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산 교육 받은 아이와 죽은 교육 받은 아이

박기호 신부 2011. 07. 20
조회수 10134 추천수 0

 SO.jpg

소백산 산위의마을 아이들

 


좋아서 하는 일도 있지만 의무감에서 하는 것이 더 많다.

그것이 삶의 내용이다.

 

하고 싶어서 하고 좋아서 하는 것은 가만 두어도

저가 알아서 하고 잘하게 되어 있다.

먹는 것, 노는 것, 자는 것, 교미하는 것은 배우지 않고서 잘하는 것들이다.

재미있고 즐거운 것, 이익이 쌓이는 것, 박수 받는 일...

모든 것들이 그렇다.

 

아이들에게 염소를 돌보라 하면 모두가 좋아하고 서로 먼저 하려고 한다.

날마다 계속하도록 역할을 주면 더러 귀찮아하고 싫어한다.

바로 그 순간이 교육이 시작되는 시점이다.

 

교육이란 하기 싫어도, 힘들어도, 재미없어도

해야 할 것을 가르치는 것.

재미로 할 수 있는 것은 놀이 이고, 하기 싫지만 해야 하는 것은 노동이다.

그러므로 진정한 교육이란 노동으로서 가능하다.

노동이 교육이다. 나히탈림!

 

그런 노동으로 창조가 지속되며 세상이 유지되고 발전한다.

내가 오늘 먹은 밥 한 그릇과 책과 연필이

노동으로 만들어 진 것임을 알게 하는 것이 교육이다. 그러므로

노동이란 하느님의 창조를 계승해 가는 거룩하고 숭고한 일임을 가르친다.

스스로 몸을 쓰고 살게 하는 것이 산교육이다.

선대의 사람들에 효자 열려 충신이 많았던 것이

좋은 학교를 졸업해서가 아니라 산교육을 받았기 때문이다.

 

산교육을 받은 아이는

어른이 무거운 것을 들고 오면 쫒아가 받아들 줄 안다.

놀이만 알고 죽은 교육을 받은 아이는 쫒아가서

바구니 속에 먹을 것이 있는지를 살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박기호 신부
1991년부터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1998년 ‘소비주의 시대의 그리스도 따르기’를 위해 예수살이공동체를 만들어 실천적 예수운동을 전개했다. 소비주의 시대에 주체적 젊은이를 양성하기 위한 배동교육 실시했고, 5년 전 충북 단양 소백산 산위의 마을에서 일반 신자 가족들과 함께 농사를 짓고 소를 키우며 살아가고 있다.
이메일 : sanimal@catholic.or.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다른 길, 옳은 길다른 길, 옳은 길

    박기호 신부 | 2019. 07. 28

    성소의 본질은 별다른 신분이나 단체생활이 아니라 '헌신의 응답'이다.

  • 아이들에게 안식년을 주자아이들에게 안식년을 주자

    박기호 신부 | 2019. 03. 07

    최근 'SKY캐슬' 이라는 드라마가 큰 반향을 일으켰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 죽음은 생의 동반자죽음은 생의 동반자

    박기호 신부 | 2019. 02. 22

    어린 시절의 마을 노인들은 혼불이란 것을 볼 수 있었다.

  • 음식과 돈에도 혼이 있단다음식과 돈에도 혼이 있단다

    박기호 신부 | 2018. 09. 20

    내가 먹는 음식과 옷과 신발, 집, 그 모든 돈은 무엇에서 오는 거지?

  • 세상에서 가장 큰 엄마의 사랑세상에서 가장 큰 엄마의 사랑

    박기호 신부 | 2018. 08. 31

    지상의 인간들은 쉼없이 사랑을 말하지만 가장 완벽한 사랑은 자식에 대한 어머니의 사랑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