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문제는 고타마 싯다르타 자신뿐

조현 2011. 10. 29
조회수 12098 추천수 3

 

 싯다르타가 우연히 성문 밖에서 병들어 죽어가는 고통을 보았다. 그는 자신에게 다시 반대로 눈가리개를 씌웠다. 쾌락의 면을 가리고 오직 고통만을 좇아 고행에 나섰다. 인간의 한계 끝까지 고통을 주며 오직 고행으로 고통을 넘어서려 했다.

 

 싯다르타가 쾌락의 가리개도, 고행의 가리개도 벗고 앉았던 곳에 왔다. 보리수는 2600년 전 그때의 보리수가 아니다. 싯다르타도 죽고, 보리수도 죽었다. 이 보리수는 당시 보리수의 씨앗을 스리랑카에 심었다가 다시 그 씨앗을 받아 200년 전 심은 것이다. 육신과 보리수는 죽었으니 무상하다. 그러나 생명은 이처럼 순환하니 무한하다.

 

 싯다르타는 이곳에서 무엇을 발명한 것인가. 새로운 것은 없다. 그러니 발명이 아니다. 눈가리개를 벗었을 뿐이다. 그리고 밖에서는 생멸하고 순환하는 생명의 실상을 보았고, 안에서는 생멸해 고정됨이 없는 마음의 실상을 보았다.

 

 싯다르타가 눈가리개를 벗고 보기 이전에도 이후에도 자연은 그러했고, 마음 또한 그러했다. 변한 것은 자연이나 마음이 아니라 고타마 싯다르타였다.

 

 유쾌한 것만 좇으면 애착의 고통이 뒤따르고, 불쾌한 것을 싫어하면 증오의 고통이 따른다. 달디단 꿀만 좋아할 때는 갈망이 뒤따르고, 쓰디쓴 것을 싫어만 하면 혐오의 고통이 뒤따른다.

 

 내가 달디단 꿀 같은 기쁨만을 좇았던 것은 아니다. 이곳 가야에 오기 위해 뭉게르에서 새벽안개를 헤치며 역으로 가던 때였다. 차가 속도를 내며 달리기 시작하는데 덩치 큰 하얀 개가 차 앞에서 컹컹대며 달렸다. 차가 달리자 개는 더 빨리 달렸다. 차는 다만 제 갈 길을 갈 뿐이다. 그런데 개는 아마도 차가 자기를 좇는 줄 알았나 보다. 눈을 뜬 자는 차 위에서 우스운 일이라고 바라보고 있었지만, 정작 오해한 개는 걸음아 날 살려라 달리고 또 달렸다. 얼마나 달렸을까. 거의 개가 지쳐 쓰러질 때쯤 차가 앞서갔다. 그제야 개는 허망하게 차 꼬리를 멍하게 바라보았다.

 

 그 개뿐이던가. 내 안의 콤플렉스 때문에, 고정관념 때문에, 편견 때문에, 과대망상 때문에 얼마나 피해의식에 싸여 사람을 원망하고 개처럼 죽어라 달렸던가.

 

 이젠 가리개를 벗고 싶었다. 말도 가리개를 벗기고 초원을 달리게 하라.

 

 가려운 것을 참지 못해 순간적인 시원함을 즐기다 부스럼을 만들어 고통을 받는 것은 서너 살 아이의 짓이요, 가려운 것도 시원한 것도 다만 한때의 감각임을 알고 담담하게 지켜볼 줄 아는 것은 성숙한 어른의 행동이다.

 

 대탑을 세우고 불상을 세워 붓다를 붙잡으려는 것은 젖을 떼지 않으려는 아이의 일이요, 자연과 마음의 생멸의 이치를 알아 오고 가는 것에 담담한 것은 어른의 일이다.

 

 오고 갈 뿐이다. 달디단 장밋빛에 젖을 일도 아니요, 참담한 비관에 빠질 일도 아니다. 무상은 이상주의도 아니요, 허무주의도 아니다. 무상하고 변하기에 지금 백옥같은 미모를 지닌 사람도 언젠가는 반드시 썩어 한 줌 흙으로 돌아가고, 아무리 높은 지위와 권좌에서도 내려와야 할 때가 있다.

 

 그래서 우린 겸허할 수밖에 없다. 반대로 무상하고 변하기에 지금 병자도 건강해 질 수 있고, 지금 가난한 자도 부자가 될 수 있고, 우는 사람도 웃는 날이 있다. 지금 벙어리라도 위대한 교향곡을 작곡할 수 있으며, 지금 지옥에 있는 사람도 천국의 복락을 누릴 수 있다. 그러니 우린 꿈과 희망을 가질 수밖에 없다.

 

 2600년 전 쾌락과 고행의 노예가 드디어 이곳에서 가리개를 풀고 사슬을 풀고 해방되었다. 행복의 족쇄로부터도 불행의 족쇄로부터도 벗어났다. 천국의 족쇄로부터도 지옥의 족쇄로부터도 벗어났다.

 

 싯다르타가 앉았던 자리에 다람쥐가 앉아 있다. 까치도 날아왔다. 붓다가 오고 가며, 보리수가 오고 간다. 다람쥐가 오고 가며, 까치가 오고 간다. 사람들이 오고 간다. 희망이 오고 가며, 절망도 오고 간다. 지옥이 오고 가며, 천국이 오고 간다. 움직이지않는 불상과 대탑 위로 걸림 없이 오고 가는 것들이 바로 붓다를 깨닫게 한 진리가 아닌가.

 

                  어머니의 품, 신들의 고향에 가다 <인도오지기행>(조현 지음, 휴 펴냄)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어떻게 고통이 멈추는가

    휴심정 | 2018. 07. 17

    열반을 성취한다는 것은 마음이 더 이상 망상이나 번뇌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 고통의 근원은

    휴심정 | 2018. 07. 17

    고통 체험과 관련된 불만을 극복하고 싶다면 지나친 욕구에서 비롯된 갈망과 탐욕, 집착을 버려야 한다.

  • 왜 고통을 진리라고 했을까

    휴심정 | 2018. 07. 17

    어떤 종류의 행복을 누릴지라도 그것이 영원하지 않으며 변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 가장 필요한 것은

    휴심정 | 2018. 05. 12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될 수 있는 한 만족스러운 기분을 유지하는 일이다.

  • 나는 날마다 좋아지고 있다

    휴심정 | 2018. 05. 08

    나는 날마다 모든 면에서 점점 좋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