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연습게임에선 선수, 본게임에선 낙제

이남곡 2012. 01. 20
조회수 12855 추천수 0

도법스님-.jpg

도법 스님  사진 <한겨레> 자료

 

어제  신년 인사차 논실마을학교 식구들과 도법 스님을 뵈러 실상사에 다녀왔다.


작년 그 바쁘신 와중에도 아마 하루에 열 시간 씩 인문학 강좌를 한 예는 그리 흔치 않을 일인데 더구나 산골마을에서 여섯 달이나 계속 같이 해주셨고, 거기다가 고문까지 맡아주셨다.


요즘도 진정한 종교개혁(나에게는 스님이 하시려고 하는 일이 단순히 불교개혁을 넘어 보편적인 종교개혁에 가깝다고 생각된다)을 위해서 어떤 분의 표현에 따르면 ‘백척간두’에 서 계시는 것 같다.


논어에 보면 공자를 가리켜 ‘그 안 될 줄 알면서도 끝까지 하려고 하는 사람’이라고 말하는 대목이 있는데, 사실 그런 분들이 있어서 인류가 진보해 온 것이다. 나는 도법 스님을 이 시대 그런 분의 한 분이라고 생각한다. 내일 세계의 종말이 온다할지라도 오늘 한 그루의 ‘진실의 나무’를 심는 것이다!


마침 스님이 그 동안 실상사 법회에서 하신 화엄경 보현행원품 강의를 수록한 책 ‘망설일 것 없네 당장 부처로 살게나’라는 책을 선물 받아서 열심히 읽고 있다. 읽다가 우리 시대의 종교에 대해  같이 생각해 보고 싶은 대목이 있어서 소개해 보고 싶다.


“우리가 불교를 하는 것은 지금 바로 해탈열반의 삶을 살고자 해서입니다. 그 길을  탁월하게 제시한 것이 보현행원이고요. 그러므로 우리 불자들은 언제 어디에서나 예경제불(禮敬諸佛) 즉 상대의 존재가치를 사실대로 보고 지극하게 섬기고 모시는 정진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는 대부분 그렇게 살고 있지 않습니다. 너도 나도 연습 게임은 열심히 하는데 본 게임은 설렁설렁 치릅니다. 

 

무엇이 연습게임일까요? 다들 법당에 가서 부처님께 절도 열심히 하고, 선방에 가서 참선도 집중해서 하고, 염불도 많이 하죠. 그런데 이게 모두 연습게임입니다. 법당부처님께는 지극정성을 다 합니다. 그런데 왜 현장에서 즉각즉각 반응하는 살아 있는 부처님께는 지극정성으로 안 합니까? 연습장의 부처님 대하는 것의 반만큼만 본 게임장의 살아 있는 아내 부처님, 남편 부처님, 친구 부처님을 대하면 곧바로 효과가 있을텐데 말입니다.


만약 김연아 선수가 연습장에서는 잘 하는데 본 게임에서 제대로 안 한다면 스케이트 선수로 성공했을까요?
한국의 불교인들이 수행하는 것이 영락 없이 이 꼴입니다. 연습장인 법당에서만, 선방에서만 열심히 합니다. 본 게임장인 삶의 현장에서는 그렇게 살지 않습니다.

본 게임장인 현실에서는 내 마음에 안드는 사람을 수시로 만나고, 가끔은 적대적인 사람도 만납니다. 그 때마다 정신 바짝 차려서 상대의 개성과 가치를 직시하고 그 가치를 존중하면서 살기 위해 죽을 힘을 다 해야합니다. 그것이 진짜 용맹정진이요 참다운 불교 수행입니다.“ (57페이지-59페이지 가운데 일부 발췌)

어디 불교 뿐일까? 종교의 유무나 다름을 떠나 이 시대에 던지는 보편적인 테마라고 생각한다. 미래예측이 심하게 불확실한 세상, 좀처럼 변할 것 같지 않는 사람들의 이기적 탐욕, 지금의 문명이 계속되면 피할 수 없을 것 같은 자연생태계의 재앙 등이 각가지 종말론으로까지 이어지는 이 혼돈 속에서 우리 종교계가 던질 희망의 빛을 도법 스님의 말 속에서 찾았으면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이남곡
서울대 법대 재학 때부터 민주화에 투신 4년간 징역을 살고 나온 뒤 어린아이와 같은 순수함과 겸손으로 진리를 향한 실험을 멈추지 않고 있다. 정토회 불교사회연구소장을 거쳐 경기도 화성 야마기기마을공동체에 살았으며, 2004년부터 전북 장수의 산골로 이주해 농사를 짓고 된장·고추장 등을 담그며 산다. 서울에서 매주 ‘논어 읽기’ 모임을 이끈다.
이메일 : namgok21@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고마운 단속경찰 감사한 정치인고마운 단속경찰 감사한 정치인

    이남곡 | 2013. 10. 08

    음주 측정을 하는 교통경찰   사진 <한겨레> 자료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여야간의 다툼을 벌이는 국회의원들   사진 <한겨레> 자료 필자 이남곡 선생우여곡절 많았던 세월 속에서 인생의 고비마다 좋은 인연들을 만나 스스로를...

  • 산은 산임을 본다, 산은 산이 아님을 본다, 산은 다만 산임을 본다산은 산임을 본다, 산은 산이 아님을 ...

    이남곡 | 2013. 08. 22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다--새로운 세상을 위하여   논어에 보면 다음과 같은 문장이 있다.   <자로가 여쭈었다. “위나라 임금께서 선생님께 정치를 맡기신다면 무엇을 가장 먼저 하시겠습니까?”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반드시 명(名)을...

  • 정신적 풍요 주는 주경야독정신적 풍요 주는 주경야독

    이남곡 | 2013. 07. 17

    [휴심정] 논실마을의 행복 비결경쟁 떠나 행복을 좇아서귀농·귀촌자들이 늘어갑니다시골 간다고 다 행복해질까요물질적 궁핍에서 자유롭고이웃·자연과 사이좋게 지내며삶과 노동을 즐겁게 받아들이는지혜와 힘을 찾아내야 합니다그 원천은 바로 고전입니다...

  • 협동종합을 성공으로 이끄는 인문운동협동종합을 성공으로 이끄는 인문운동

    이남곡 | 2013. 07. 10

    협동조합이나 마을운동은 인문운동과 결합할 때 그 성공 가능성이 높습니다.요즘 협동조합과 마을 운동이 그 어느 때보다 열기가 뜨겁습니다.마을 운동만 하더라도 과거 절대빈곤에서 탈출하던 시기에 일어난 새마을운동과는 여러 가지 점에서 비교가 ...

  • 귀농 귀촌하는 분들께 드리는 제언귀농 귀촌하는 분들께 드리는 제언

    이남곡 | 2013. 06. 26

    귀농귀촌하시는 분들께 드리는 제언주경야독(晝耕夜讀)하는 즐거운 농촌의 삶을 권합니다요즘 귀농 귀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절대빈곤에서 벗어나기 위한 산업화의 거센 물결이 한창 불어닥칠 때 이농(離農)이 한 시대를 대표하는 현상이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