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땀이 주는 축복

조현 2013. 10. 23
조회수 19547 추천수 0


 


환희당 잔치-.jpg

환희당 잔치  사진 조현



서예잔치-.jpg

환희당 서예 잔치



저는 가끔 제 식으로 밥상을 차려 대접하는 걸 좋아합니다. 한때는 거기에 너무 심취해 본업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여서 지금은 많이 삼가고 있지만요.


제가 음식 몇가지 정도는 최소한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건 10여년 전 신문사를 1년 쉬고 인도를 여행할 때였습니다. 히말라야 오지 산간에서 유럽 젊은이들이 자기 고향 음식을 하나씩 요리해 가져와 자기 고향의 악기를 연주하며 즐기는 자리에 몇번 함께한 때였습니다. 나는 지금까지 뭐 하느라고 살아가는 데 가장 필요한 요리 하나 제대로 만들 줄 모르고, 즐길 악기 하나 배우지 못했지! 무안스러운 파티였습니다. 그 뒤 귀국해 한때는 쉬는 날마다 텃밭을 가꾸고, 요리를 만들고, 악기를 다루고, 그림을 그리고, 서예를 했지요. 


  그런데 그것들이 그 자체로도 대단한 즐거움을 주지만, 삶의 고민거리를 해결하는 데도, 글 쓰는 제 본업에도 도움이 될 때가 많았습니다. 뭔가에 열중해 땀을 흘리다 보면, 책상 위에 앉아 노트북만 들여다보고 있을 때는 전혀 떠오르지 않던 생각들이 햇살처럼 반짝일 때가 있습니다.


 마음과 정신만 추구한다고 마음공부가 되는 것도 정신력의 고수가 된다고 볼 수도 없는 듯합니다. 싯다르타는 외삼촌을 스승으로 무예를 익혔고, 공자, 소크라테스, 플라톤은 한때는 무사이거나 장군이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목수였습니다. 정신의 최정점에 있는 이들은 왼손, 오른손을 고루 쓰듯 육신과 영혼 어느 한쪽도 천시하지 않고 둘을 조화롭게 가꾸었습니다.


 지나치게 머리만 쓰고 몸을 안쓰는 사람이 너무나 많은 시대입니다. 불면증과 정신적인 병 등 많은 것들이 영육의 부조화에서 비롯됩니다. 잠 잘 오고, 다이어트까지 되는 것만이 육체노동의 장점은 아닙니다. 


 이번 주말은 텃밭과 마당을 돌보느라 이틀 내내 땀깨나 흘렸습니다. 그 후에 한잔하는 막걸리 맛을 얼마나 돋우어주던지요.

 “아니, 누가 내 술에 물 탄 거야.”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레일텃밭 이승준 기자-.jpg

텃밭 일구는 사람. 사진 이승준 기자.




텃밭-김봉규 기자-.jpg

텃밭 가꾸는 사람들.  사진 김봉규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전주시민은 다르게 산다전주시민은 다르게 산다

    휴심정 | 2019. 10. 16

    전주는 사회적경제를 통해 공동체를 복원하고 함께 존중하며 살아가는 가장 인간적인 도시를 지향해 왔다

  • 해골이 천국길 알려주네해골이 천국길 알려주네

    조현 | 2019. 10. 04

    그 어떤 것도 죽음 너머까지 가져갈 수 없다고. 성당 안내서엔 이를 말해주듯 라틴어 명언이 새겨져 있다. ‘메멘토 모리.’

  • 성스러움과 순수함의 독점은성스러움과 순수함의 독점은

    조현 | 2019. 10. 02

    진짜 문제는 ‘나만이 진리’라는, ‘나만이 순수하다’는 중세식 독선으로 드러나기 마련인 권력욕과 탐욕이 아닐까.

  • 지옥을 만든 인간, 천상을 이끈 인간지옥을 만든 인간, 천상을 이끈 인간

    조현 | 2019. 10. 01

    ‘저는 아내와 자식이 있어요. 죽기 싫어요!’라고 외쳤다. 그때 콜베가 죽음을 자처했다.

  • 품위있게 죽고싶다품위있게 죽고싶다

    조현 | 2019. 09. 26

    누구도 타인에게는 이런 죽음을 권장해서는 안 되지만, 자신이 그토록 초연하고 평화롭게 삶을 마무리하고 싶은 이들은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