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장작 패기

일반 조회수 1678 추천수 0 2018.07.20 19:08:56

ax-1008981_960_720.jpg

아버지는 지난 여름에 폭염으로 말라버린, 그래서 회복이 불가능한 갈참나무나 아키시아나무 그리고 소나무처럼 땔감으로 쓰기 좋은 것들을 미리 봐두었다가 거두기를 좋아했다.

꼭 필요한 만큼만 쓰러뜨렸고, 멀쩡한 나무를 베어야 할 때는 막걸리 한 병을 챙겨 산에 올랐다. 너무 말라 속이 가벼운 것들은 불쏘시개 정도로만 사용했고, 수분이 많은 것들은 마르기를 기다렸다가 이듬해 겨울에 사용했다.

적당한 것들을 섞고, 기다리기를 반복했다.

장작을 팰 때는 도끼를 잡은 두 손에 힘을 뺐다. 대신 칼끝이 나무토막의 중앙에 꽂히는 데에만 온 신경을 집중했다. 그럴수록 아랫목은 새카맣게 타올랐다. 그저 적당한 때와 순서를 기다리는 일, 무엇보다 힘을 빼는 일에 대하여.

중요한 미팅을 앞에 두고 아버지의 도끼 한 자루를 생각한다.


박기철/글항아리/<식물의 취향>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19697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4348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68634
99 일반 무슨 수로 아기를 낳고... imagefile yahori 2018-11-30 1742
98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56 seolbongchang 2018-04-08 1740
97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인성은 타인을 배려 존중 이해 하는것-52 joochang 2018-06-08 1737
96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90, 追緣 seolbongchang 2018-12-02 1729
95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재난은 공의의 부산물 인가-76 joochang 2019-06-01 1726
94 일반 무료 초청: 한일 경제전쟁 긴급 진단 "그 역사적 입체 분석과 전망" imagefile ngo21 2019-08-16 1721
93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40 seolbongchang 2017-12-16 1720
92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84 seolbongchang 2018-10-20 1703
91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88 seolbongchang 2018-11-16 1702
90 일반 <마음 비우기, 자연과 함께하는 SATI 수행>에 초대합니다. amapola211 2019-06-18 1697
89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9 [1] seolbongchang 2018-09-15 1696
88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46 seolbongchang 2018-01-27 1689
87 일반 산 넘고 물 건너를 우리가 압니다 imagefile yahori 2019-01-18 1686
86 일반 봉은사·동국대 인도철학불교학연구소, 세미나 개최 file garamyssi 2017-12-15 1682
» 일반 장작 패기 imagefile wonibros 2018-07-20 1678
84 일반 참행복을 찾아서 imagefile wonibros 2018-11-06 1677
83 일반 애석도 하지요 imagefile yahori 2018-07-24 1674
82 일반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에 imagefile wonibros 2019-02-08 1673
81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66 seolbongchang 2018-06-16 1673
80 일반 안개 속에 빠졌으나... imagefile jjangia7 2018-05-25 1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