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21.종교의 벽 허문 변선환 박사

조현 2007. 09. 18
조회수 11316 추천수 0

(21) ‘종교의 벽’ 허문 변선환 박사

“기독교 밖에도 구원은 있다” 


1991년 감신대 변선환 학장은 목사직에서 면직됐다. ‘기독교 밖에도 구원이 있다’며 기독교인이 아니라도 구원받을 수 있다고 한 말 한마디 때문이었다. 영국 국교회의 ‘권위’에 도전했다가 파문당한 뒤 ‘교회가 아니라 세계가 나의 교구’라고 선언했던 감리회 창시자 존 웨슬리(1703~1791)가 세상을 뜬 지 200년 만이었다.

 

46ef3840c0e01.jpg

이듬해인 92년 5월 7일 서울 중랑구 망우동 금란교회에서 ‘종교 재판’이 열렸다. 재판정은 김홍도 목사가 이끄는 금란교회 신자 3천여 명의 야유로 가득했다. 스승을 구하려는 감신대 대학원생들의 절규는 수천 군중의 함성에 묻혀버렸다. 재판위원회는 변선환에게 감리교회법상 최고형인 출교 처분을 내렸다. 감리교회 목사직을 파면하는 것은 물론 신자 자격까지 박탈한 것이었다.


종교재판 받고 목사자격 박탈

현실 눈뜬 신학, 타종교와 대화 

수많은 ‘교회 희망’ 길러낸 스승


변선환은 서울 정동교회에서 마지막 설교를 위해 단상에 올라 “나는 죽지만, 내 제자들은 노다지”라고 했다. 그가 내 제자들에게 손대지 말라고 경고하는 의미에서 ‘노 타치’(손대지 마라)의 어원인 ‘노다지’라고 했지만 말 그대로 그의 제자들은 그로 인해 세상에 빛을 나눠주는 노다지가 되었다. 그는 서구 신학의 틀대로 만들어진 모조품을 찍어내는 신학자가 아니라 제자들에게 수천 수만년 동안 이 땅의 자연 속에서 잉태돼온 영성을 깨닫게 한 스승이었다. 비록 변선환 자신은 오직 책 속에만 묻혀 산 학자였지만, 그로 인해 이현주 목사, 최완택 목사, 2년 전 타계한 채희동 목사 등 동양적 영성의 우물을 길러내는 영성가들이 나왔고, 한국와이엠시에이(YMCA) 환경위원장 이정배 감신대 교수, 연세대 교목실장 한인철 교수,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 수원등불교회 장병용 목사, 홍천동면교회 박순웅 목사, 기독교환경연대 양재성 사무총장 등 한국 교회의 ‘희망’들이 탄생했다.


변선환은 평안도의 항구 진남포에서 태어나 유가적 가풍에서 자랐다. 해방 후 그를 기독교로 인도한 것은 3·1운동 민족대표의 한명인 신석구 목사였다. 신석구는 처음엔 3·1운동 가담을 주저한 인물이었다. 외국 선교사들이 다른 종교인들과는 어울리지도 말고, ‘정치적인 일’엔 관여치 말라고 한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는 홀로 기도하던 중 응답을 얻은 뒤 가장 늦게 참여를 결정했다. 그리고 마침내 그는 16명의 기독교인 민족대표 가운데 마지막까지 지조가 꺾이지 않은 유일한 인물이 되었다. 그 신석구가 변선환의 첫 스승이었다.


감신대와 한신대를 거쳐 육군 군목과 이화여고 교목을 지낸 그는 미국과 스위스에서 신학을 배웠다. 그 7년의 유학생활에서 그가 깨달은 것은 “나는 결코 서양 사람은 될 수 없다”는 것이었다. 그는 자신이 태어나고 자라고 가족과 벗들과 동포들이 있는 고국의 역사 현장에서 우뚝 섬으로써 좋은 기독교인이 되고, 좋은 한국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유교적 기독교신학을 했던 두 번째 스승 윤성범한테 배웠던 변선환은 불교학자 이기영 박사를 비롯한 많은 타 종교인들과 깊은 대화를 시작했다.


변선환은 공항에서 책을 보다가 비행기를 놓치고 화장실에서 소변을 보다가 물 내려가는 소리가 자신의 오줌 소리인 줄 알고 30분을 바지춤을 내린 채 서 있을 만큼 뭔가에 집중하는 스타일이었다. 불교학자 이기영 교수, 유학자 유승국 교수, 민중신학자 안병무 교수, 강원용·김흥호 목사, 가톨릭 토착화 신학자 심상태 신부 등과 대화를 나눌 때도 그렇게 집중했다. 대화가 깊어갈수록 그의 세계는 풍성해졌다. 마침내 그는 아시아인들의 종교성과 민중성(가난)을 놓치면 아시아의 신학일 수 없다면서 아시아인은 아시아의 현실에 눈을 감지 않는 신학을 해야 한다고 했다.


