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자신을 위로해주세요

박미라 2018. 12. 25
조회수 5280 추천수 0

분노의 대물림 끊을 수 있는 기회, 놓치지 마세요
어머니께 학대당한 30대 전업주부 “내 아이에게 내 어머니와 같은 행동을”

 

사진25-.jpg

 

Q.어린 아들 둘을 키우고 있는 30대 전업주부입니다. 저는 딸 둘, 아들 하나인 가정에서 장녀로 자랐습니다. 남동생은 지능장애가 있었고, 어려운 집안 살림 속에서 어머니는 버티기가 힘드셨던 거 같아요. 저는 큰아이란 이유로 어머니의 분풀이 대상이었습니다. 제가 잘못하지 않아도, 조그만 잘못에도 늘 매를 맞았지요. 어릴 때 기억을 떠올려 보면 맞은 기억만 있습니다. 아버지는 기억도 나지 않구요.
하지만 우리가 어려운 환경에 있다는 걸 어린 나이에도 알았고 어머니를 이해한다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 보니 도저히 어머니를 이해하지 못하겠더군요. 우연히 대화 도중 예전 이야기가 나왔고 저는 웃으며 왜 어릴 때 그렇게 많이 때린 거냐, 기억은 나냐 했더니 어머니는 기억이 나지 않는답니다. 제가 큰딸이라 솔직히 분풀이했던 거 같다고는 하더군요.

아이를 키울수록 어머니에 대한 원망도 함께 자랍니다. 우리 어머니는 왜 이렇게 나한테 안 해 준 거지 하는 원망, 예민한 사춘기 시절 예쁜 옷 한 벌, 메이커 신발 한번 사 준 적이 없고, 따뜻한 포옹 한번 기억나는 게 없고….

제 아이는 사랑 충만하게 키우리라 다짐했습니다. 정말 몸이 부서져라 사랑해 줬어요. 하지만 아이가 둘이 되고 도저히 컨트롤이 안 될 때는 저도 모르게 손이 나갑니다. 엉덩이 한 대 정도 때리는 게 아니라, 머리를 휘어갈길 때도 있고 뺨을 때린 적도 있습니다. 물론 세게는 아니지요. 때리곤 바로 미안해지지만 화가 또 치밉니다. 제가 이렇게 아이를 때릴 때마다 친정어머니 생각이 납니다. 나도 아이에게 우리 어머니처럼 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순간적인 두려움 때문이겠지요.

왠지 어머니에게 분풀이하고 싶습니다. 왜 어릴 때 그렇게 때렸는지, 왜 한 번 안아 준 기억이 없는 건지, 때렸으면 기억이라도 해야 되는 게 아닌지, 나는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나는데 그걸 잊어버렸다고 하다니, 왜 지금도 어머니의 관심을 받고 싶은지….

어머니는 분명 절 사랑하지만 무뚝뚝한 탓에 표현을 못 하고 사신 거겠지요. 평생 가족을 위해 희생하셨고 헌신하신 것도 맞습니다. 지금도 고생하고 계시구요. 이런 말을 어머니한테 하면 엄청 상처 받으시겠지요. 절대 입 밖으로는 낼 수 없습니다.

푸른나무 


A.푸른나무 님 사연을 들으니 참 마음이 아픕니다. 제 한 몸 지탱하기도 아직 불안한 어린아이가 엄마의 감정받이가 되어 엄마의 분노와 냉대를 모두 감당하셨군요. 얼마나 무섭고 슬펐을까요.

당연히 화가 나실 겁니다. 분노는 대물림되기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 부모가 아이에게 한 행동은 모두 두뇌 회로에, 그리고 우리의 의식과 무의식에 저장된다고 심리학자들은 말하지요. 트라우마 전문가들은 또 폭력이 육체에 저장되어 우리 안에서 소용돌이치면서 우리를 끌어당긴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굳이 심리학적인 접근이 아니더라도, 매 맞고 화나지 않는 사람은 없습니다. 하지만 어렸을 때는 화낼 수 없었을 거예요.

 

어린아이는 엄마를 미워할 수 없습니다. 아이에게 부모는 자신의 전 존재를 의탁한, 온 세상이기 때문입니다. 내가 의지한 세상을 나쁘다고 미워하는 건 아이에게 있을 수 없는 일이니까요. 엄마가 힘들어서 그런 거야. 내가 참아 주고, 엄마를 도와줘야 해, 아이들은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랬던 아이가 자라 엄마가 되어서, 자신의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리게 됐군요. 많은 엄마들이 그런 경험을 하지요. 아이 나이와 같은 시절의 자신이 떠오르면서 그 시절 감정이 활성화되는 것을 느낍니다. 어린 시절이 행복하지 않았던 여성들은 엄마가 되면 마음고생을 많이 하지요.

