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신부와 수녀, 사랑의 기적

오강남 2015. 05. 05
조회수 11695 추천수 0




겨울에 장미꽃이 피게


어느 출판사에서 <종교와 연애>라는 책을 내는데, 저보고 한 chapter 쓰라고 해서 성 프란치스코와 성 클라라의 사랑에 대해 썼습니다.

140매 원고를 완성하여 보냈습니다. 아직 출판되기 전이라 어디 발표는 곤란하고 그 도입 부분만 퍼올려 봅니다. 총 제목은 <무소유의 사랑>입니다.


rose2.jpg

*장미꽃이 핀 풍경. 한겨레 자료사진



성 프란치스코와 성 클라라는 기독교 역사상 가장 사랑받는 성인들이다. 그리고 그들 둘 사이의 사랑 이야기도 언제나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의 사랑을 보여주는 설화가 있다. 


어느 겨울 날, 해가 서쪽으로 기울어지기 시작할 무렵 프란치스코와 클라라가 스펠로라는 곳에서 자기들의 거처가 있는 아시시(Assisi)로 가고 있었다. 가는 도중 약간의 빵과 물을 구하려 주막 같은 곳에 들렸다. 이들을 보고 거기 있던 사람들이 수근 거렸다. 이렇게 늦은 시간 두 남녀가 같이 길을 가는 것이 수상하다는 투였다. 식당에서 나와 눈 덮인 길을 조금 가다가 황혼이 내릴 무렵 프란치스코가 길을 멈추고 클라라에게 말했다.

 

“자매여, 저 사람들이 무어라고 수근 거렸는지 알아들었나요?”

 

클라라는 차마 대답을 하지 못했다. 가슴이 답답하고 눈물이 나올 것 같았다. 프란치스코가 말을 계속했다.


“이제 우리가 헤어질 때가 되었네요. 자매는 어둡기 전에 수녀원에 도착하겠지요. 나는 하느님이 나를 어디로 인도하시든 그 길을 따라 혼자 가겠소.”  


클라라는 길 한가운데서 무릎을 꿇고 잠시 기도한 다음 고개를 숙인 채 황망히 길을 계속했다. 얼마를 가는데 숲길이 나왔다. 정신을 가다듬고 생각해보았다. 인사도 없이, 그리고 아무런 위로의 말도 없이 이렇게 그냥 헤어질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좀 기다리고 있는데 프란치스코가 다가 왔다. 클라라는 그에게 물었다.


“신부님, 우리가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까요?”

 

프란치스코는 대답했다.


“다시 여름이 되고 장미가 필 때.”

 

바로 그 순간이었다. 주위에 있던 로뎀 나무 숲과 눈으로 덮인 울타리가 온통 붉은 장미로 뒤덮인 것이 아닌가. 클라라는 장미 한 다발을 만들어 프란치스코에게 건넸다. 둘은 더 이상 헤어지지 않았다.


이 이야기가 사실인지 아닌지 묻는 것은 부질없는 일이다. 사랑이, 혹은 간절함이 불러오는 것이 어디 이런 기적뿐이랴.



*이 글은 '종교너머, 아하'(www.njn.kr)에 실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오강남
종교의 기존 도그마를 그대로 전수하는 1차원적 학자에서 벗어나 종교의 진수로 가기 위해 도그마를 깨는 것을 주저하지않는 종교학자다. 서울대 종교학과와 대학원, 캐나다 맥매스터대에서 공부했으며, 캐나다 리자이나대 비교종교학 명예교수이자 서울대 객원교수다. 저서로 <종교,심층을 보다>,<예수는 없다>, <종교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가재는 게 편?, 학연 지연 혈연 편만 들면 ‘반편이’가재는 게 편?, 학연 지연 혈연 편만...

    오강남 | 2015. 12. 18

    팔은 안으로 굽는다지만 밖으로 위로도 펼 줄 모르면 ‘곰배팔’유유상종(類類相從). 사정이 비슷한 사람끼리 자연히 가까이 모이게 되는 것은 과부 사정 과부가 아는 것처럼 서로 이해소통이 그만큼 잘 되는 까닭이리라. 따라서 같은 고향 사람, ...

  • 새우 싸움으로 고래 등 터지지 않게!새우 싸움으로 고래 등 터지지 않게!

    오강남 | 2015. 09. 10

     새우 싸움에 고래 등 터진다?-작은 이들의 힘“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는 속담. 주로 큰 나라들이나 큰 집단들 간의 상호 이권 다툼으로 작은 나라들이나 작은 집단들이 무고하게 희생되는 일을 두고 하는 말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

  • 하느님은 조용한 목소리로 말씀하신다하느님은 조용한 목소리로 말씀하신다

    오강남 | 2015. 08. 10

    하늘 보고 주먹질 하기-속삭임으로 다가오는 하느님  하는 일마다 꼬이기만 하여 정말로 하늘이 원망스러울 때가 있다. 그럴 땐 하늘을 보고 주먹질이라도 해야 성이 풀린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그러나 하늘을 보고 주먹질한다고 뭐가 달라지...

  • 과거 잊은 당신은 개구리!과거 잊은 당신은 개구리!

    오강남 | 2015. 07. 21

    과거를 묻지 마세요?-올바른 역사의식의 함양일본 수상 아베가 과거를 묻지 말라고 한다. 개구리는 올챙이 적을 모른다고 하는데, 말 그대로 개구리가 올챙이 때를 모르는지 모르겠다. 아무튼 이 속담이 말하려는 뜻은 인간이 개구리가 아닌 이상 ...

  • 가난이 죄? 마음이 죄!가난이 죄? 마음이 죄!

    오강남 | 2015. 06. 14

    가난이 죄-결국은 가치관의 문제“가난이 죄”라는 속담이 있다. 우리가 저지르는 불미스러운 일들이 주로 가난 때문에 생기는 일이라는 이야기이다. 집에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박정한 것, 서로 아웅다웅하는 것, 장사에서 뒷거래를 하는 것, 남을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