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20.김익두 목사

조현 2007. 09. 18
조회수 10010 추천수 0
04337771_20070717.JPG
» 김익두 목사(1874~1950)
(20) 김익두 목사
나라 안팎 고통받는 이에 ‘사랑의 부흥’
 

서울 인사동 초입에는 100년이 넘은 교회 건물이 있다. 승동교회다. 3·1만세 운동 때 학생 대표들이 모여 거사를 숙의했던 역사적인 장소다. 김익두 목사(1874~1950)는 일제의 신사참배 강요에 못 이겨 그만둔 1938년까지 3년 동안 이곳에 머물렀다. 그 훨씬 전인 1920년에도 그는 승동교회에서 부흥회를 이끌었는데 그때 무려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이 때 김 목사는 무려 2주일 간 금식하며 부흥회를 이끌었다. 예배당에 모두 들어갈 수 없어 마당에 멍석까지 깔고 앉은 참석자들은 그가 토해내는 열변 속에 함께 나뒹굴며 시대의 어둠을 뚫을 빛을 보았다.

 

과거낙방·빚보증으로 미치광이처럼 살다
부흥회 접한 뒤 참회 ‘깡패’서 전도사로
설교 감화해 교회 150곳·목사 2백명 탄생

 

승동교회 담임 박상훈(53) 목사는 “김익두 목사의 열정적이고 감동적인 설교를 듣는 사람들은 큰 은혜를 체험하고, 김 목사가 있는 현장에선 엄청난 치유의 기적이 일어나곤 했다”고 말했다.

 

김익두는 황해도 안악군 대원면 평촌리에서 부잣집의 외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여섯 살 때부터 서당에서 사서삼경을 공부해 신동 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탄탄대로의 소년을 단련시키려는 시련이 기다리고 있었다. 자신했던 과거시험에 그만 낙방해 버린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믿었던 익두의 낙방에 충격을 받은 부친이 병을 얻어 세상을 뜨고 말았다.

 

충격을 받은 그는 구월산 패엽사에 들어가 인생의 문제를 풀고자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고 하산했다. 설사가상으로 친구의 빚보증을 서주었다가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땅까지 모두 빼앗기고 말았다. 그때부터 익두는 술과 기생에 빠져 타인에게 행패를 부리는 미치광이가 되었다. 장꾼들은 장에 가는 길에 성황당에 머리를 조아리며 “오늘은 제발 김익두를 안 만나게 해 달라”고 빌 정도였다.

 

그런 익두가 어느 날 장터에 나갔다가 서양 전도사가 주는 전도지를 받았다. 집에 돌아가 구겨진 종이를 펴보니 “인생은 풀과 같고 그 영광이 꽃과 같으나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주의 말씀은 세세토록 있느니라”라고 쓰여 있었다. 그 글을 본 순간 그의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때마침 한 친구가 스왈렌 선교사가 이끄는 부흥회에 한번 가보자고 했다. 예전 같으면 콧방귀를 뀌었을 그는 친구를 따라나섰고, 비로소 예수를 영접하기로 했다. 그런데 오랜 습관에 물들어 있던 그는 얼마 못 가 다시 술친구와 어울려 기생집에서 술을 마시게 됐다. 며칠 뒤 그런 삶으로 빠져들어선 안 되겠다는 자각이 든 그는 술을 마시던 기생집을 박차고 나가 깊은 산속으로 들어갔다. 그는 산속에서 가슴을 치며 밤을 꼬박 새면서 참회했다. 그리고 새벽에 돌아와 잠을 자던 중 비몽사몽 간에 큰 불덩이가 가슴에 들어오는 꿈을 꾸었다. 그는 너무도 놀라 “어이쿠, 불벼락이야!”라고 놀라 소리쳤다. 안방에서 자고 있던 그의 어머니가 놀라 뛰어올 정도였다.

 

그 일이 있은 뒤 김익두에게 빠져나간 것은 남을 해치는 폭력심이었고, 그에게 들어온 것은 뜨거운 사랑이었다. 그는 교회에 나가 지금까지 사람들에게 해악을 끼친 죄를 공개적으로 회개했다. 그리고 신약성경을 100번이나 읽었다. 그 뒤 이번엔 깡패가 아니라 전도사로 장터로 나갔다. 그가 찬송을 부르자 과거에 그에게 수없이 맞은 원한을 가진 상인들이 그에게 욕을 하고, 심지어 와서 때려도 오히려 “나를 실컷 때려 달라”며 눈물로 회개했다.



