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금산 밧들교회 김명준 목사

조현 2005. 10. 28
조회수 4813 추천수 0
blank.gif 009100020120050420R02371362_0.jpg

blank.gif
blank.gif

논밭옆 초가교회 짓고 옆집 아저씨되어 사랑전파


충남 금산군 금성에 가는 대둔산 자락은 꽃과 개나리, 진달래로 길마다 꽃잔치다. 교회를 찾아 떠나지만 온 산과 들이 그대로 천당이고, 예배당이다. 하나님의 창조의 숨결이 춤추는 이 축복의 땅을 어떻게 경배하지 않을 수 있을까.


너른 들판 바라보는 시골 마을 한 켠에 초가집 한 채. 밧들교회다.

초가교회 옆에 너와지붕을 엮고 있는 한 농부에게서 흙 향기가 느껴진다. 김명준 목사(40)다.


해가 잘 드는 밭과 들이란 뜻의 양지밭들인 이 마을은 김 목사의 고향이다. 교회 이름은 마을 이름의 발음과 ‘섬김’의 뜻을 가미한 것이다.


예배당 안으로 들어가보니 색칠하지 않은 나무와 흙들이 자연 그대로 숨쉬고 있다.

여름밤이면 도시의 아이들이 김 목사와 함께 감자와 옥수수를 삶아 먹으며 별님과 달님 이야기로 날을 지새고, 낮이면 야생초와 민물고기를 벗삼아 노는 생명학교가 열리는 곳이기도 하다.


익명자 1천만원 헌금 종잣돈
흙벽돌 찍고 나무 깎아
자연이 숨쉬는 교회 세워

방과후 아이들 공부방 개방
농촌의 소중한 몸으로 느끼게


평소엔 마을 아이들의 방과후 공부방이다. 요즘 시골 아이들의 상당수는 인터넷과 휴대폰, 텔레비전의 영향으로 마음은 늘 도시에 있다. 그래서 김 목사는 시골 아이들이 자신들에게 주어진 축복에 대한 망각에서 깨어나도록 방과후학교를 시작했다.


김 목사 자신도 고등학교 재학 때까지 고향에 머물렀지만 시골의 가치를 알지 못했다. 감리교신학대를 졸업한 뒤 목사 안수를 받고 농촌목회를 준비할 때만 해도 농촌은 그의 눈에 버려진 땅이었고, 연민의 대상이었다.


그는 귀향을 준비하던 중 농촌 목회의 선배들인 조화순, 박흥교 목사 등을 만나고 시골을 다니면서 비로소 시골이야말로 하나님이 숨쉬는 축복의 땅임을 실감하게 됐다. 그는 1995년 비로소 농촌을 돕기 위해서가 아니라 축복의 대열에 동참하기 위해 귀향했다.


그가 대학에 진학하면서 고향 집과 땅들을 정리하고 부모님도 함께 상경했기에 고향엔 아무 것도 남은 게 없었다. 그래서 고향의 자연 그대로가 그의 것이 되었는지 모른다.


그는 아내와 두 딸과 함께 방 한 칸 부엌 한 칸짜리 시골집을 빌렸다. 그러나 초보 농사꾼에게 누구도 땅을 빌려주지 않았다. 하는 수 없이 아카시아 나무가 칡덩쿨처럼 뿌리내린 묵정밭을 일구기 시작했다. 그가 남몰래 흘린 비지땀들이 마을 사람들의 가슴에 스며들기 시작했다. 한 집 두 집 땅을 빌려주고, 할머니들이 모여 그와 이웃집에서 예배를 보기 시작했다. 이제 그는 논 4천평과 밭 1천평을 가꾸는 농사꾼이다. 지금은 초등학교 6학년인 딸이 몇해전 학교에서 ‘아버지 직업’란에 ‘목사’라고 쓰지 않고, ‘농부’라고 썼다고 해서 눈물 겨웠다는 그다. 딸이 농부라는 직업에 대해 자랑스러워했다는 사실과 함께 자신이 드디어 딸에게도 농부로 대접받았다는 것에 감격한 것이다. 1998년엔 한 익명자가 시골 교회를 위해 헌금한 1천만원을 종잣돈 삼아 그와 교인들, 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흙벽돌을 찍고, 나무를 깎아 이렇게 아름다운 초가 교회를 세웠다. 그의 어머니는 다른 목사들처럼 깔끔한 양복을 빼입고 위엄을 갖추려하지 않는 아들 목사에게 불만이 적지 않지만 그는 오늘도 목사보다는 이웃집 아저씨가 되고 만다. 옆집 할머니가 “우리 집 텔레비전이 안 나온다”며 금세 또 그를 부르러 왔다.

금산/글·사진 조현 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홍천 동면 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도 마을의 일부분이죠”  ■ 행복한 교회만들기 동면감리교회 박순웅 목사 ‘호박이 넝쿨째 들고 나네요.’ 이 희한한 표현은 바로 행사 이름이다. 강원도 홍천군 동면 속초리 동면감리교회에서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4일 동안 펼쳐진 마...

  • 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서울 광염교회 조현삼 목사

    조현 | 2005. 12. 05

    교회안 지나친 봉사 경계, 가정·직장서 사역 ‘참행복’ 도봉산 자락이 어머니의 품처럼 펼쳐진 서울 도봉구 도봉2동 63. 감자탕집 2층에 있어서 감자탕교회로 유명했던 서울광염교회는 이제 인근 대형건물 4층으로 옮겼다. 행복해지기 위해 이...

  • 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일산광성교회 정성진 목사

    조현 | 2005. 12. 05

    목사 한사람 자기포기 선언 민주적 목회철학 몸소 개척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일산4동 밤가시마을. 국립 암센터에서 1㎞ 정도 떨어진 큰 길가에 일산 광성교회가 있다. 그곳에서 다시 주택가로 200미터쯤 들어가면 정성진 목사(50)의 사무실이 있다...

  • 서울 퀘이커모임서울 퀘이커모임

    조현 | 2005. 12. 05

    ‘침묵 명상’과 ‘사회 참여’의 만남 번잡한 서울 도심에 이렇게 고요한 집이 어디에 숨어 있었을까. 신촌 연세대쪽에서 금화터널쪽으로 가다 오른쪽으로 접어든 골목길 끝에 ‘종교친우회 서울 모임 집’이 있다. 27일 오전 11시 빨간 벽돌 2층 ...

  • 춘천 예수촌교회춘천 예수촌교회

    조현 | 2005. 11. 17

    세상은 하늘나라의 그림자라는데, 왜 이 모양 이 꼴일까.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라는데, 그리스도의 몸이 정작 이런 모습일까.   춘천 예수촌교회는 평소 이런 의문을 가진 예닐곱명이 1993년 모인 게 그 시초다. 이들은 ‘정말 하나님이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