내 안의 심리적 아이를 살펴보세요

푸른나무 님, 그 고통스러운 시간이 사실은 기회의 시간이기도 합니다. 오래 밀쳐두었던 아픔을 의식의 장으로 끌어올려서 치유해 줄 수 있는 기회, 나를 성장시킬 수 있는 기회 말입니다. 이때 엄마들은 두 차원에서 아이를 길러야 합니다. 내가 낳은 아이들과 내 마음속의 상처 입은 심리적 아이가 그들입니다.

화내고 싶은 만큼 충분히 화내세요. 충분히 원망하세요. 지금은 당신이 어린 시절 겪은 아픔에 대해 분노할 시간인 것 같습니다. 친구들을 만나 그들에게 하소연하시고, 글쓰기를 통해서 분노를 표현하세요. 과거 기억이 떠오를 때마다 그 기억과 지금 느껴지는 감정을 모두 기록해 보세요. 이렇게 사연을 보내신 것도 좋은 시도입니다. 다양한 마음 치유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으시는 것도 추천하고 싶네요. 그러나 아이들에게는 화내지 마세요. 아이들에게 화낸다는 건 분노와 폭력의 대물림을 지속시킨다는 얘기이고, 어머니에게 난 화를 자신에게 돌리는 걸 의미합니다. 자신의 분신과 같은 아이를 때리고 또 괴로워하면서 당신의 마음은 전쟁터가 되겠지요. 결국 상처는 회복되지 않고 분노는 더욱 깊어질 겁니다.

‘네 탓이 아니다’라는 위로 필요

아직도 어머니의 관심을 받고 싶다 하셨나요? 아마 당신이 스스로 자기 문제의 어머니가 되지 못했기 때문일 겁니다. 어른이 되어서도 부모나 주위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애타게 그리워하고 있다면 당신이 자신을 외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 어른들이 내게 그랬듯이 내가 나에 대해 차갑고 비판적이기 때문에 다른 이의 사랑과 지지에 매달리는 것이지요.

그러니 충분히 화내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화내는 자신에게 관심을 쏟아 주고 따뜻하게 위로해 주세요.

화난 자신과 동일시하지 마시고, 화난 자신을 보살피고 위로하는 내면의 어머니와 동일시하세요. 화내지 말라고 다그치지 마시고, 빨리 어른스러워지라고 잔소리도 하지 마세요. 그렇게 할수록 심리적 아이는 점점 더 지체될 겁니다. 앞으로도 오래 내면의 하소연을 들어주겠다고 약속하시고, 그동안 힘들었겠다고, 네 탓이 아니라고 위로해 주세요.

푸른나무 님, 당신도 잘 아시겠지만 과거 당신의 어머니는 가난과 장애가 있는 아들, 그리고 어린 딸들을 혼자 책임지느라 새파랗게 겁에 질린 젊은 여자였습니다. 어머니야말로 공포와 분노에 사로잡힌 심리적인 아이에게 사로잡혀 살았을 겁니다. 그리고 지금은 나이 들고 무력해져서 더 이상 당신이 원하는 사랑을 줄 수가 없겠네요.

이제 당신이 자신의 아픔을 보살피는 보호자가 되어 주세요. 분노와 폭력의 대물림을 끊을 수 있는 기회, 당신이 한층 더 성숙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박미라
심신통합치유학 박사다. 페미니스트저널 <이프> 편집장, <여자와닷컴> 콘텐츠팀장을 지냈고, 마음치유학교에서 ‘치유하는 글쓰기’ 프로그램을 안내중이다. <천만번 괜찮아>, <치유하는 글쓰기>, <완벽하지않아도 괜찮아>등의 저서가 있다.
이메일 : blessmr@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다 큰 딸을 억압하려들면다 큰 딸을 억압하려들면

    박미라 | 2019. 01. 13

    저는 26살 딸아이와 집에 들어오는 시간 때문에 의견 차이가 심합니다

  • 진짜 모습을 인정해줄 친구진짜 모습을 인정해줄 친구

    박미라 | 2018. 12. 11

    자식 때문에, 남의 이목 때문에 이혼하지 못한다는 말은 어쩌면 핑계일 수도 있습니다.

  • 약자여서 왕따시키는것약자여서 왕따시키는것

    박미라 | 2018. 11. 12

    무엇보다 그 어떤 이유로도 한 개인이 집단에 의해서 그토록 교묘하게 괴롭힘을 당해서는 안 됩니다.

  • 부부관계를 더 단단하게 하려면부부관계를 더 단단하게 하려면

    박미라 | 2018. 09. 26

    배우자가 내 손을 놓는 순간 내가 자유롭게 날아갈 수도 있다는 사실이 오히려 부부관계를 단단하게 만들어 줄 수도 있습니다.

  • 아이 앞서 조바심치지마요아이 앞서 조바심치지마요

    박미라 | 2018. 09. 05

    다 자라 어색할 수도 있지만 조심스럽게 머리도 쓰다듬어 주시고, 손을 잡고, 그리고 안아 주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