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한강과 함께 흐르는 문호교회

이근복 2017. 05. 18
조회수 5325 추천수 0


문호교회.jpg » 경기도 양평 문호교회. 북한강이 흐르는 것처럼 묘사. 이근복 그림

 

양수리(두물머리)를 지날 때면 이현주 목사님의 시 우리가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가 떠오릅니다. 제가 혼인식에서 자주 인용하는 시입니다.


“...... 남한강은 남에서 흐르고 / 북한강은 북에서 흐르다가

흐르다가 두물머리 너른 들에서 / 남한강은 남을 버리고 / 북한강은 북을 버리고

아아, 두물머리 너른 들에서 / 한강 되어 흐르는데

아름다운 사람아, 사랑하는 사람아/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문호교회가 자리잡고 있는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汶湖里)더러울 문으로, 먹물로 갈아 강물이 더러워질 정도로 공부하는 선비가 많았다는 데서 유래했답니다. 뱃길이 중요한 교통수단이었던 조선시대에 경성으로 진입하는 관문으로 번성하여 작은 서울로 불렸다니 실감이 나지 않습니다.

 

1905년에 설립된 문호교회는 60년이 넘은 옛 예배당을 보존하고 있는데 벽과 축대는 돌로 되어 있습니다. 한국전쟁으로 전소된 교회를 건축할 때 교인들은 물론 주민들도 합세하여 북한강 언저리의 돌들을 옮겨온 것입니다. 그렇게 한 돌 한 돌을 옮겨지어서 이름을 한돌성전이라고 부릅니다.

문호교회는 19193.1운동을 비롯하여 독립운동의 구심점이 되었고, 학당을 세우고 모임터가 되어 지역사회에서 큰 역할을 하였으니, 교회에 대한 주민의 사랑이 예배당 건축에 표현된 것입니다. 교회를 닮았는지 옛 예배당 앞의 큰 상수리나무도 가을이면 많은 열매로 주민들에게 유익함이 된다고 합니다.


문호교회에서 예배드린 일요일, 예배당 안은 생기가 넘쳤고 아이들의 조잘거리는 소리가 참 정겨웠습니다. 그날 마을 만들기를 하는 지역활동가 두 분이 찾아온 것을 지켜보며 교회의 공공성이 소중하게 생각되었습니다.

 

첫 번째 올리는 교회가 고민되었습니다. 교회는 지역사회를 섬기는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터라, 주민들의 사랑을 받는 소박한 문호교회를 그리게 되었습니다.

마을을 따뜻하게 품으려는 문호교회를 생각하며, 제 그림 아래에 자신을 포기하여 한강이 되려는 북한강이 마치 교회 앞을 흐르는 것처럼 그렸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이근복
새문안교회 대학생회에서 신앙과 역사의식에 눈 떠 장신대 신대원을 졸업하고 1983년부터 영등포산업선교회에서 8년간 노동자들과 지내고, 새민족교회에서 17간 목회하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교육훈련원장을 거쳐 지금은 크리스챤아카데미 원장으로 있다.
이메일 : director21@empas.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