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제 남편이 직장을 잃었어요

법륜 스님 2011. 09. 20
조회수 15443 추천수 0

lost job3.jpg   

                              구인광고판 앞에서 구직 정보를 보고 있는 실직자들  사진 <한겨레> 자료

 

-남편의 수입이 끊어지면서 생활의 리듬이 깨지고, 아이들도 불안해하면서 집중력과 안정감이 떨어졌습니다. 게다가 여러 가지 집안일이 겹치면서 초조하고 불안합니다. 이러면 안 된다고 마음먹으면서도 일의 추진력이 떨어지고 매사에 의욕이 없습니다.

=오늘날 우리 사회는 모든 것을 돈으로 계산합니다. 아이들에게 선물을 사 줘도 “엄마! 이거 얼마짜리야?” 하고 묻습니다. 부부간에도 남편이 아내를 사랑하는 기준이 몇 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선물하는가에 따라 정해지기도 한답니다. 사랑도 돈으로 계산하는 세상에 우리가 삽니다.

 

부처님은 천을 주워서 걸쳐 입으셨고, 음식을 얻어 드셨고, 나무 밑이나 동굴에서 주무셨습니다. 우리 기준으로 보면 최고로 가난한 분이었지만, 사실상 가장 행복한 분이셨습니다. 그런데 빔비사라 왕은 좋은 집과 음식, 아름다운 여자와 값비싼 보물 등, 원하는 모든 것을 가졌지만 늘 부처님께 와서 괴로움을 호소했습니다.

 

행복이 물질로 이루어진다면 요즘 사람들이 100년 전 사람에 비해서 훨씬 더 행복해야 하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잖아요. 여러분들은 지금 사는 데 불만이고 불평이 많잖아요. 법에 귀의해서 나아가는 사람은 재물이나 명예가 행복의 절대적 요소가 아님을 아셔야 합니다.

남편의 직업이 바뀌거나 없는 것은 크게 중요한 문제가 아닙니다. 남편이 명예퇴직을 해서 갑자기 직장을 그만두게 되면 남편은 자괴감을 느끼게 되고 어떻게든 문제를 풀어 보겠다고 서두르다가 남의 유혹에 빠지기도 쉽습니다. 그러다 보면 더 큰 손실을 입는 일에 휩싸일 수도 있어요.

 

그러니 이럴 때 아내가 “여보! 그동안 수고했어요. 오랜 세월, 하루도 쉬지 않고 일했으니 이제는 좀 쉬세요. 산 입에 거미줄 치겠어요? 우리가 아껴 먹고, 아껴 입고, 아껴 쓰면 돼요. 이런 좋은 기회에 ‘깨달음의 장’도 갔다 오고 스님 법문도 들으면서 푹 쉬세요.” 이렇게 편안하게 해주면 남편이 심리적으로 안정되어 쫓기지 않습니다. 이렇게 소일하다가 새 일거리를 찾아야 실수가 없습니다. 부부가 살면서 그 정도의 애정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언젠가 상담을 한 부부 중에 남편 생명이 위독할 지경인 경우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당장 휴직서 내고 쉬세요.” 그랬더니 옆에 있던 부인이 “스님, 한 6개월만 더 다니다 쉬면 안 될까요?” 그러는 거예요. 그래서 “왜요?” 하고 물었더니 “지금 우리 남편이 승진할 차례인데 6개월만 더 있으면 인사이동이 있거든요. 승진하고 나서 쉬면 안 될까요?” 이렇게 얘기를 해요. 사람이 건강하다면 모를까 생명이 위독해서 당장 쉬라는데, 남편 목숨은 안중에도 없고 ‘어떻게 살까?’ 하는 걱정이 앞선단 말이에요. 전 이럴 때 소름이 끼칩니다. 출가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그 보살님만 그런 게 아닙니다. 누구나 돈에 집착하면 이런 일이 생깁니다. 지금 보살님도 앞으로 살아갈 걱정에 너무 집착해 있어서 그래요. 그러니 보살님도 걱정 내려놓고 푸근한 마음으로 남편을 위로하고 격려하면, 비록 풀죽을 쑤어 먹어도 남편이 감동합니다. 그러면 경제적으로 어려운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바로 여기서부터 새 살림이 시작됩니다.

