네소스에서 <그리스인 조르바>의 주인공이자 실존인물인 기오르고스 조르바와 함께 탄광사업을 했고, 1919년 베니젤로스 총리를 도와 공공복지부 장관으로 일하기도 했다.

 두차례 노벨문학상 후보로 지명되었고, 톨스토이, 도스토예프스키에 비견될 만큼 위대한 작가로 추앙받고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복에 이르는 길

    휴심정 | 2018. 02. 18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한 나는 전혀 중요하지 않는 일에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불평등의 기원

    휴심정 | 2018. 02. 09

    역사의 불균형은 현대 세계에까지 길고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는가

    휴심정 | 2018. 01. 15

    진화는 평등이 아니라 차이에 기반을 둔다.

  • 인공 섬에 갇힌 인간

    휴심정 | 2018. 01. 15

    지표면의 2퍼센트에 지나지 않는 좁디좁은 지역이 이후 역사가 펼쳐지는 무대 역할을 했던 것이다.

  • 발전과 편리함의 대가

    휴심정 | 2018. 01. 15

    일단 사치에 길들여진 사람들은 이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그다음에는 의존하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