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 큰스님이라고 부르지마요큰스님이라고 부르지마요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9.02.11

    올바른 호칭은 단순히 호명의 차원이 아니라 존중과 평등의 관계 정립이 된다.

  • 중 선생, 안녕하십니까중 선생, 안녕하십니까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9.01.14

    스님, 선생님, 스님 선생님, 스님 동무, 그리고 중 선생... 다행으로 ‘중 동무’는 없었다고 한다.

  • 대학에 진정한 배움이 있는가대학에 진정한 배움이 있는가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9.01.04

    무엇보다도 언어의 오염과 실종, 굴절이라는 비상경보가 울리고 있는 곳은 대학이다. 그런데 그 대학에서 경보음을 듣지 못하고 있다.

  • 좋은 전쟁은 없다좋은 전쟁은 없다 [1]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8.10.14

    인간의 무지는 단순히 정보와 지식의 빈곤이 아니다.

  • 그 많은 고무신을 누가 빛나게 닦았을까그 많은 고무신을 누가 빛나게 닦았을까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8.08.01

    세간의 지인들이 답답한 심정을 털어놓는다. 사연인즉 종업원들 눈치 보느라 속이 상해 장사를 못 해먹겠는 것이다. 다른 곳에서 조금 좋은 조건이 있으면 말미도 주지 않고 떠난다고 한다. 기분이 상하다 싶으면 하루종일 까칠...

  • 직선과 곡선의 차이직선과 곡선의 차이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8.07.11

    벗들과 직선의 차탁에서 차를 마시면 서로가 다소 긴장한다.

  • 사는 즐거움, 죽는 즐거움사는 즐거움, 죽는 즐거움 [2]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8.06.13

    ‘죽음의 즐거움’이라니! 생과 사가 본디 경계가 없고 뜬구름과 같이 실체가 없다는 선언은 이미 진부하다. 문득 ‘삶의 즐거움’이 발목을 잡는다.

  • 나에게 이런 사람 있는가나에게 이런 사람 있는가 [1]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8.06.04

    슬프다. 선생이시여, 42년의 깊은 우정을 잊지 말고 저 세상에서는 오랫동안 인연을 맺읍시다.

  • 천박한 사람, 고귀한 사람천박한 사람, 고귀한 사람 [1]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8.05.17

    돈의 힘을 믿고 사람이 사람에게 표정과 말로 폭력을 행사한다.

  • 일지암의 진미, 차담일지암의 진미, 차담 | 법인 스님의 대숲바람

    법인 스님 | 2018.05.04

    아무리 값비싼 브루고뉴 와인 페어링 디너도 일지암에서 법인스님과 함께 하는 차담만큼 호사스러울 수는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