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생명과 불성을 깨우는 것은

조현 2012. 01. 27
조회수 7358 추천수 0

 

 경주 남산에 살던 한 젊은 사냥꾼이 동굴에서 수달피 한 마리를 잡았다. 그는 껍질을 팔기 위해 수달피의 껍질을 벗기고 살을 바른 다음 시체를 동산에 버렸다. 그런데 다음날 보니, 수달피 시체가 사라지고 없었다. 주변을 살피니 핏자국들이 뚝뚝 떨어져 있었다. 그 핏자국을 따라갔더니 전달 수달피를 잡았던 동굴로 이어졌다. 동굴 속에는 껍질이 다 벗겨지고 뼈만 앙상한 어미 수달피 주위에 새끼 수달피 다섯 마리가 달라붙어서 젖을 달라고 칭얼대고 있었다. 젖을 줄 수도 없게 된 어미 수달피는 그 새끼들을 꼭 껴안은 채 죽어가고 있었다. 차마 눈을 뜨고 볼 수 없는 광경이었다.

 

 어미가 죽자 사냥꾼은 어미 수달피 대신 어미가 되어 새끼들을 보살피지 않을 수 없었다. 어미를 찾는 새끼들의 울음 소리를 들으며 보내는 하루하루가 천년 같았다. 글너 고통의 세월을 보내고 새끼들이 자라서 홀로 살아갈 수 있게 되자 사냥꾼은 출가했다. 그 무거운 죄업을 씻기 위해서였다. 그는 당나라까지 가서 당대 최고의 고승 무외 화상에게 자신을 받아줄 것을 청했다. 그러나 무외는 온갖 살생을 젖리러온 그를 받아주지 않았다.

 

 그는 불이 벌겋게 달구어진 화로를 머리에 이고 마당에 섰다. 화로가 다 달구어지도록 그대로 서 있었다. 마침내 그의 머리통이 터졌다. 그 순간 우레와 같은 소리가 천지를 진동했다. 놀란 무외가 뜰 아래로 달려 내려와 터진 정수리를 어루만져주었다. 그러자 그의 상처가 씻은 듯이 깨끗해졌다. 그가 바로 철천지 죄업을 자각하고 자신을 온전히 내려놓음으로써 온 생명과 하나 된 진언종의 초조(初祖) 혜통이었다. 생명도 불성도 참회로부터 깨어나며 살아난다.

 

   조현의 암자오지기행 <하늘이 감춘땅>(한겨레출판 펴냄)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복에 이르는 길

    휴심정 | 2018. 02. 18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한 나는 전혀 중요하지 않는 일에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불평등의 기원

    휴심정 | 2018. 02. 09

    역사의 불균형은 현대 세계에까지 길고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는가

    휴심정 | 2018. 01. 15

    진화는 평등이 아니라 차이에 기반을 둔다.

  • 인공 섬에 갇힌 인간

    휴심정 | 2018. 01. 15

    지표면의 2퍼센트에 지나지 않는 좁디좁은 지역이 이후 역사가 펼쳐지는 무대 역할을 했던 것이다.

  • 발전과 편리함의 대가

    휴심정 | 2018. 01. 15

    일단 사치에 길들여진 사람들은 이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그다음에는 의존하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