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치매 노인과 즐겁게 사는 법.

일반 조회수 6712 추천수 0 2009.03.03 20:11:05

      노인 그림.jpg

 

멜번에서 발행되는 교민 잡지에 치매환자와 즐겁게 사는 법간략히 소개하였다.



실례로,


상황 1. 계속 반복하여 같은 질문을 할 때.

- 몇 번이라도 느긋하게 대답한다. 
  화를 내게 되면 환자는 자신감을 잃게 되어 증상이 더욱 악화되는 수가 있다.

 

 

상황 2. 불러도 대답하지 않을 때.


- 이름이나 어린시절의 애칭을 부른다. 
   환자는 자신과 관계없는 소리라고 생각해 다만 시끄럽다고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상황 3. 대변을 먹을 때.


- “더 맛있는 것을 드릴 게요.” 라고 하며 과자 등을 드린다. 
   더럽다고 야단치면 환자의 혼란과 수치심만 가중시킨다.

 

 

상황 4. 목욕 시켜주는 도중에 폭력을 휘두를 때.

- “죄송해요. 아프셨어요?" 라고 말을 걸면서 씻어준다. 
   환자는 폭력을 행사하는 줄 오해하고 있기 때문에 도움을 주려는 행동임을 친절히 설명한다.

 

상황 5. 가스레인지를 사용하고 끄지 않을 때.

- 야단치지 말고 직접 가스를 잠근다. 
   집안에 위험 요소가 있는 것은 미리 파악해 예방조치를 취해야 한다.

 

 

----------------------------------------------------


 

휴~~ 모두 힘들고 어려운 것들이다.

이 세상에서 치매 부모를 모시는 일만큼 어려운 일도 없을 것이다.



[베토벤 바이러스]의 이순재씨가 분했던 노인의 상황처럼 의지로 막을 수 있는 일도 아니고 누구나 장담할 수 있는 일도 아니다.



그래서 누구나 내심 걱정하고 염려하는 天刑인 것 같다.

어떤 사람은 그럴 바에야 차라리 죽어 버리겠다고 말하지만 그 상황인들 어디 쉬우랴?



남편 친구가 장모님이 돌아가시는 그 날까지 같은 아파트에서 모시고 살았었다.

그는 한마디도 푸념을 하지 않았지만 그의 아내인 딸이 실상을 얘기하여

상황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짐작할 수 있었다.



그는 정말 좋은 사람이다!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1871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6680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3046
2238 일반 연상기억은 이렇게 한다 (10) 연상달인 2009-02-24 8594
2237 일반 기분나쁜 오천콜 대리운전 부도덕 2009-02-25 7787
2236 일반 선종(善終)에 대한 단상 트윈원 2009-02-26 6955
2235 일반 진짜 거지 개안타 2009-02-28 7924
2234 일반 치매 노인과 즐겁게 사는 법. image 개안타 2009-03-03 12203
» 일반 치매 노인과 즐겁게 사는 법. image 개안타 2009-03-03 6712
2232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7 - ''축 파산'' 흙손 2009-03-04 9058
2231 일반 우물과 텃밭이 있는 토담집에서 살다 - 둘에서 이어진 둘 흙손 2009-03-04 7233
2230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8 - 순이 아줌마 1 흙손 2009-03-06 9005
2229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9 - 큰나무 할아버지 흙손 2009-03-12 8163
2228 일반 세상의 나이는 몇살일까요? 허접글꾼 2009-03-12 8371
2227 일반 하늘이 파랗게 인사를 합니다. 허접글꾼 2009-03-12 6372
2226 일반 두가지 이야기 허접글꾼 2009-03-12 7969
2225 일반 나비효과 허접글꾼 2009-03-12 7562
2224 일반 저는 애들 공부 많이 시키지 않고 싶습니다. 허접글꾼 2009-03-12 6816
2223 일반 개인적인 우리나라 교육문제에 대한 대책입니다. 허접글꾼 2009-03-12 8161
2222 일반 지도계층이 가져야할 정신에 대하여.... 허접글꾼 2009-03-12 7561
2221 일반 삶의 기초공사에 관한 글입니다. 허접글꾼 2009-03-12 7259
2220 일반 내가 강해지면 세상이 약해지고, 내가 약하면 세상이 강해진다. 허접글꾼 2009-03-12 7614
2219 일반 종교에 대한 인간으로써의 만담입니다. 허접글꾼 2009-03-12 67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