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6월10일

사람은 절대빈곤은 참고 살아도 상대빈곤은 참고 살지 못한다. 그래서 결핍은 없어서 느끼는 것보다 남들보다 없을때 느낀다.



6월9일

우리가 정말로 외롭고 힘들때 누가 옆에 있어주면 그 시간을 참고 보낼수 있다. 왜냐면 혼자 있으면 지금의 고통 나만 겪는다고 생각하는데 같이 있으면 그 친구가 나도 겪었다고 또 이것도 지나간다고 일러주기 때문이다.


많은 여성들이 믿기 싫어하는 진실중에 하나가 여성의 적은 바로 여성이다라는 점이란다. 스님의 적도 보니까 같은 스님인 경우가 종종 있다. 안타깝게도...


다른 사람의 큰 흠도 아닌 흠을 잡아서 본인의 존재감을 드러내려는 일은 하지마라. 차라리 그 반대로 해라.



6월7일

살다보면 죽을 것 같이 힘들고 어려운 순간들이 있습니다. 이럴때 혼자 시간을 보내지 마시고 누군가와 같이 하세요. 반대로 그런 친구가 도움을 청하면 같이 있어주세요. 소외당했다는 느낌처럼 사람을 극단으로 모는 감정은 없습니다


그 사람을 위해서 내가 해 준다는 것도 엄밀히 말하면 집착입니다. 내 관점에서 봤을때 내가 원하는대로 조정하고 싶은 심리가 그안에 들어가 있어요. 일단 물어 보세요. 상대가 그것을 원하는지. 원하지 않으면 멈추세요



6월6일

마음을 내려놓고 비운다는 것은 생각으로 내려놓고 비울수 없습니다. 아무리 생각으로 하려고 해도 않돼요. 내려놓고 싶은 감정을 멈추고 객관적으로 한발자국 떨어져 바라보면 바로 그 감정에서 빠져 나와 있습니다. 멈추고 그 감정을 바라보세요.


생각이나 느낌, 그냥 물 흐르듯 흐르도록 놓아두면 되는 것을 가지고 특별한 의미를 자꾸 부여하여 집착하면서 고통스러워 하시지는 않으세요? 흐르도록 보내요. 이것도 지나가요.



6월5일

간교하게 모사해서 사람들을 자기 뜻대로 조정하는 머리좋은 사람, 절대로 오래 못가요. 다른 사람이 먼저 알아보고 결국 자기꾀에 자기가 넘어가요. 성심을 다해 한계단 한계단 오르는 사람이 오래가더라구요.



6월4일

가끔식 혼자 조용히 있을때 느끼는 마음의 고요는 마음에 주는 약과도 같습니다. 홀로 조용히 있을수 있을때 지혜가 나고 본인의 중심을 되찾으며 내안의 신성과 만날수도 있습니다. 고요함의 약을 스스로에게 주세요.



6월3일

누군가를 미워하는 감정, 아주 자세히 들여다 보면 그가 사실은 나와 상당히 비슷한 점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경우가 많다. 아니면 그가 내가 원하는대로 해 주지 않았거나.


남들이 나를 기억해 준다는 사실에서 우린 우리 스스로의 가치를 재확인 받고 또 위로 받는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나 내가 장래에 되고 싶어하는 롤모델인 사람이나 유명인일수록 더 그렇다.




혜민스님

혜민스님 @haeminsunim
조계종 승려면서 어쩌다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젊은날의 깨달음]이란 책을 냈어요. 현재 미국 동부시골대학에서 학생들 가르쳐요. 네이버 블로그 (아래 링크), 페이스북에선 [혜민스님] 검색후 Like 페이지, 맨션 주시면 팔로우하고 쪽지로 간간히 답신해요.  

좋은 인연입니다!  미국 동부 시골마을 · http://blog.naver.com/monkhaemin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4918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9838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7139
1528 일반 교회남성은 어떻게 만들어져 왔는가 imagefile guk8415 2012-06-25 17335
1527 일반 달라이 라마 77회 생신 기념 장수기원법회 열린다 imagefile lotusosy 2012-06-25 16334
1526 일반 똥 눌 때 똥 누고, 밥 먹을 때 밥 먹고 image [1] anna8078 2012-06-20 16244
1525 일반 혜민 스님 “고마움 느끼며 사는 삶이 행복 키워드” image [2] anna8078 2012-06-18 21712
1524 일반 서양 미신의 원조 - 觀念論 repent00 2012-06-16 8881
1523 일반 쉽게 풀어 재미있는 읽는 성경 imagefile [2] guk8415 2012-06-14 14881
1522 일반 발달장애 초딩 아들, 대안학교 보내야 할까요 anna8078 2012-06-13 18199
» 일반 “안타깝게도 스님의 적 역시 스님이더라” image sano2 2012-06-12 12740
1520 일반 인생의 끝맺음도 준비가 필요하다 imagefile kimja3 2012-06-11 13783
1519 일반 한기총 금권선거 논란에서 ‘한국교회연합’ 출범까지 imagefile guk8415 2012-06-07 14157
1518 일반 기쁨과 희망! [2] repent00 2012-06-06 9081
1517 일반 "이 여자와 늙어서도 대화할 자신 있나" image [2] dhsmfdmlgodqhr 2012-06-06 11303
1516 일반 "애덤 스미스의 리넨 셔츠" image dhsmfdmlgodqhr 2012-06-06 10221
1515 일반 시행착오할 기회를 줘라 anna8078 2012-06-03 11722
1514 일반 서울시, "사랑의교회의 지하도로 점용은 불법" imagefile 조현 2012-06-03 22536
1513 일반 폭력 휘두르던 아버지 마지막 당부 imagefile [2] kimja3 2012-05-30 18036
1512 일반 사실 있는 그대로 image anna8078 2012-05-30 7136
1511 일반 세대를 아우르는 다정한 멘토 혜민스님 - Dear 청춘 movie 휴심정 2012-05-29 15176
1510 일반 조용기 목사, 이번엔 검찰출석 할까 image 휴심정 2012-05-29 11353
1509 일반 어느 것 하나 허투루 존재하는 건 없다 [1] anna8078 2012-05-28 12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