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희노애락을 조절할 수 있는가

문병하 목사 2017. 06. 27
조회수 4802 추천수 1


면접-.jpg


춘추 전국 시대 조나라의 상인으로, 세상의 흥망성쇠를 읽는 눈과 이해득실을 계산하는 판단력이 매우 비상했던 진(秦)나라의 재상 여불위(呂不韋)가 인재를 뽑을 때 사용했다는 여섯 가지 기준있는 데, 이 기준은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사람을 평가, 등용, 배치하는 데 오랫동안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여씨춘추(呂氏春秋)>에 나오는 여불위의 육험론(六驗論)이다.

첫째, 낙(樂). 즐거움을 조절할 수 있느냐?

둘째, 희(喜). 성공했을 때 자제할 수 있느냐?

셋째, 고(苦). 괴로움을 참아낼 수 있느냐?

넷째, 공(恐). 두려움 앞에 담대할 수 있느냐?

다섯째, 비(悲). 슬픔을 어떻게 극복하는가?

여섯째, 노(怒). 노여움을 자제할 수 있느냐?


----------------


사람은 실패해서 망하는 법은 없습니다. 

사람이 망하는 것은 잘 될 때 망한다는 것입니다. 

명예가 생기고 부가 생기면 기고만장해지는 게 사람입니다.

이것이 멸망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을 판단할 때는 그 사람에게 돈을 줘 보고 

감투를 씌어 보고 칭찬을 해보면 

그 사람의 됨됨이를 알 수 있습니다. 

절제하고 조절할 수 있는 사람,

분노를 조절하여 괴로움을 참아내고 담대한 사람,

그런 사람이 필요한데...

아니, 그런 사람이 되어야 하는데....

우리는 지금 인재는 넘쳐 나도 인물이 없는 시대를 살아갑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