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잡초 보기를 너그럽게

길희성 2017. 05. 19
조회수 2377 추천수 0

 *이글은 지난번 길희성교수의 정원가꾸기 글을 보고, 캐나다에 사는 교포가 길 교수에게 보내온 글이다.




-잡초.jpg

길 교수님께,
좋은 글 고맙게, 공감하며 잘 읽었습니다.  저는 40 년 이상 영어권 캐나다에서 살고 있는, 이제는 오랜 직장 생활에서 은퇴하여 딸네, 아들네의 어린것들의 재롱에 푹 빠진 할머니랍니다.

"... 정말 마음이 내키기 않지만 약을 뿌리는 잔혹한 방식인데어쩔 수 없다는 마음으로 채택하기로 결심했다."라는 부분을 읽고서, 외람되지만 이메일을 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잔디밭 곱게 가꾸기에 일생을 바칠 것 같이 보이는 이곳 사람들도 잔디에 약 뿌리는 게 사람이나 동물에 극히 해롭다는 것이 오래 전에 알려진 후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의 끈질긴 노력 덕분에 정부에서 법으로 약 뿌리는 것을 금하고 약을 팔지도 못하게 하여, 잡초 보기를 너그러이 하고 있습니다.  

약 뿌리기를 금지하는 법은 개인 집이나 공원 등의 공공장소에 다 적용되는 것이지요.  모든 것이 생각하기 나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잔디에 물 주는 것도 금하는 지역이 있는데, 제가 사는 동네에서는 물 주기를 금하든 않든 잔디에 물 주는 집을 본 지가 30 년은 넘은 것 같습니다.  날이 가물어 잔디가 거의 죽어도 물을주지 않았더니 그 다음 봄에 잔디가 오히려 더 튼튼히 자라곤 하더군요.  호수가 많아 물이 흔한 캐나다에서 잔디에 물을 주지 말라는 것은 정수 과정에서 전기를 많이 쓰게 되니 물을 아껴서 결국 에너지를 아끼라는 것이지요.  

토론토에서는(아마 다른 지역에서도) 자기 마당의 나무도 까다로운 시 정부 규정 때문에 마음대로 자르지 못할 정도로 나무를 많이 심고 보호하게 하는 등, 환경 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태도가 퍼져 있어, 자연을 좋아하는 저는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동네에는 저의 집을 포함하여 낡은 집(백 년이 가깝거나 넘은 집들)이 있어 너무 낡은 집은 허물고 새로 짓는 경우가 꽤 있는데, 제가 산보하며 늘 보는 재미있는 모양의 집이 있답니다.

낡아 허문 집보다 더 큰 새 집을 지을 때 법 때문에(아니면 저처럼 법이 없어도 그랬을 것 같이) 마당의 큰 나무를 비켜 가며 집 디자인을 한 집이지요.  보통 직사각형의 형태를 가진 집이 많지만, 이 집은 나무가 있는 쪽의 벽이 반달 모양으로 휘어 들어가게 디자인을 할 수밖에 없어, 집 모양이 꼭 '한 입 베어 문 쌘드위치' 같답니다.   

저도 해마다 '잡초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달려드는 척하지만, 민들레를 비롯해 이름도 모르는 잡초들이 마당을 점령해 저는 늘 'losing battle'에 처해 있지요.  마당이 친구들네 것보다는 넒은 편이어서 부추, 쑥, 참나물 등 '자기 마당에서는 키우기 싫지만 얻어 먹기는 대환영하는' 것들을 친구들한테 해마다 가져다 줍니다.

아, 말이 많았네요.  저는 은퇴한 후에도 백세가 가까운, 치매 증세가 있는 어머님을 돌봐 드리고, 사위와 며느리가 한국계 사람들이 아니고 보니 어린것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기 위해 어린것들 돌봐 주기를 자청하는 등의 이유로 나날의 생활이 바빠 고국 소식 접하는 일에 게을렀는데, 2014년 세월호 소식을 듣고서는 말로 나타내기 어려운 충격을 받아 전보다 자주 인터넷으로 고국 소식을 읽습니다.  덕분에 한국 사회의 이모저모를 좀 더 깊이 알게 되고 좋은 글도 읽게 되어 기계치인 제가 인터넷에 대해 고마워하지 않을 수 없네요. 

정원 가꾸기를 즐기시기 바라며, 외람된 글 이만 줄입니다.  늘 건강히, 평안히 지내시며 계속해서 좋은 글 써 주시길 빕니다.

임혜영 드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길희성
동서양 종교와 철학을 넘다드는 통찰력으로 지식인들 사이에서도 존경을 받는 인물이다. 서울대에서 철학을 미국 예일대에서 신학을, 하버드대에서 비교종교학을 공부한 서강대 명예교수. 한완상 박사 등과 대안교회인 새길교회를 이끌었고, 최근엔 사재를 털어 강화도에 고전을 읽고 명상을 할 수 있는 ‘도를 찾는 공부방’이란 뜻의 심도(cafe.daum.net/simdohaksa)학사를
열었다.
이메일 : heesung@sogang.ac.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삶의 잡초 어떻게 관리할까삶의 잡초 어떻게 관리할까

    길희성 | 2017. 05. 12

    사실 우리 인간의 편견 때문이지 쑥, 민들레, 망초에게 무슨 잘 못이 있다고 학대하겠는가?

  • 광장의 촛불이 밝힌 ‘시민종교’광장의 촛불이 밝힌 ‘시민종교’

    길희성 | 2017. 01. 14

    “너희가 살려면 선을 구하고, 악을 구하지 말라..

  • 하느님은 왜 인간이 되셨나?하느님은 왜 인간이 되셨나?

    길희성 | 2014. 12. 24

    하느님은 왜 인간이 되셨나? 오늘은 성탄절. 하느님이 인간이 되신 날이다. 엄청 무거운 주제지만, 날이 날인만큼 내가 평소에 생각해오던 예수 탄생의 의미를 정리해보는 것도 뜻이 있겠다 싶어서 컴퓨터 앞에 앉았다. 하느님이 인간이 되셨다! 이게...

  •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되려면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되려면

    길희성 | 2014. 03. 09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되려면요즘 한중일 3국(북한을 포함하면 4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 정세가 심상치 않다는 것은 국제정치 전문가가 아니라도 누구나 느끼는 것 같다. 나 역시 요즈음 무언가 터질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예감이 슬슬 든다. 살날...

  • 명상하는 아베 일본 총리,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앉아있는 걸까?명상하는 아베 일본 총리, 도대체 무슨...

    길희성 | 2014. 02. 17

    아베 총리의 명상 *일본 도쿄 사찰 '젠쇼안'에서 명상을 하고 있는 아베 일본 총리. 스님에게 죽비도 맞는다.2008년부터 아베 총리가 매달 명상을 하는 곳으로, 중요한 일을 앞두고 항상 찾는다고 한다. 젠쇼안 주지 히라이 쇼슈는 "(아베의) 자신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