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내면아이에게 말 건네기

휴심정 2017. 09. 04
조회수 1049 추천수 0


 마음이 허기질 때 당신은 무엇을 하나요?

 오늘도 하루분의 외로움을 스마트폰과 SNS에 의지하지 않았나요?

 외로움이 키운 슯관들을 알고 나서야...내 마음이 보였습니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이 힘들어서 회피하고 싶고,

 나 홀로 감당해야 하는 이 외로움이 버겁게 느껴진다는 것을

 알아채는 것, 이걸 알아주기만 해도 나는 `지금 여기'

 현실 세상으로 돌아온다.

 그리고 그 현실에서 새로운 시작을 알 수 있다.


 중요한 것은 내면 아이에게 `사랑스럽게' 말을 건네는 것이다.

 약간 오버해도 좋다. 약간 오글거려도 좋다.

 한번 해보자. 그때야 알게 된다.

 내가 나에게 이해받고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는 것보다 더 큰 행복은 없음을.


 <어쩌면 조금 외로웠는지도 몰라>(김용은 지음, 애플북스 펴냄)에서


 김용은

청소년 교육 수도회 살레시오수녀회 소속 수녀. 미국 시튼홀대학에서 방송학괄르 뉴욕대 대학원에서 미디어생태학을 공부했다. 시대의 언어인 미디어에 영성을 부어 마음의 울림을 녹여내고 싶다는 갈망으로 버클리 시학대학원 살레시오영성센터에서 살레시오영성을 수학했다.

 현재 서울 `살레시오사회교육문화원' 원장으로 있으며, 미디어와 내면을 접목하는 연구와 글쓰기, 강연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저서로 <영성이 여성에게 말하다>, <고민하는 내가 아름답다>, <3S행복 트라이앵글>이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