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장작 패기

일반 조회수 1745 추천수 0 2018.07.20 19:08:56

ax-1008981_960_720.jpg

아버지는 지난 여름에 폭염으로 말라버린, 그래서 회복이 불가능한 갈참나무나 아키시아나무 그리고 소나무처럼 땔감으로 쓰기 좋은 것들을 미리 봐두었다가 거두기를 좋아했다.

꼭 필요한 만큼만 쓰러뜨렸고, 멀쩡한 나무를 베어야 할 때는 막걸리 한 병을 챙겨 산에 올랐다. 너무 말라 속이 가벼운 것들은 불쏘시개 정도로만 사용했고, 수분이 많은 것들은 마르기를 기다렸다가 이듬해 겨울에 사용했다.

적당한 것들을 섞고, 기다리기를 반복했다.

장작을 팰 때는 도끼를 잡은 두 손에 힘을 뺐다. 대신 칼끝이 나무토막의 중앙에 꽂히는 데에만 온 신경을 집중했다. 그럴수록 아랫목은 새카맣게 타올랐다. 그저 적당한 때와 순서를 기다리는 일, 무엇보다 힘을 빼는 일에 대하여.

중요한 미팅을 앞에 두고 아버지의 도끼 한 자루를 생각한다.


박기철/글항아리/<식물의 취향>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0383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5074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0382
2315 일반 연민 imagefile jjang84 2018-08-20 2844
2314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5 seolbongchang 2018-08-18 1904
2313 일반 속도 앞에서... imagefile yahori 2018-08-14 2582
2312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4 seolbongchang 2018-08-12 1250
2311 일반 큰일입니다. 큰일! imagefile yahori 2018-08-09 2844
2310 일반 아들에게 imagefile jjang84 2018-08-06 2038
2309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3 seolbongchang 2018-08-03 1668
2308 일반 진땀이 납니다 imagefile yahori 2018-08-01 2022
2307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2 seolbongchang 2018-07-28 1256
2306 일반 애석도 하지요 imagefile yahori 2018-07-24 1707
» 일반 장작 패기 imagefile wonibros 2018-07-20 1745
2304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1 seolbongchang 2018-07-20 1476
2303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0 seolbongchang 2018-07-13 3558
2302 일반 무성해지는 중! 김매는 중! imagefile yahori 2018-07-12 3688
2301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69 seolbongchang 2018-07-06 3855
2300 일반 마음속 어린아이 imagefile jjang84 2018-07-04 2949
2299 일반 우리 숲이 되어 imagefile yahori 2018-07-04 2752
2298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68 seolbongchang 2018-06-29 3538
2297 일반 놓치면 아무 것도 남지 않는... imagefile yahori 2018-06-25 1944
2296 일반 용수스님의 렛고명상 binhanl 2018-06-25 2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