늘 두루마기를 입고 보따리에 책을 싸들고 다니면서 제자들이 찾아오면 한결같이 을지로4가 우래옥에서 냉면을 사준 뒤 비원과 창덕궁 길을 걸으며 동양과 자연의 신비를 넘나드는 신학과 개인적 고뇌를 나누고, ‘스승의 노래’를 부르는 제자들 앞에서 엉엉 소리 내어 울었던 변선환은 당시 감신대생들의 스승이자 벗이었다. 이정배 교수는 “대학원생들이 하나같이 그에게 학위 지도를 받으려 했기 때문에 한 교수가 학생 6명 이상을 지도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법을 만들어야 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새해 첫날이면 꼭두새벽에 스승에게 안부전화를 드렸던 이현주 목사는 변선환의 10주기 추모 예배에 올린 ‘우리의 스승 변선환’이란 헌사에서 “우리의 진실한 친구 변선환, 살아있는 동안 너로 하여 우리 외롭지 않았노라’고 노래했다.


46ef384ddbbb1.jpg

어떤 이들은 자신의 구원은 뒤로한 채 마지막 한사람까지 지옥에 내보낸 뒤 가장 마지막에 지옥문을 나서겠다는 불교 지장보살의 서원을 들어 자신과 타자, 기독교와 타 종교, 선과 악 등의 이분법으로 세상을 나눠 다른 쪽을 지옥으로 내쳐버리는 기독교의 한계에 절망하기도 한다. 그러나 매년 8월8일이면 용인의 변선환 묘소에 하나둘씩 모여드는 제자들은 말한다. 우리에게도 울타리 밖의 사람들을 구원하기 위해 스스로 교회 밖에 내동댕이쳐졌던 기독교인이 있었다고.

글·사진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이 기사의 자세한 내용은 <울림 - 우리가 몰랐던 이땅의 예수들>(한겨레출판 펴냄)에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23.‘신념의 화가 목사’ 이신23.‘신념의 화가 목사’ 이신

    조현 | 2007. 09. 18

    » 이신(1927~81) (23) ‘신념의 화가 목사’ 이신   성서는 “보지 않고도 믿는 자는 복되도다”라고 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것을 백안시하는 근본적인 우상 철폐주의자들이 더 돈과 직위와 건물과 도그마를 우상화하는 것을 늘 보게 된다....

  • 22.예인 목사 이용도22.예인 목사 이용도

    조현 | 2007. 09. 18

    » 이용도(1901~33) (22) ‘예인 목사’ 이용도 도포 입고 ‘조선식 믿음’을 말하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연세대 뒷산 기슭. 한국 문화와 기독교를 접목시킨 원로 신학자 유동식 박사(85·전 연세대 교수)의 자택 마당에 들어서니 담에 잇대어 있...

  • 20.김익두 목사20.김익두 목사

    조현 | 2007. 09. 18

    » 김익두 목사(1874~1950) (20) 김익두 목사 나라 안팎 고통받는 이에 ‘사랑의 부흥’   서울 인사동 초입에는 100년이 넘은 교회 건물이 있다. 승동교회다. 3·1만세 운동 때 학생 대표들이 모여 거사를 숙의했던 역사적인 장소다. 김익두 목사...

  • 19. '중목사' 김현봉19. '중목사' 김현봉

    조현 | 2007. 09. 18

    » 김현봉(1884~1965) 목사 (19) ‘중목사’ 김현봉 멋진 교회 대신 가난한 교인 집 마련 서울 마포구 아현2동 354-21 아현교회는 1960년대 초까지만도 영락교회와 함께 서울에서 가장 신자가 많았다. 하지만 아현교회는 멋진 예배당도 교육관도 목사관...

  • 18.주기철 목사의 아내 오정모18.주기철 목사의 아내 오정모

    조현 | 2007. 09. 18

    (18) 주기철 목사의 아내 오정모 일제에 굴종하지 않은 ‘믿음의 영웅’ 해방의 새벽이 가까워질수록 일제의 탄압은 극심해졌다. 영혼을 굴종시키는 신사 참배를 거부하는 이들은 영혼뿐 아니라 몸까지 만신창이가 되는 대가를 치러야 했다. 영원히 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