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돈인가, 생명인가

홍성남 2019. 05. 01
조회수 3525 추천수 0

교황1-.jpg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줄곧 현대의 악에 대해 경고합니다. 예전에는 꼬리달리고 시뻘건 것들을 악이라고 했지만 지금은 보이지않는 악에 대해 경고를 합니다.
 
  현대의 악은 수익에 대한 집착, 생명경시풍조입니다. 체코정부가 국민건강을 위해 금연운동을 펼치려했습니다. 그러자 필립모리스라는 담배회사가 연구 끝에 담배가 정부에 이익을 준다는 이론을 체코 정부에 내놓았습니다. 담배를 계속 피우면 노인들이 일찍 죽을것이고, 그러면 정부는 노인연금을 아낄수있다는 논리였습니다. 그 논리에 대해 체코국민들은 분노했고 필립모리스측은 즉각사과했다고 합니다.
 
  오래전 어떤 경제학자가 지구의 인구밀도로 보아 전쟁은 불가피하다고 했다가 철퇴를 맞은적이 있는데, 그 이론은 은밀하게 지금도 끊임없이 실행되고 있습니다. 다 죽고 살아남은 사람들만의 유토피아를 꿈꾸는 현대판 선민의식주의자들입니다.
 
  돈이냐 생명이냐는 오래된 논쟁인데,  갈수록 더 치열해지고 비열해져가고 있습니다.  이를 두고 교황께서는 악이라고 한것입니다.
 
  온갖 명분을 다 걸어대지만 결국은 돈을 벌어서 나만 호의호식하겠다는 사람들과 한사람의 생명이라도 구하겠다는 사람들간의 전쟁입니다. 이것이 선과 악의 전쟁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분명함이 식별하기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칠레 피노체트 독재시절 수많은 사람들이 죽임을 당했는데, 치안이 좋아졌다고 피노체트를 옹호한사람들이 있었지요. 필리핀 마약소탕전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죽었을때도 치안이 좋아졋다고 하는이들이 있었지요. 우리나라도 전두환정권 때 삼청교육대 덕분에 치안이 좋아졌다고 하는사람들이 있습니다.
 
 억울한 죽음쯤은 나의 안전함을 위한 비용이라는 지독한 이기주의가 엿보입니다. 오래전부터 일본이 우리를 식민지로 했기에 근대화가 되었다고 하는사람들이 있었지요. 수많은 민초들이 굶고 쫓겨나고 고문당하고 죽임을 당한 것은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란 지독한 이기심의 발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런 지독한 이기심이 교황께서 지적한 악인 것입니다. 여러가지 명분들의 껍질을 벗겨보면  그 안에는 생명이냐, 수익이냐,  하느님이냐 재물이냐 하는 물음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현란한 논리들 화려한 논리일수록 사기꾼들처럼 무언가를 숨기고있고, 그내면에 있는것은 악입니다.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살아봐’라고 유혹하는, 악이 입을 벌리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홍성남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장. 저 높이 계신, 두렵고 경외스런 하느님을 우리 곁으로 끌어내린 사제다. 하느님에게 화내도 괜찮다면서 속풀이를 권장한다. <풀어야 산다>,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 <챙기고 사세요> 등이 속풀이 처방전을 발간했다.
이메일 : doban87@catholic.or.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