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마음만 쉬기로 했는데 몸도 두고 갑니다

일반 조회수 9887 추천수 0 2008.03.24 14:05:43

어려서 여름방학에 시골 외갓집에 가있을 경우 또래들과 놀기는 좋은데 밥 때가 되면

걱정이다 먹을것이 많이 있지 않고 또한 입맛에도 잘 맞지 않아서....

그러나 찬우물가에 꽁보리밥과 반찬이라고는 고추와 된장 밖에 없는데 어린 아이들 네 댓명이서 시원한 우물을 길러 말아서 먹은 기억은  그때 처럼 물이 맛있고 밥이 맛있고 고추가

맛있었던 기억은 그때밖에 없었다.

그맛의 원천은 친한 또래 친구도 아니요 꽁보리밥도 아니요 더욱이 고추는 아니었으리라

요즘도 세계각지를 돌면서 또한 국내 각지를 다니면서 어린추억의 그 맛~있는 물맛을

다시 먹을 수가 없는 것이 넘 아쉽다

그러던 것이 최근 조현기자의 사랑방 옆에 있는 우물가가 진정한 예전 그 맛과 향수를

자아내주지 않을까 기대합니다.조현기자의 17일간의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을 읽고 가족끼리    호두마을에서 위파사나 수양을하고 또 여기휴심정에 멀리 멕시코에서 사는 교민도 깨달음을 느끼니 이우물가에 넘많은 사람이 찾아 와 물이 마를까 걱정이 됩니다

 명철 올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0539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5229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0798
43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봉암사에서 월봉토굴이 보이나요? 놀란토끼 2008-03-28 11465
42 일반 봉암사 백운대 2008-03-27 7415
41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무문관을 꼭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연화여인 2008-03-26 10333
40 일반 봉암사에 함께 가고 싶습니다. 작은샘물 2008-03-26 9357
» 일반 마음만 쉬기로 했는데 몸도 두고 갑니다 제임스오 2008-03-24 9887
38 일반 아주 좋은 기회였는데....... 꼴통이 2008-03-23 10785
37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남편과 함께 … 인수니 2008-03-21 8673
36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바오밥나무 2008-03-21 8425
35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따스한 봄햇살을 담은 여행… 彬δ 2008-03-21 11040
34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불자가 아니어도 괜찮겠지요??? 세균맨 2008-03-20 9009
33 일반 산사의 고즈넉한 정취 志尙 2008-03-20 8116
32 일반 고봉 화두 animusanima 2008-03-19 9034
31 일반 용추토굴 animusanima 2008-03-19 9661
30 일반 질문이 있습니다. [1] 인드라망 2008-02-24 9526
29 일반 아름다운 곳에 위치한 祇園精舍 [1] 꼴통이 2008-02-21 9119
28 일반 속도는 더디지만 마음은 영원히 [2] 변덕쟁이 2008-02-20 9225
27 일반 하동에 다녀가셨군요. [2] 꼴통이 2008-02-19 9415
26 일반 멕시코에서 인도오지기행을 읽고 조현 2008-02-13 9627
25 일반 김해에서 올라온 글 조현 2008-02-13 9595
24 일반 축하합니다. & 두엔데에 대하여 image [1] 오솔길7 2008-01-26 1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