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신앙의 오염물, 영적 교만

문병하 목사 2017. 07. 11
조회수 6704 추천수 0


-기도.jpg

 

 20년을 한결 같이 새벽 기도와 

주 한 끼 금식을 이어가는 권사가 있었다.

 이러한 권사의 모습은 교회 성도들에게 귀감이 되었다.

 권사 자신도 마음 속 한 켠에는 은근한 자부심이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새벽 몸이 몹시 피곤해서 

 도무지 일어날 수가 없었다.

 그런데 일어나지 못하는 권사를 흔들어 깨우는 형체가 있었다.

 권사는 깜짝 놀라 일어났다.

 그리고 떠나려는 그를 잡고 물었다.

 “새벽마다 깨우시는 당신은 누구십니까?”

 그 형체는 아무 말 없이 돌아서면서 웃었다.

 권사는 그 모습을 보고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그 얼굴의 형체는 사탄이었던 것이다.

 권사는 사탄에게 물었다.

 “왜 당신이 나를 새벽기도에 빠지지 말라고 깨우는 것인가?”

 사탄은 아무 말 없이 사라졌다.

 권사는 그날 예배당에서 기도하면서 깨달았다.

 ‘나는 이렇게 기도하는 데 

 새벽 기도도 안 나오는 장로님은 도대체 뭐야?’

 ‘일 년에 한 번 금식도 안 하시는 목사님은 

 어떻게 영적 훈련은 하시지?’

 ‘이 교회에는 나 만한 영적인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어!’

 ‘금식도, 새벽기도도 안 하면서 그리스도인라고 할 수 있어?“

 그날 새벽 그 동안 새벽 기도를 하면서

 어느새 자신의 영혼 한 켠에 찾아 든 교만을 발견한 것이었다.

 +

 믿음생활은 자신이 하는 것입니다.

 믿음생활을 비교하는 순간 열등감과 교만이 

 깨진 유리로 빗물스미듯 찾아듭니다.

 교만으로 오염된 믿음은 이미 하나님을 향한 믿음이 아니라

 자기만족을 향한 믿음입니다.

 말세에 믿는 자를 찾을 수 있겠느냐고 물으시던 주님은 

 교만으로 오염된 신앙인의 군중 속에서

 고독한 하나님을 향한 신앙인을 찾으시는 것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

    문병하 목사 | 2018. 02. 12

    ‘허풍’虛風은 한자로 ‘쓸데없는 바람’으로 ‘쓸데없고 실속이 없는 말, 부풀려진 말’입니다.

  • 어떤 사람이 되시렵니까어떤 사람이 되시렵니까

    문병하 목사 | 2018. 01. 30

    사람은 어디서 태어날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 자신이 어디서 죽을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

  • 무엇보다 오늘을 즐기세요무엇보다 오늘을 즐기세요

    문병하 목사 | 2018. 01. 09

    오늘은 어제 세상을 떠난 사람이 그렇게도 살고 싶어 했던 내일입니다.

  • 욕심쟁이와 질투쟁이의 막장 싸움, 행운이 재앙으로욕심쟁이와 질투쟁이의 막장 싸움, 행운...

    문병하 목사 | 2017. 12. 21

    어느 날 한 천사가 두 여행객을 만나 함께 여행을 했다. 그런데 그 중에 한 사람은 아주 욕심이 많은 사람이었고 또 한 사람은 아주 질투심이 많은 사람이었다. 한참을 여행하다가 헤어지는 시간이 되었을 때 천사가 말했다.“두 ...

  • 배부른 물고기는 미끼를 물지않는다배부른 물고기는 미끼를 물지않는다

    문병하 목사 | 2017. 12. 07

    배가 부른 물고기들이 뭐가 아쉬워서 자네의 미끼를 물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