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왜 그렇게들 안달인지

휴심정 2017. 02. 21
조회수 1910 추천수 0


내가 말했다.

"가톨릭에 황창연이라는 유명한 신부님이 계시는데 그분이 그러셨어. 다리가 떨릴 때 말고 가슴이 떨릴 때 여행을 떠나라고. 이스라엘이나 이런 데로 성지순례도 떠나라고. 신자들이 '돈 없어요'하니까 '애 학원 보내지 말고 그 돈으로 가요. 애 휴학시켜요, 지가 벌게. 그러면 여행갈 수 있어요'하셨어."

우리는 모두 웃었다. 그러자 버들치 시인이 말했다.

"일리가 없는 거 아니야. 여기 귀향하는 사람들, 애들 대학 안보내겠다고 마음먹고 와. 그러면 초등학교 때부터 부모와 아이들의 삶의 질이 근본적으로 바뀌어. 부모, 애들 다 행복하고. 신기한 것은 그중에서 또 몇은 대학에 간다는 거야. 것도 좋은 대학에. 그냥 생긴 대로 살면 다 제자리로 가는 것을 왜 그렇게들 안들을 하는지."


<시인의 밥상>(공지영 지금, 한겨레출판) 중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파리지앵의 조건파리지앵의 조건

    휴심정 | 2017. 03. 24

    한국에 살면서 손님으로서의 '갑질'에 익숙해져버린 나는 어느 날 빵집에 가서 점원에게 다짜고짜 "바게트 하나, 크루아상 두 개 주세요"라고 말했다. 점원은 나이 지긋한 인도계 여인이었는데 나를 보고 "봉주르!"라며 인사를 건넸다. 그렇다. 파리에...

  • 포정이 터득한 양생의 도란

    휴심정 | 2017. 03. 23

    제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도(道)랍니다. 기술보다 훨씬 앞서죠.

  • <위대한 스승 청화 큰스님><위대한 스승 청화 큰스님>

    휴심정 | 2017. 03. 23

    청화 큰스님(1924~2003)은 하루 한 끼의 공양과 청빈과 장좌불와를 일생을 두고 실천하셨습니다.

  • 죽는 순간까지 예뻐야 하는 곳

    휴심정 | 2017. 03. 19

    페르 라셰즈. 얼핏 아기자기한 빵집을 연상케 하는 달콤한 이름을 가진 이 공동묘지에 처음 발을 딛었을 때, 나는 도무지 입을 다물 수 없었다. 서울과 그 어느 한구석도 닮지 않은 도시가 파리지만, 공동묘지의 풍경은 다름의 극단을 보여주고 ...

  • 이렇게 늙었으면

    휴심정 | 2017. 03. 16

    저는 “늙음을 담담히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라는 말을 자주 합니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꼭 신경을 써줬으면 하는 게 있습니다. 단정한 차림새도 그중 하나입니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대부분이라는 이유로 늘 운동복 차림인 사람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