이렇게 될 때 우리는 ‘내가 부처님 법에 귀의했더니 이런 어려움이 닥쳤을 때 새로운 기회, 더 좋은 삶으로 가게 되는구나, 내가 부처님 법에 귀의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됐겠나?’ 하고 법의 가피를 느낄 수 있어요. 이것이 바로 붓다의 법에서 나오는 헤아릴 수 없는 가피입니다. 그러니까 불안해하지 마시고, 편안한 마음으로 정진하세요.

 

우리가 마음먹은 것과 실제로 행하는 것 사이에는 모순과 갈등이 있습니다. 그러니 안 되는 것을 현실로 알고 연습을 해야 합니다. 우리가 뭘 배우든지 처음에는 잘 안 됩니다. 그래서 수행은 연습이고, 연습은 끊임없는 실수의 반복입니다. 그러나 연습을 계속하다 보면 실수를 통해서 성공하는 길을 보는 안목이 열립니다. 그렇게 연습하는 마음으로 수행정진하시기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법륜 스님
1988년 괴로움이 없고 자유로운 사람, 이웃과 세상에 보탬이 되는 보살의 삶을 서원하고, 정토회를 설립했다. 기아·질병·문맹퇴치운동과 인권·평화·통일·생태환경운동에 앞장서는 실천하는 보살로서 2000년 만해상을, 2002년에 라몬 막사이사이상을, 2007년엔 민족화해상을 수상했다.
이메일 : book@jungto.or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커피 마실 돈 없어서 연애 못한다고요?커피 마실 돈 없어서 연애 못한다고요?

    법륜 스님 | 2016. 04. 11

    7포 세대, 어떻게 스스로 깨어나 어떤 행동을 해야 할까요지난해 말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청춘콘서트에서 한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입니다. 한 질문자가 사회 변화를 위한 청년들의 행동 방법에 대해 물었습니다.  “현재 저희 세대를 3포 세대, ...

  • “엄마 잔소리 싫으면 집 나오세요, 그런데…”“엄마 잔소리 싫으면 집 나오세요, 그...

    법륜 스님 | 2016. 03. 21

    어머니가 왜 시큰둥하냐며 화내고 일일이 간섭하시는데… 법륜 스님이 모교인 경주고등학교를 방문해 즉문즉설 강연을 했습니다. 여러 질문 중에서 최근에 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않게 되어 고민이라는 학생의 질문과 스님의 답변을 소개합니다. ...

  • “아이의 영혼까지 고생시키지 말고 집착 놓아야”“아이의 영혼까지 고생시키지 말고 집착...

    법륜 스님 | 2016. 03. 11

     자살한 아들 “화장” 유언대로 하지 않고 납골당에 안치했는데...  한라대학교 한라아트홀에서 제주 시민들을 위해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아들을 잃고 너무나 가슴 아파하고 있는 어머니의 질문과 스님의 답변입니다.  ...

  • 용서 비는 남편 말 믿지 말고, 길은 딱 두 가지용서 비는 남편 말 믿지 말고, 길은 ...

    법륜 스님 | 2016. 02. 05

    결혼 30년만에 술주정하고 행패 부리는 남편 때문에 가출했는데...   서초구민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질문자는 결혼한 지 30년이 되었는데 술만 마시면 시작되는 폭언과 행패, 그리고 처갓집 식구를 무시하는 남...

  • 교회가 이중적? 그건 절도 마찬가지, 다만...교회가 이중적? 그건 절도 마찬가지, ...

    법륜 스님 | 2016. 01. 27

    기독교에 회의를 느껴 절에 다니고 있는데 기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남양주시 경복대학교에서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질문자는 기독교에 회의를 느껴 혼자 절에 다니고 있는데 불교에서는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물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