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거울 속의 넌 누구냐

재연스님 2017. 01. 05
조회수 6758 추천수 0

 거울 아기-.jpg » 거울 속의 또 다른 나

언제부턴가 왼쪽 어깨가 뻐근하고 움직임이 영 신통치 않다. ‘육십견’이란 말도 쓰일까? 암튼, 컴퓨터 앞에서 오랫동안 자라처럼 목을 늘어 빼고 앉아 있다가 생긴 거여서 간단한 운동으로 부드러워질 수 있다는데, 본디 게으르고 몸 추스르는 일에는 더욱 무심한 편이어서 그냥 투덜거리며 견디고 있다. 그러는 중, 오늘 아침 세수를 하다가 묵직한 왼팔을 들어 올렸는데, 어럽쇼, 거울 속 꺼벙한 꼰대는 오른팔을 들고 있었다.

 “어라, 요것 보소!” 고개를 갸웃거리며 거듭 팔을 바꿔 들어봤다. “이게 그냥 당연한 건가? 아니, 세상에 이 나이 들 때까지 이걸 모르고 살았단 말인가! 거울이라! 이거 참 묘한 물건이로고!” 요담에 만나는 사람들에게 물어볼 셈이다. 거울 앞에 서서 오른쪽 눈을 꿈쩍이면 그림자는 왼쪽 눈을 꿈쩍인다는 것을 알고 있었느냐고.


 어릴 적 내 살던 마을 한 청년이 장가드는 날이었다. 온 동네에 부침개 냄새가 진동하고, 새각시 집에서 소달구지에 실려 온 장롱이 시끌벅적한 잔치 마당 한쪽에 놓여 있었다. 사람들 발길에 이리저리 쫓기던 장닭 한 마리가 장롱 거울 속에 담긴 제 모습에 한껏 깃을 세우고 대들기 시작했다. 발톱으로 할퀴고, 부리로 찍고 한참 난장을 치다가 누군가 집어던진 고무신짝에 화들짝 놀라 달아나고 사람들이 박장대소를 해댔다. “저놈에 닭대가리 허고는!”


거울 사진-.jpg » 왼눈 오른눈이 뒤빠낀 거울 속의 나 거울개구리-.jpg » 넌 누구냐?



 옆방 도반에게 물었다. “근데 말야, 이 세상에 거울이 없다면 어떨까?” 답 왈 “웅덩이 물에라도 비춰보겠지 뭐. 암튼 좀 조신하고 겸손해지지 않을까?” 내 생각엔 오히려 그 반대로 가지 않을까 싶지만, “다른 이의 뺨에 묻은 검댕을 보고 자기 얼굴을 다시 씻을 수도 있고, 이웃의 밉살스런 행동거지를 스승 삼아 제 몸을 챙기겠지”라는 말에 굳이 토를 달지는 않았다. 그래도 여전히 내 입속에서는 “에헤이, 그럼 그게 천국인데 극락정토는 왜 찾아? 그게 곧 제대로 작동하는 마음속 거울인데”라는 말이 꼬물거렸다.


 거울 속 그림자를 보고 좌우에 헛갈린 늙은 중이나, 잔뜩 목털을 세우고 장롱 거울을 향해 내닫던 장닭도, “거울아, 거울아 이 세상에서 젤로 이쁜 게 누구지?”라고 묻는 마녀도 실은 제가 보고 싶은 대로만 보려고 억지를 부리는 수십억 닭대가리들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정녕 거울 속에서 보아야 할 것은 그토록 아끼고 챙기는 제 낯처럼 다른 이들의 얼굴과 삶 또한 무겁고, 중하다는 사실이다.


 ‘온 우주를 다 뒤져도 나보다 더 중한 것은 없더라. 다른 나들 또한 그렇거늘 네 싫은 것을 남들에게 주지 말라.’(말리카경)


 재연스님(고창 선운사 불학승가대학 학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재연스님
인도 푸나대학에서 고타마붓다의 원음인 필리어경전을 공부했다. 실상사 주지와 화림원 원장을 지냈고, 지금은 전북 고창 선운사 불학승가대학원에서 학승들에게 팔리어경전으로 콩이야 팥이야 따지고, 가르치며 산다. 경전 말씀을 늘 새롭고 놀랍게 해석하며 살아간다.
이메일 : shakra@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한센병자의 피고름을 먹은 붓다의 제자한센병자의 피고름을 먹은 붓다의 제자

    재연스님 | 2017. 06. 08

    지족, 얼마나 멋진 말인가?

  • 잊지 말게, 자네 생각도 틀릴 수 있다는걸잊지 말게, 자네 생각도 틀릴 수 있다...

    재연스님 | 2017. 04. 28

    잊지 말게, 자네 생각이 틀릴 수도 있다는 걸! 이따금 생각한다.

  • 불경에서 찾는 선거철 지혜불경에서 찾는 선거철 지혜

    재연스님 | 2017. 03. 31

    그냥 법대로 하라고! 세상에는 수많은 겨루기가 있다. 꼬맹이들의 딱지치기로부터 동네 고샅에서 벌이는 닭싸움, 초등학교 운동회 마당의 청백전, 온갖 시합, 심지어 나라와 나라가 벌이는 전쟁까지. 우리는 이런 갖가지 형태의 겨루기에서 이해득실의...

  • 아름답다는 것은아름답다는 것은

    재연스님 | 2017. 03. 05

    그것이 그것답고 제값을 하면 아름답다 으레 입에 붙어 쓰는 말인데도 ‘이게 어떻게 생겨났고, 이런 뜻으로 쓰이게 된 것일까?’하고 어원을 따져보는 내 버릇은 아마...

  • 착취없는 세상의 행복한 젖소되리착취없는 세상의 행복한 젖소되리

    재연스님 | 2017. 02. 02

    제왕적 군주여, 어미 소의 모성을 쥐어짜지 마라 까마득히 오래전에 읽은 소설이라 저자가 누구였던지 제목이 뭐였는지 가물가물하다. 하지만 거기 쓰인 비유 한 대목은 너무 생생하고 선명해서 이따금 써먹곤 한다. 17세기 후반, 인도의 데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