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배부른 물고기는 미끼를 물지않는다

문병하 목사 2017. 12. 07
조회수 6622 추천수 0


미국 대통령이었던 아이젠하워는 낚시를 매우 즐겼다.
운동이라고는 골프만 조금 쳤던 아이젠하워는
자신의 여가의 대부분을 낚시를 하며 보냈다.

낚시-.jpg

한 번은 그런 아이젠하워에게 한 친구가 내기를 제안했다.
평소에 아이젠하워가 자주 가던 낚시터에서
10마리 이상의 물고기를 낚는 것이 그가 내건 조건이었다.
낚시 실력에 자신이 있었고 장소 역시 
자주 가던 낚시터였기 때문에
아이젠하워는 흔쾌히 승낙했다.
그러나 다음 날 아이젠하워는 완전히 패배하고 말았다.
어쩐 이유에서인지 그의 낚싯대에는 평소와 달리 물고기가 전혀 걸려들지 않았다.
아이젠하워는 패배를 인정한 뒤에
도대체 무슨 방법을 썼는지 친구에게 물었다.
“아주 간단하네,
사실은 사람을 시켜서 어제 밤부터 자네가 오기 전까지
계속해서 물고기들에게 먹이를 주라고 시켰네.
배가 부른 물고기들이 뭐가 아쉬워서 자네의 미끼를 물겠는가?”

+

동물 중에 쓰레기를 남기는 것은 사람밖에 없습니다.
배가 부른데도 꾸역꾸역 먹고 
썩는데도 쌓아두는 것은 사람밖에 없습니다.
만족을 모르는 사람의 욕심은 재앙을 잉태할 따름입니다.
오늘은 자족의 여유를 살피시기를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나그네와 돌 그리고 노인나그네와 돌 그리고 노인

    문병하 목사 | 2018. 08. 09

    숲속 동물 마을에 오솔길이 있었다. 그 오솔길은 아주 평평하고 편안한 길이었다. 그런데 길 한가운데에 뾰족한 돌이 하나 솟아올라 있었다. 동물들은 편안하게 길을 가다가 그 돌에 걸려서 넘어지곤 했다. 성질 급한 멧돼지도 깡충깡충 뛰는 토끼...

  • 부자의 가난한 마음부자의 가난한 마음

    문병하 목사 | 2018. 07. 20

    돈을 천시하거나 경원시하지도 않지만 돈만을 추구할 때에 사람의 마음은 빈약해질 가능성이 많습니다.

  • 빛보다 어둠이 익숙한 사람들빛보다 어둠이 익숙한 사람들

    문병하 목사 | 2018. 07. 06

    어둠에 익숙해지면 빛이 오히려 방해로 느껴집니다

  • 보이지않는것이 중요하다보이지않는것이 중요하다

    문병하 목사 | 2018. 06. 22

    눈앞에 보이는 이익에 집착하다 보면 ‘신의’나 ‘정직’과 같은 중요한 가치들은 등한시합니다.

  • 질문이 달라져야 답도 다르다질문이 달라져야 답도 다르다

    문병하 목사 | 2018. 06. 14

    동일한 현상도 관점에 따라 전혀 다르게 볼 수 있다는 것을 "프레임(frame)의 법칙"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