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일할 맛을 사라지게 하는것

최철호 2018. 07. 26
조회수 3448 추천수 0


지하철.jpg


대학생때 등록금을 마련하려고 방학 때 지하철에서 신문 파는 일을 했었다. 지금은 없어진 풍경이지만, 당시에는 젊은 사람들이 지하철 안에서 신문 파는 일을 많이 했다. 


 내가 일한 곳은 지하철 4호선 사당역과 이촌역 구간이었다. 여러 종류 신문을 들고 사당역에서 지하철을 타서 사람들에게 팔았다. 이촌역에서 내려 다시 사당으로 돌아오기를 반복하면서 파는 방식이었다. 사당역에서 이촌역 방향은 도심을 향해 가는 길이라 아침에 출근하는 이들이 많고, 이촌역에서 사당역으로 가는 차는 한산했다. 난 처음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해, 이촌역에서 내리지 않고 상계역까지 갔다가 그 구역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욕을 먹기도 했다.


 출근 시간에는 인파 때문에 움직이기도 어렵지만 열심히 비집고 다니며 팔아야했다. 문 닫히기 직전까지 팔고 아슬아슬하게 내리기를 반복했다. 손놀림과 순간 판단에 재빠르지못하면 못 내리고 갇힌다. 이촌역 이후는 사람이 너무 많아 팔지도 못하고 꼼짝없이 갇히게 된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 복잡한 곳에서 어떻게 팔고 다녔는지 신기하다.


 이촌역에서 사당역으로 가는 지하철 안은 밤새 일하고 집으로 가는 이들이 눈 감고 쉬어 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신문 파는 이들도 이때는 앉아 쉬었다. 나는 그 때도 쉬지 않고 신문을 팔았다. 일 마치면 동대문역에 있는 배급소에서 정산을 하는데, 많이 팔았다고 자주 칭찬을 받았다. 


 일은 힘들었지만, 아슬아슬한 상황을 나름 재미있게 즐기던 때였다. 부지런히 일한 만큼 필요한 돈을 버는 것도 일하는 재미였다. 그런데 그 재미를 반감시킨 것은 일이 아니라 다른 곳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이 학교에서 가까워 아는 이들을 간혹 만났다. 처음에는 왠지 부끄러웠다. 일하는 구역을 바꿀까도 생각했지만, 그러는 게 더 구차해서 그냥 했다. 나중에는 아무렇지 않았다. 


신문--.JPG » 사진 박주희 기자


 그 때 한 친구를 만났는데, 얼마 전 교수님에게서 장학금을 받았다고 자랑했다. 학교에서 공식적으로 주는 장학금이 아니라 교수님들이 어딘 가에서 후원받아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는 일이 있었다. 그러니 주로 친분관계에 따라 주어졌다. 학생 입장에서는 일종의 불로소득이었다. 나도 그런 게 있는지 알고는 있었지만, 직접 일해서 벌려고 신문팔이를 하는데,  순간 유혹이 되었다. 


 그런 유혹이 주는 더 큰 문제는 노동의욕을 잃는 거였다. 새벽부터 열심히 일해야 벌 수 있는 걸, 어떤 이들은 그렇게 쉽게 가질 수 있다는 현실이 괜한 억울함, 상실감을 일으켰다. 즐겁게 열심히 일하던 마음을 흔들어 놓았다. 마음은 곧 잡을 수 있었지만, 생각은 계속 맴돌았다. 평생 힘든 노동환경에서도 즐겁고 열심히 일하며 사는 분들에게 온갖 불로소득들이 판치는 세상에서 산다는 것은 얼마나 힘든 일일까! 보다 인간적인 삶과 노동이 되기 위해서는 열악한 노동현실 뿐 아니라, 땀 흘린 대가가 정당하게 교환되지 않고 온갖 불로소득이 판치는 사회구조가 노동자들 팔다리 힘을 풀리게어야 한다는 걸 알아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철호
1991년 생명평화를 증언하는 삶을 살고자 ´밝은누리´ 공동체를 세웠다· 서울 인수동과 강원도 홍천에 마을공동체를 세워 농촌과 도시가 서로 살리는 삶을 산다· 남과 북이 더불어 사는 동북아 생명평화공동체를 앞당겨 살며 기도한다· 청소년 청년 젊은 목사들을 교육하고 함께 동지로 세워져 가는 일을 즐기며 힘쓴다.
이메일 : suyuho@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화·인권운동가의 내면 평화는평화·인권운동가의 내면 평화는

    최철호 | 2018. 11. 16

    “너는 평화와 인권 감수성은 큰데, 마주해야 하는 일상은 늘 갈등과 싸움 현장이니 내면은 더 힘들지 않겠냐”고 했더니, 눈물을 쏟았다.

  • 나눌수 없는것을 나누는 아픔나눌수 없는것을 나누는 아픔

    최철호 | 2018. 10. 17

    열차에서 친구가 된 러시아 모녀는 러시아 민요와 춤을 가르쳐 주고, 정차하는 역에서 함께 노래하고 춤췄다.

  • 남자가 구원 받는 길남자가 구원 받는 길

    최철호 | 2018. 09. 13

    인수마을을 만들어 가던 초기, 아빠들이 육아휴직을 신청했을 때, 법으로 보장된 거지만 감히 말을 꺼내지 못할 문제였다.

  • 생명보다 위에선 체면과 허위의식생명보다 위에선 체면과 허위의식

    최철호 | 2018. 08. 15

    낯익은 병사가 뭔가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기색으로 나를 자꾸 쳐다봤다. 근데 눈을 맞추려고 하면, 눈을 피했다.

  • 신비한 본능, 두려운 본능신비한 본능, 두려운 본능

    최철호 | 2018. 06. 27

    불안한 기색으로 여섯 새끼들을 집 안에 물어넣고, 우리 눈을 쳐다보고 낑낑거리며 새끼를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