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묻지마 수용은 멍청한 짓

홍성남 2018. 07. 05
조회수 4717 추천수 0


공부-.jpg


사람은 음식을 먹을 때 치아를 사용합니다.
음식을 그냥 삼키면 체하거나 설사를 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아무리 맛있는 음식도 잘 씹어서 먹는 것입니다.
그런데 음식에 대해서는 그렇게 강조하면서
책이나 다른 사람이 하는 말에 대해서는
무방비적으로 삼킵니다
누가 쓴 책이 좋다더라, 누가 강론이나 강의를 잘한다더라, 하면
그냥 삼켜버리는것입니다.


묵상하면서 잘게 씹는시간을 갖지 않고
그냥 삼키면
대화할 때 자기 생각이 아닌
다른 사람의 생각을 말하게 됩니다.
이런 현상은 특히 어떤 종교를 불문하고 
신앙인들, 그리고 신실한 신앙인들에게서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그래서 뭔가 체한 듯한 모습으로 사는 것이지요.

ㅡㅡㅡㅡ
음식이건 사상이건 씹고 비판해야 합니다.
그래야 내 자아가 건강해질 수 있습니다.
그런데 기성 종교인들은 순종 운운하면서
사람들에게 자기 생각을 하느님 혹은 부처님의 뜻인양 
강제로 먹이는 멍청한 짓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홍성남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장. 저 높이 계신, 두렵고 경외스런 하느님을 우리 곁으로 끌어내린 사제다. 하느님에게 화내도 괜찮다면서 속풀이를 권장한다. <풀어야 산다>,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 <챙기고 사세요> 등이 속풀이 처방전을 발간했다.
이메일 : doban87@catholic.or.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문제투성이 자신을 받아들이기문제투성이 자신을 받아들이기

    홍성남 | 2018. 07. 17

    우리가 문제가 많은 존재임을 우리가 의지가 약하고 보잘것없는 존재임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 자기 안의 괴물을 직면해야한다자기 안의 괴물을 직면해야한다

    홍성남 | 2018. 06. 19

    신자들은 그저 괴물의 먹잇감에 지나지않을뿐

  • 남 말고 내가 원하는일을 하자남 말고 내가 원하는일을 하자

    홍성남 | 2018. 06. 10

    언제부터인가 경쟁에서 이기는 자가 행복한 자라는 사회의식이 우리사회를 오염시키고 있습니다. 일등을 하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을 해도 좋다는 병적인 신념은 결국 약자를 밢고 강자의 등을 치는 비겁한 행위를 조장하게 했습니다.더 안 좋은...

  • 징징대지 말고 불편과 친해지기징징대지 말고 불편과 친해지기

    홍성남 | 2018. 05. 24

    입맛에 안맞으면 심통부리는 미성숙함이 사람들을 질리게 하기 때문입니다

  • 꼬리 내리지 마세요꼬리 내리지 마세요

    홍성남 | 2018. 05. 07

    진정한겸손을 갖추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자신에게 정직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