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싫은 것을 제거해버리면

문병하 목사 2018. 05. 28
조회수 3920 추천수 0


나무-.jpg



어느 나라에 진기한 나무가 있었다. 
메마른 황야에 오직 그 나무 한 그루만이 
두 줄기 가지를 펴고 서 있었다. 
지금껏 그 나무의 나이를 아는 사람도 
그 열매를 맛본 사람도 없었다. 


열매는 황금빛을 띠었는데 아주 탐스러웠다. 
두 개의 가지 가운데 하나는 생명을, 
하나는 죽음을 담고 있었기에 절반은 먹을 수 있는 열매였고, 
절반은 맹독성을 가진 열매였기 때문에 먹을 수 없었다.
그러나 어느 가지가 생명 열매를 맺고 
어느 가지가 사망 열매를 맺는지 알 수가 없었다. 
그래서 아무도 그 나무의 열매를 따먹으려하지 않았다. 

그런데 그 나라에 무서운 기근이 몰아닥쳤다. 
나라 안에 먹을 것이라고는 그 나무 열매 외에 아무 것도 없었다. 
굶주린 사람들은 그 진기한 나무 아래로 몰려갔지만 
아무도 선뜻 먼저 따먹지를 못했다.
어느 가지의 열매가 생명의 열매인지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때 한 남자가 용기를 내어 그 중에 한 가지에서 열매를 따먹었다.
그 남자는 죽지 않았다. 
그러자 사람들은 너도나도 그 가지의 열매를 따 먹게 되었다. 
아무리 먹어도 가지는 계속 열매를 맺었다.
사람들은 여드레 동안 잔치를 벌였다. 
사람들은 이제 어느 쪽 가지가 독을 갖고 있는지를 알게 되었다. 

그 후부터 나무의 영양분만을 빨아먹는 
그 가지에 증오의 눈빛을 보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그 못 먹을 열매를 맺는 가지를 잘라버릴 것을 결정했다. 
그런데 맹독성 열매를 달고 있는 가지를 자른 그 다음날 
생명나무 가지의 열매들이 다 떨어져버리더니 
그 나무에 앉아 지저귀던 새들도 날아가 버리고
나무는 시들시들 죽어가고 있었다.


사실은 독성의 나뭇가지가 있었기에 탐스러운 열매 맺는 가지도 존재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좋은 것만이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때론 안 좋은 것들도 정말 우리를 위해 필요한 것들이 많습니다. 정말 없었으면 하는 사람, 정말 없었으면 하는 것들, 늘 나를 찌르는 가시들, 어쩌면 그들이 있기에 내가 존재하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나그네와 돌 그리고 노인나그네와 돌 그리고 노인

    문병하 목사 | 2018. 08. 09

    숲속 동물 마을에 오솔길이 있었다. 그 오솔길은 아주 평평하고 편안한 길이었다. 그런데 길 한가운데에 뾰족한 돌이 하나 솟아올라 있었다. 동물들은 편안하게 길을 가다가 그 돌에 걸려서 넘어지곤 했다. 성질 급한 멧돼지도 깡충깡충 뛰는 토끼...

  • 부자의 가난한 마음부자의 가난한 마음

    문병하 목사 | 2018. 07. 20

    돈을 천시하거나 경원시하지도 않지만 돈만을 추구할 때에 사람의 마음은 빈약해질 가능성이 많습니다.

  • 빛보다 어둠이 익숙한 사람들빛보다 어둠이 익숙한 사람들

    문병하 목사 | 2018. 07. 06

    어둠에 익숙해지면 빛이 오히려 방해로 느껴집니다

  • 보이지않는것이 중요하다보이지않는것이 중요하다

    문병하 목사 | 2018. 06. 22

    눈앞에 보이는 이익에 집착하다 보면 ‘신의’나 ‘정직’과 같은 중요한 가치들은 등한시합니다.

  • 질문이 달라져야 답도 다르다질문이 달라져야 답도 다르다

    문병하 목사 | 2018. 06. 14

    동일한 현상도 관점에 따라 전혀 다르게 볼 수 있다는 것을 "프레임(frame)의 법칙"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