04337775_20070717.JPG
» 김익두 목사가 머물던 승동교회에서 박상훈 목사가 김 목사를 기리고 있다.

 

그의 소문을 들은 인근 신천교회에서 그를 전도사로 청빙했는데, 막상 가보니 교인 한 명 없는 빈 교회였다. 그가 빈 교회에서 기도를 한 지 6개월이 넘어서야 절름발이 장애인 여성이 찾아왔다. 그는 그 장애인을 두 팔 벌려 환영했다. 뒤이어 남자 걸인이 찾아왔다. 그는 그 걸인도 잘 모셨다. 그 뒤 그가 어떤 곳에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사람들도 차별 없이 진실로 존중하고 사랑한다는 소문이 나면서 교인 한 명 없던 교회는 3년 만에 300명의 교인으로 부흥했다.

 

그러나 이것은 단지 그가 이룬 부흥의 서막일 뿐이었다. 그는 만주, 시베리아에 이르기까지 모두 776회의 부흥회를 이끌면서 나라 잃고 고통받으며 방황하는 동포들에게 구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의 부흥회로 150여 개 교회가 생겨났고, 그의 설교에 감화돼 목사가 된 사람만 200여 명에 이르렀다. 그 가운데는 한국기독교장로회의 설립자인 장공 김재준과 신사참배를 거부해 순교한 주기철 목사도 포함돼 있다.

 

하지만 당시에도 그는 ‘고등 무당’이라는 비판을 듣기도 했다. 또 미신적인 신앙과 자의적인 성경 해석, 거친 언어 구사로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그 뒤 한국 교회가 이성을 결여한 지나친 성령주의와 전도주의로 빠져들게 한 사람으로 비판받기도 한다.

 

그러나 김익두가 낳은 치유와 부흥의 기적은 성공과 전도에 대한 집착이 아니라 개인의 회심과 타인에 대한 사랑이었다.

 

글·사진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이 기사의 자세한 내용은 <울림 - 우리가 몰랐던 이땅의 예수들>(한겨레출판 펴냄)에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23.‘신념의 화가 목사’ 이신23.‘신념의 화가 목사’ 이신

    조현 | 2007. 09. 18

    » 이신(1927~81) (23) ‘신념의 화가 목사’ 이신   성서는 “보지 않고도 믿는 자는 복되도다”라고 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것을 백안시하는 근본적인 우상 철폐주의자들이 더 돈과 직위와 건물과 도그마를 우상화하는 것을 늘 보게 된다....

  • 22.예인 목사 이용도22.예인 목사 이용도

    조현 | 2007. 09. 18

    » 이용도(1901~33) (22) ‘예인 목사’ 이용도 도포 입고 ‘조선식 믿음’을 말하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대 뒷산 기슭. 한국 문화와 기독교를 접목시킨 원로 신학자 유동식 박사(85·전 연세대 교수)의 자택 마당에 들어서니 담에 잇대어 있...

  • 21.종교의 벽 허문 변선환 박사21.종교의 벽 허문 변선환 박사

    조현 | 2007. 09. 18

    (21) ‘종교의 벽’ 허문 변선환 박사“기독교 밖에도 구원은 있다”  1991년 감신대 변선환 학장은 목사직에서 면직됐다. ‘기독교 밖에도 구원이 있다’며 기독교인이 아니라도 구원받을 수 있다고 한 말 한마디 때문이었다. 영국 국교회의 ‘...

  • 19. '중목사' 김현봉19. '중목사' 김현봉

    조현 | 2007. 09. 18

    » 김현봉(1884~1965) 목사 (19) ‘중목사’ 김현봉 멋진 교회 대신 가난한 교인 집 마련 서울 마포구 아현2동 354-21 아현교회는 1960년대 초까지만도 영락교회와 함께 서울에서 가장 신자가 많았다. 하지만 아현교회는 멋진 예배당도 교육관도 목사관...

  • 18.주기철 목사의 아내 오정모18.주기철 목사의 아내 오정모

    조현 | 2007. 09. 18

    (18) 주기철 목사의 아내 오정모 일제에 굴종하지 않은 ‘믿음의 영웅’ 해방의 새벽이 가까워질수록 일제의 탄압은 극심해졌다. 영혼을 굴종시키는 신사 참배를 거부하는 이들은 영혼뿐 아니라 몸까지 만신창이가 되는 대가를 치러야 했다. 영원히 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