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능행스님의 호스피스 병동에서] 



13480371018391.jpg

매미가 떠난 숲속은 고요하다. 들판의 나락이 하나 둘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계절의 변화가 성큼 다가왔음을 느낀다. 텃밭에 심은 고추가 발갛게 익어가던 어제 오후, 딸을 먼저 떠나보낸 보살님이 찾아왔다. 악성 종양으로 6년을 투병하던 연희는 2년 전, 16세의 나이로 가족 곁을 떠났다. 보살님은 지치고 메마른 얼굴로 언양 자재병원 현장에 나타났다. 몸을 가누지 못하고 비틀거리는 그 모습에 내 마음도 함께 무너질 듯 내려앉았다.


“아침에 딸아이를 묻은 자리에 갔지만 가슴이 먹먹해서 견딜 수가 없었어요. 49재를 치른 절에도 가봤지만 서글프긴 마찬가지였고요. 우리 연희 떠나기 전에 스님께서 임종기도 해주셨잖아요. 스님 보려고 이렇게 왔어요.”


보살님은 마르지 않는 눈물에 흠뻑 젖은 솜뭉치 같은 몸으로 부산에서 언양까지 찾아왔다. 가슴에 묻어둔 아픔들을 쏟아내는 어깨가 무겁게 가라앉았다. 문득 연희를 처음 만나던 순간이 생각났다.


2년 전 어느 날, 임상사목과정(CPE)을 함께 공부했던 수녀님이 부탁이 있다며 찾아왔다. 불자가족이 있는데 아이 임종이 가까워지고 있고 그 가족들은 깊은 절망 속에 있다고 했다. 곧장 달려간 병원에서 연희를 만날 수 있었다. 연희는 이미 10살에 악성 종양으로 두 번씩이나 수술을 한 상태였다. 입·퇴원이 반복된 6년 세월 동안 보살님은 아이를 극진히 보살폈다. 생계비와 병원비는 남편이 작은 회사를 다니며 버는 돈으로 충당했다. 하루가 다르게 몸과 마음이 약해지는 딸에게 부부는 언제나 든든한 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했다.


하지만 죽어가는 자식을 지켜봐야 하는 부부 심정은 시커멓게 타들어갔다. 죽어서야 끝이 날 것 같은 고통의 무게가 가족을 짓눌렀다. 아이와 함께 삶을 끝내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마다 옥죄어오는 죄책감으로 부부는 더욱 힘들어했다. 아이가 웃는 순간에는 극락에 있다가 아이가 열이 나면 지옥으로 떨어지는 삶을 6년간 살아냈다. 아이가 죽음을 얼마나 두려워하고 무서워하던지, 곧 죽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말해주지도 못했다고 한다. 보살님은 지금에서야 생각하니 그것이 가슴을 너무 아프게 한다며 한숨을 쉬었다.


불자였지만 필요할 때 사찰을 찾아 절을 하고 마음에 평안을 찾던 것이 다였다는 보살님. 그래서 딸이 아플 때 어느 스님에게도 도움을 요청하지 못했다는 보살님은 병원에서 사목을 하는 수녀님의 보살핌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수녀님은 아이와 함께 죽고 싶어 했던 보살님의 마음을 다잡아주곤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인 병실, 그 적막한 공간에서 하루 종일 아이를 돌보는 것은 너무나도 허기지고 외로운 일이었다. 눈앞에서 자식이 죽어가고 있기에 따뜻한 밥 한 그릇 허리 펴고 먹을 수 없는 숨 막히는 시간이 지나갔다. 점점 앙상해지는 딸을 보는 게 너무 힘들었다는 말을 몇 번이고 되뇌는 보살님을 보며 내 마음은 더욱 답답해졌다.


‘잘 가거라. 엄마는 널 많이 사랑한다’. 보살님은 마지막 순간에 꼭 이 말을 딸에게 속삭여 주리라 다짐했다고 한다. 하지만 평소 병실을 떠날 수 없기에 밥 대신 물로 배를 채워야 했고 기력을 모두 쇠진해버린 보살님은 결국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딸을 떠나보내야 했다. 그것이 너무 가슴 아프고, 저리고, 슬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보살님은 무너져 내릴 듯 눈물을 쏟아냈다.


13340403647739.jpg자식이 죽어간다는 것은 부모에게는 무간지옥이다. 그 고통의 무게를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아픈 아이들은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고 부모의 고통 역시 깊어지고 있다. 우리 모두는 누구나 불치의 질병에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한 채 살아가야 한다. 죽어가는 자식을 안고 6년 세월 고통의 늪 속에서 허우적거렸고 지금까지 아이를 찾고 있는 보살님을 부처님께서 자애와 연민으로 보살펴 주시기를 간절히 기도한다.


능행 스님 정토마을 이사장 jungtoh7@hanmail.net





출처 : 법보신문 www.beopbo.com   




     ‘능행스님 호스피스 병동에서 글모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268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30140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7646
1630 일반 가을 사과처럼.... image [1] yahori 2012-10-10 11752
1629 일반 가을에 머무는 생각들 - 박범신 image [3] 휴심정 2012-10-10 8315
1628 일반 청와대의 비극 imagefile [1] 삼신할미 2012-10-09 14265
1627 일반 치욕적인 언사에 대처하는 법 - 만화 image kimja3 2012-10-09 11254
1626 일반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 movie [1] anna8078 2012-10-09 12451
1625 일반 동생들 원망하며 쓸쓸히 떠난 거사님 imagefile [1] kimja3 2012-10-09 14525
1624 일반 각설이 품바가 가지는 의미 file [1] 삼신할미 2012-10-06 14020
1623 일반 각설이의 또 다른 해석 [3] 삼신할미 2012-10-05 10251
1622 일반 윤회와 부활의 의미 [3] repent00 2012-10-05 10325
1621 일반 올바른 화장품 사용법~ dhsmfdmlgodqhr 2012-10-05 8831
1620 일반 각설이의 유래 image 삼신할미 2012-10-04 11359
1619 일반 신단수와 보제수(보리수) 그리고 생명수 imagefile [1] muam777 2012-09-30 17030
1618 일반 신앙信仰과 종교宗敎의 차이 [5] muam777 2012-09-27 11653
1617 일반 분단의 ‘고’(苦)를 넘어 통일로 image anna8078 2012-09-27 11692
1616 일반 매일 노을이 좋은 것도...... image [6] yahori 2012-09-25 8831
1615 일반 지금 한국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덕목은 바로 무교의 정신인 ‘생생지생’이다. [4] muam777 2012-09-25 8006
1614 일반 홍이아빠의 "깨달음"과 "깨우침"의 정의에 대한 반론 [3] repent00 2012-09-24 11011
1613 일반 김경/소파를 버리고 우주를 얻다 dhsmfdmlgodqhr 2012-09-21 7488
1612 일반 법륜스님의 뉴욕 희망콘서트 스케치 image wonibros 2012-09-20 11231
» 일반 떠난 어린딸 놓지 못한 보살님 imagefile [4] kimja3 2012-09-20 14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