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각막을 기증받기 거부한 이동우

문병하 목사 2017. 10. 25
조회수 62889 추천수 0
이동우.jpg » 웅산과 함께 자신의 첫 재즈 앨범에 대한 소감을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무대 위에서 공연을 마치고 퇴장을 하던 다섯 남자 중 한 명이 
갑자기 마이크 스탠드에 부딪혀 넘어졌다. 
관객들은 끝까지 몸 개그로 웃기려 한다고 즐거워했지만 
다른 멤버들은 그의 집중력 부족을 질타했다. 
도대체 너 왜 그러냐? 혼자만 그렇게 튀고 싶냐?”
그는 당황하며 대답했다.
“그게 아니라 갑자기 조명이 꺼지니까 앞이 안 보여서…” 
시력이 좋지 않았던 그는 단순히 안경 도수가 
맞지 않는 것이라고만 생각했었다.
밤에 운전을 하거나 걷는 게 힘들어 졌을 때도 
그저 ‘야맹증’인 줄로만 알았다. 


그러던 어느 날 공연을 마친 후 늘 넘어지기만 하던 
그가 중대 발표가 있다며 대기실에서 멤버들을 모았다. 
“미안해~ 사실 나 정말 앞이 잘 보이지 않아.” 
홍록기, 김경식, 이웅호, 표인봉과 더불어 
틴틴파이브의 멤버로 활약했던 
개그맨 이동우 씨는 결혼을 하고 100일쯤 지난 뒤 
‘망막 색소 변성증’ 이라는 불치병으로 시력을 잃게 되었다. 
망막 색소 변성증은 시세포가 점점 퇴화하는 희귀병으로 
유전일 가능성이 있다는 것 외에는 원인조차 알 수 없는 병이다. 


충격적인 사실을 접한 멤버들은 그동안의 오해에 대한 
미안함과 불치병에 걸린 친구에 대한 안타까움으로 슬퍼했다.
그러나 평화방송 진행자로도 우리들에게 친숙한 그는 
5% 남짓 남은 시력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이전보다 
더 왕성한 활동으로 기적과 같은 삶을 일구어 가고 있다. 


TV 방송을 통해 이동우 씨의 사연을 들은 
천안에 사는 40대 남성이
눈을 기증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 
다시 볼 수 있을 지도 모른다는 설렘과 희망에 기뻐하며 
한걸음에 달려갔지만 기증자를 만난 그는 
돌연 눈을 기증 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고 그냥 돌아왔다.


기자가 물었다.
“아니 왜 기증받기를 거부하신 거죠?”
그는 웃으며 대답했다.
“이미 받은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분은 저에게 세상을 보는 눈을 주셨기 때문입니다.”
눈을 기증하겠다는 그 남자는 ‘근육병’ 환자였다. 
사지를 못 움직이는 그는 하루 종일 누워 지내며 
오직 성한 곳 이라고는 눈밖에 없는 사람이었다. 


이동우 씨는 안구를 기증 받지 않은 이유에 대해 말했다. 
“나는 하나를 잃고 나머지 아홉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데, 
그분은 오직 하나 남아 있는 것 마저 주려고 합니다. 
어떻게 그걸 달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

99개를 가진 사람이 100개를 채우기 위해 
1개를 가진 사람의 것을 빼앗으려고 드는 사회는 
약육강식의 짐승의 세상입니다.
행복은 생각하기에 따라 가까이에서 쉽게 찾을 수도 있고 
잡을 수 없을 만큼 멀리 있을 수도 있습니다. 
내가 갖지 못한 것보다 내가 가진 것에 더 감사하며 산다면 
어느새 행복은 우리 마음에 문을 두드리고 있을 것입니다.,근육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