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중세인들의 불끄기, 사진보다 더 생생한 그림들

양태자 2015. 11. 25
조회수 12304 추천수 0
1.jpg

오늘날은 화재가 발생하면 첨단기구를 갖춘 소방차가 즉각 달려오고 불길만 잘 잡으면 어렵지 않게 불을 끌 수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세는 그 상황이 오늘날과 같지 않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일단 오늘날 같은 불끄는 장비를 갖추지 못했고 그림에서 보는 것처럼 대개는 사람의 힘을 의존했기 때문이다.

2=.jpg

 언어로 설명하기보다는 그림 속에서 불끄는 모습들을 보면 당시의 상황을 더 잘 파악 할 수 있겠다. 위의 첫 그림과 그 아래에 같은 톤으로 그려진 그림은 1405년 스위스의 베른에서 불이 났을 때의 상황을 한 작가가 남겨 놓은 것이다. 1405년 4월 28일 발발한 이 화재 때문에 52채의 집이 불타버렸다. 다시 화재가 났다 바로 같은 해인 1405년 5월 14일이었다. 이 날의 화재는 바람이 무척이나 불었다 보니 600가구의 집과 재산을 태우고, 100명이 넘는 사람들의 보금자리를 잃게 하였다. 하지만 왜 이렇게 이런 불이 발발했는지에 대한 원인은 밝히지 못했다고 한다.

3=.jpg 
4=.jpg
5=.jpg
6=.jpg
7=.jpg

 다른 그림들 하나하나를 자세히 들여다 본다면 당시의 화재가 어떠했고 또 어떻게 불길을 잡았는지를 충분히 상상할 수 있으리라 여겨진다. 불타는 집에서 그나마 건져낸 이불 보따리 등등 가재도구 옆에서 말똥말똥한 눈망울로 옹기종기 모여 앉아 있는 8명의 아이들과 그 옆에는 요람에 태워진 한 영아! 다들 얼마나 놀랐을까? 그 옆엔 불 끄기 위해 열심히 물 퍼다 올리는 어른들이 보인다. 당시는 저런 방법이 최선이라고 여겼을 것 같다.
 하늘색 빛이 나는 그림을 확대해보면 거의 유사한 모습이다. 울고불고 어찌할 수 없는 상황에 쩔쩔매면서 손을 하늘로 돌려 기도하는 모습도 보인다. 사실 한 때는 화재를 신의 엄벌로만 간주하다가 의식이 트인 후는 그런 생각을 버리고 나름대로 화재 대비책 마련에 나서기도 했다고 한다.
 다시 한 500년이 지난 후 후세인들이 지금 우리의 소방차를 본다면 어쩜 우리가 지금 500년 전의 중세인들의 불끄기를 보는 것처럼 우리의 소방차 사용을 아주 형편없게 보지는 않을까? 500년 후, 그 땐 과연 어떤 시대가 도래할지? 하지만 너무나 상상 밖의 영역이라 더 이상 할 말을 잃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중세, 화재, 진화
양태자
독일 마르부르크 대학교에서 비교종교학과 비교문화학으로 석사, 예나 대학교에서 비교종교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천국과 지옥』 (독일인 교수들과의 공저), 『서구 기독교의 믿음체계와 전통 반투 아프리카에 나타난 종교 관계성 연구』, 『한국 기독교에 나타난 샤머니즘적인 요소들』 등의 연구 저서가 있다. 『중세의 잔혹사 마녀사냥』(2015년, 이랑), 『중세의 뒷골목 풍경』(2011년, 이랑), 『중세의 뒷골목 사랑』(2012년), 영성 번역서 『파도가 바다다』(2013년)를 출간했으며, 전문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글을 대중매체에 쓰고 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중세 종교 그림들의 순례중세 종교 그림들의 순례

    양태자 | 2017. 05. 11

    이 그림은 도대체 몇년간의 여행을 했던가?

  • 황제의 다리 절단 수술, 생으로 잘랐을까황제의 다리 절단 수술, 생으로 잘랐을...

    양태자 | 2016. 09. 13

    그 고통 참아내며 성공했는데 2달 뒤 뇌졸중 사망 사학자인 에어리히 박사가 “오스트리아의 의학사”를 집필하였는데, 이 책 내용 중에는 재미있는 얘기들이 많다.  많은 이야기들 중에 중세 왕의 수술을 하나 골라보았다. 위 그림 속의 주인...

  • 그땐 화장실세, 수염세, 살인과세도 있었다그땐 화장실세, 수염세, 살인과세도 있었...

    양태자 | 2016. 07. 21

    중세 과세 풍경, 사치세는 물론 창문세, 화덕세까지 어느 시대를 불문하고 태어나 살아갔던 사람들이 행해야 하는 여러 의무 중의 하나도 세금일 것이다. 위 그림에서도 보듯이 그림 속의 남자가 관청으로부터 세금 영수증을 받고선 “이렇게 많이.....

  • 중세 후기 도둑기사 들끓었다중세 후기 도둑기사 들끓었다

    양태자 | 2016. 05. 02

    4개 도시 연합해 거금 현상금 방 붙이기도잡히면 처참하게 죽여…처형장은 축제처럼 중세의 기사들 얘기다. 우리가 알고 있는 기사들의 이미지와는 달리 후기 중세로 갈수록 도둑기사들이 설쳤다는 사실이다. 독일의 뉘른베르크(Nuernberg)는 당시 상업...

  • 사제의 연인에게 피임과 사랑 처방과 의식사제의 연인에게 피임과 사랑 처방과 의...

    양태자 | 2016. 02. 29

    서양에도 중세 ‘무속’…병자에 치유 주문베개 깃털을 악마의 음모라며 ‘푸닥거리’ 중세에도 우리의 무교처럼 푸닥거리 등이 그리스도교와 함께 존재했다. 오늘은 리하르트 킥헤퍼 교수의 연구내용 중에서 얘기하나를 발췌해 본다. 1428년에 법정에 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