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생태마을축제의 현장

휴심정 2019. 06. 26
조회수 3980 추천수 0

 1-.jpg

2019년 6/7(쇠·금) - 9(해·일)까지 충남 논산 풍류도마을에서 열린
<제3회 한국 생태마을 공동체> 축제에 다녀왔습니다.
올해 세번째 대회인데요, 저는 충북 보은 기대리 선애빌 마을에서 열린
첫번째 대회도 참석했었습니다. 
이번 대회는 쇠(금)날과 흙(토)날 오후까지 참석했습니다. 

 

2-.jpg

대회를 열고 손님을 맞아주신 풍류도마을은
그야말로 산 좋고 바람 좋고 공기 맑은 곳에 있었습니다.

 

3-.jpg
비가 오고 개인 하늘과 산은 맑고 곱게 빛낯습니다.

 

4-.jpg

 

5-.jpg

홍천 움터와 비슷한 원형집이 있었어요.

 

6-.jpg

단체로 숙박할 수 있는 공간도 있습니다.
좀 멀긴 하지만 피정 다녀와도 좋겠다 생각했습니다.

 

7-.jpg

대둔산 자락이 꼭 끄러안듯 고이 품은 아름다운 마을이었습니다.

 

8-.jpg

첫 시간 참석하신 모든 분들이 한 자리에 둘러 앉아 
서로 소개하며 환대하는 시간 가졌습니다.
다양한 곳에서 다양한 배경을 가진 분들이 참석했습니다. 

 

9-.jpg

맑고 고운 물 떠 놓고 대회가 흥겹게 진행되고 무사히 마치도록
함께 두 손 모아 빌었습니다. 

 

10-.jpg

쇠(금)날 일정은 축제 속 작은 행사인
<제2회 생태마을 영화제>가 열렸습니다.

 

11-.jpg

영화 산업 역시 자본에 좌지우지 되는 현실에서
생태, 환경, 마을, 공동체와 관련된 문제의식을 담은 독립영화들이
상영할 곳이 마땅치 않은데,
마을이라는 토대 위에서 새로운 해결책을 모색해가려는 취지였습니다. 

 

12-.jpg

오후 시간에 세 편의 단편 영화를 보고 이야기를 나눠었습니다.

 

13-.jpg

목포에서 독립영화관을 운영하면서 지역에서 일어난 문제를
영화로 담아내고 있는 정성우 감독과 영화평론가이신 정근원 선생님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마을이라는 토대 위에서 영화 역시 다양한 꿈을 꿀 수 있겠구나, 생각드는 시간이었습니다. 

 

 

 

14-.jpg

저녁 먹기 전 비개인 마당에 나가 오래 앉아 굳었던 몸을 
참석하신 분들과 함께 춤추며 풀었습니다. 

넥스트젠 지체들이 이끌어 주어
재미나고 신나게 한바탕 놀았습니다.
흥겨운 소리가 들리자 삼삼오오 많은 분들이 모여들었습니다. 

===============

 

15-.jpg
흙날 아침 맑게 개인 하늘 아래 아침 먹기 전
선선한 공기 들이키며 선애빌 마을 분들이 알려준 동작을 따라 하며 몸을 풀었습니다. 

 

16-.jpg
다양한 주체들이 한 자리에 모이니 각자 재능을 따라 자연스럽고 다채롭게 일정이 꾸려졌습니다.

화창해진 날 탓에 실내에 설치했던 부스를 야외로 옮겨 다시 꾸렸습니다.

 

17-.jpg

18-.jpg

저녁 먹고는 비개인 마당에서 야외영화제 상영이 있었습니다.
황윤 감독의 <잡식가족 딜레마> 였습니다.
아이를 낳고 기르며 육식에 대해 성찰하며
생명과 더불어 사는 것에 대해 고민하며 찍은 다큐멘터리였습니다. 

영화 보는 동안 비가 다시 내려 다 보지 못하고 급하게 실내로 들어왔습니다.
야외 영화제의 묘미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영화를 다 보진 못했지만
영화를 보며 느낀 것, 궁금한 것, 서로 나누고 싶은 이야기 꽃을
한껏 피웠습니다. 

 

19-.jpg

 

20-.jpg

밝은누리도 널찍한 곳에 부스를 차려 한몸살이 소개하고
밝은공방에서 준비한 절기 달력, 꿀초, 부채 등을 전시했습니다. 

 

21-.jpg

꿀초 찾는 분들도 많았지만 뜨거워진 날씨 탓에
부채를 찾은 아이들이 무척 많았습니다.
지혜가 밑 글씨와 그림을 그려주면 아이들이 색칠을 하며
저마다 부채를 예쁘게 꾸몄습니다. 

 

22-.jpg
오전에 주제별 좌담회가 다섯 곳에서 다양한 주제로 열렸습니다.
저는 야외에서 진행한 <적정기술> 모둠에 참여했습니다. 

23-.jpg  

야외용 작은 화덕은
과학이 준 지혜와 옛 조상들이 주신 구들의 지혜를 잇대어
적은 나무로 강력한 화력을 자랑한다고 했어요. 

 

24-.jpg

난방과 실내 요리까지 가능한 대형 화덕 역시
구들 원리를 적용해서 나무 젓가락 10-15개 정도로
라면 한개를 끓일 수가 있다고 했습니다. 

 

26-.jpg

 

점심 먹고 오후에는 본격적인 잔치 한마당이 시작되었습니다.
돌아올 먼길 탓에 잔치 마당 여는 시간을 뒤로 하고 인수로 향했습니다.

 

 

때 마침 하늘에는 커다란 해무리 무지개가
축제를 축복해 주었습니다. 
하늘의 기운이 풍류도 마을 축제에 모이는 듯 했어요.
 
앞으로도 이어질 만남과 연대가 기대되는 대회였습니다. 
다음 번엔 더 많은 지체들이 함께 참여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은 밝은누리 누리집(www.welife.org)에 기재된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하느님나라는 어디에하느님나라는 어디에

    김형태 | 2019. 05. 12

    하느님 나라는 노트르담 성당 황금빛 제대가 아니라 폭력으로 가득한 이 고통스런 세상 속에 있습니다.

  • 내친구 명훈이의 신은 어디에내친구 명훈이의 신은 어디에

    휴심정 | 2018. 11. 05

    세상에 강하고 똑똑하다는 이들이 남들을 괴롭히면서도 떵떵거리고 잘 사는 걸 보면서 당신의 섭리가 과연 어디에 있는 건가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 참다운 행복은 무엇일까참다운 행복은 무엇일까

    휴심정 | 2018. 09. 28

    참다운 행복이란 일순간의 감정이 아니라 사람이 존재하는 한 지속적이며 영원한 것이며

  • 생사의 갈림길을 지난후 장일순생사의 갈림길을 지난후 장일순

    휴심정 | 2018. 09. 06

    “내가 그 생사의 갈림길에서 왔다 갔다 한 사람이다.죽고 사는 게 어떤 것이다.” 그게 몸에 뱄다고.

  • 생명평화운동의 수행자적 자세생명평화운동의 수행자적 자세

    휴심정 | 2018. 01. 31

    생명평화운동은 누구를 영웅으로 숭배하고 하는 운동이 아니고 소수자, 타자, 소외받는 자와 함께 하겠다는 운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