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엄마·자식 관계 끊는건 천륜을 저버리는 태도

남편이 눈치 안보도록 먼저 배려하는게 현명 



질문

시어머님은 자식에게만 헌신하며 살아오신 분이고, 남편은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아들 역할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제게는 어머님의 사랑이 지나친 간섭으로 보였고, 사십 넘은 아들을 품안 자식으로 대하시는 게 힘들었습니다. 그런 갈등이 표면화될 때쯤 남편이 불면증과 우울증에 걸렸습니다. 치료과정에서 남편이 어머님과의 관계를 매우 힘들어한다는 걸 알게 되었고. 어머님은 당신 사랑이 아들에게 상처가 되었다는 걸 아시고는 한동안 거리를 두셨습니다. 그런데 남편은 많이 좋아지자 어머님이 다시 연락을 하고 찾아오십니다. 머리로는 어머니의 처지와 사랑을 이해할 수 있는데 마음이 불편하고 받아들여지지가 않습니다. 




답변

남편 없이 아들에게 의지하고 정을 쏟으며 평생을 살아온 어머니가 아들에 대한 집착을 버리기는 어렵습니다. 아들도 어머니의 아픔을 지켜보며 자랐기 때문에 효도하고 싶은 애틋함을 갖고 있습니다. 지금 내가 그 사이에 끼어들어 사랑싸움을 하고 있는 격입니다. 여자 둘이 한 남자를 두고 사랑싸움을 해도 남자가 견뎌내기 힘든 법인데, 남편에게 하나는 사랑하는 아내고 하나는 사랑하는 엄마가 아닙니까? 둘 다 절대 버릴 수가 없는 사람들이다 보니 남편이 정신분열증을 앓게 된 겁니다. 엄마와 아빠가 이혼할 때 그 사이에서 아이가 겪는 갈등과도 같습니다. 엄마나 아빠 어느 한쪽도 아이 입장에서는 포기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부부 갈등이 생기면 아이들에게, 고부갈등이 있으면 그 사이에 낀 남자에게 병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미 발병 했을 정도로 힘들어하고 있다니까, 질문자가 정말 남편을 사랑한다면 그가 건강하게 제 명대로 살 수 있도록 이혼을 해주는 편이 낫겠습니다. 어머니가 자식을 포기하기란 아내가 남편을 포기하기보다 엄청나게 어렵습니다. 지금 어머니도 당신 사랑이 아들에게 독이 된다는 걸 알고 있지만 정작 멀리하지를 못하지 않습니까? 엄마가 자식으로부터 떨어지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지는 누구나 자식 낳아 키워보면 알게 됩니다. 자식에 대한 집착은 자식의 나이를 따져서는 계산이 안 되는 일입니다. 그러니 내가 정말 남편을 사랑한다면 남편이 건강하게 살도록 헤어져 주는 게 좋습니다. 내가 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사랑하는 남편을 위해서입니다. 어머님이 많이 달라졌다고 해도 그건 일시적인 겁니다. 아들이 아프면 멀어졌다 좋아지면 다가오고, 다가오면 다시 건강이 나빠질 테지요. 그렇게 왔다 갔다 하는 속에서 남편도 나도 평생 갈등을 겪으며 살아야 합니다.


만약 이혼이 쉽지 않다면 이혼한 정도의 마음으로 살면 됩니다. 같이 살아도 마음에서 이혼했다고 생각할 정도로 포기하는 겁니다. 내 남편이 아니라 시어머니 아들이라고 생각하고 그걸 우선시하세요. 어머니가 언제든지 오시고 마음껏 아들과 함께 있을 수 있게, 어머니가 집에 오시면 나는 자리를 비워드리겠다는 마음을 내야 해요. 남편이 내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 절대로 안 됩니다. 그렇게 무조건 어머니가 우선이라는 원칙을 지킬 수 있다면 함께 산다 해도 큰 지장이 없고 남편도 아무 갈등을 느끼지 않습니다. 남편이 내 눈치를 보면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당신이 효도를 해야 우리 아들도 나한테 효도를 합니다, 마음껏 효도하세요”하고, 어머니가 이것저것 간섭을 하면 “남편의 성격이 그렇군요. 식성이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제가 몰랐습니다”하고 늘 고맙게 받아들이세요. 어머니를 주인이라 생각하고 나는 어머니 안 계실 때 잠깐 빌려 쓴다는 자세로 살면 됩니다.


그렇게 살려면 같이 살고 그게 아니라면 이혼하는 게 낫습니다. 어머니 떼어 버리고 온전히 남편과 살겠다는 건 욕심입니다. 엄마와 자식의 정을 끊는 건 천륜을 끊는 일입니다. 어머니가 아들 보러 오고 아들이 어머니 집에 가는 걸 불편해하면 큰 죄를 짓는 일입니다. 


매일 108배를 하면서 “이 사람은 당신 아들입니다. 당신이 주인입니다. 저한테도 이렇게 혜택을 주시니 감사합니다” 이렇게 기도하시면 남편도 나도 어머니도 편안해질 겁니다.


 

출처 : 정토회 / 글로보는법문 www.jungto.or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16036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0560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61641
2488 일반 김기석과 손석춘의 대화 - ‘광신의 본성’에 대해 imagefile anna8078 2011-07-08 22507
2487 일반 사장,부장,과장,대리,사원,인턴의 표정 차이 image [1] leeyeon5678 2011-10-21 22325
2486 일반 서울시, "사랑의교회의 지하도로 점용은 불법" imagefile 조현 2012-06-03 22014
2485 일반 법륜 스님 “선거 졌다고 대한민국 망하지 않아” movie [1] kimja3 2012-12-26 21987
2484 좋은 글 행복한 사진 ''고바우 영감''님의 판화 몇 점 image 이충렬 2008-07-28 21787
2483 일반 큰 바람 속 차 한잔 imagefile [1] anna8078 2012-08-28 21748
2482 일반 혜민 스님 “고마움 느끼며 사는 삶이 행복 키워드” image [2] anna8078 2012-06-18 21305
2481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시원한 여름 그림 image 이충렬 2008-07-16 21104
2480 일반 새로운 사람의 길 - 김기석과 손석춘의 대화 imagefile [3] anna8078 2011-12-13 21003
2479 [이벤트] 용서 [이벤트] 내 안의 '용서'를 나눠주세요~ imagefile 휴심정 2015-09-21 20989
2478 일반 그리스 인생학교 이벤트 당첨자 조현 2013-04-01 20946
2477 일반 “방황해도 괜찮아” 법륜-김제동 미주 청춘콘서트 imagefile sano2 2012-04-09 20769
2476 일반 Y의 고백 - 남자를 다시 생각하다 image guk8415 2012-07-16 20435
» 일반 남편과 시어머니 관계로 힘이 듭니다 [펌] anna8078 2012-03-28 20203
2474 좋은 글 행복한 사진 물안개의 아름다움 image [1] 이충렬 2008-07-30 20145
2473 일반 상실에 대한 애도는 삶을 일으키는 힘 imagefile [1] kimja3 2012-05-25 20135
2472 좋은 글 행복한 사진 미국인 화가가 그린 1898년의 한양 image 이충렬 2008-07-11 19623
2471 일반 한반도 통일, 기독교의 역할은 사라진 것인가? imagefile anna8078 2012-09-03 19540
2470 일반 간이식을 포기한 절망 속에 찾아온 희망, 잠든 간암 image [1] 한정호 2009-01-04 19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