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지금 한국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덕목은 바로 무교의 정신인 ‘생생지생’이다.

 

18대 대권을 향한 박근혜, 문재인, 안철수 세 후보를 살펴보면 보수와 진보, 그리고 중도로 나뉘어 각자 국민의 선택을 받으려고 피 터지는 싸움이 이제 막 시작되었다.

박근혜 후보는 모든 전직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였고, 안철수 후보는 한걸음 더 뛰어 무명용사를 비롯한 광복군 묘역까지 참배함으로써 모든 세력을 아우르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세 후보 중 유일하게 문재인 후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모역만 참배함으로써 스스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기 보다 좌파의 대통령이 되길 원하였다고 볼 수 있다.

이런 움직임만 보더라도 대한민국의 좌파 즉, 진보들은 너무 편협한 진영논리에 사로잡혀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승만이나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하면 자신들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한국 진보들의 한계를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대립과 갈등만 일삼고 화합하지 못하는 한국의 보 〮혁 세력, 즉 좌파와 우파의 공통점이 하나가 있다. 그것은 바로 서로를 인정하지 않고 없어져야 할 적으로 간주한다는 것이다.

개혁세력이 전면에 내세우는 주장은 늘 자유와 민주, 평등과 인권, 그리고 약자를 보호한다는 논리 등이다. 그러기에 자신들이 하는 일은 정의롭고 민주주의를 수호한다는 선민사상이란 망상에 사로잡혀 있다고 볼 수 있다.

 

즉, 정의를 위해서는, 민주주의의 수호와 발전을 위해서는 어떠한 불법행위를 하여도 무방하다는 논리로 민주주의 또는 정의라는 울타리 속에 갇혀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민주주의는 서양에서 들어 온 제도이다. 민주주의 이념 속에는 다분히 기독교의 정신이 바탕에 깔려 있다고 볼 수 있다.

 

기독교인들은 선민사상에 빠져 신이 선택한 자신들만이 이 지구상에서 가장 훌륭한 사람들이며, 자신들이 하는 행동은 모든 것이 옳다는 망상에 빠져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러기에 자신들이 어떠한 행동을 하더라도 神만이 자신들을 심판할 수 있고 단죄할 수 있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즉, 한국의 개혁세력들은 자신들 만이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는 망상에 빠져, 자신들만이 가장 정의롭다는 선민사상에 젖어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선민사상에 빠져 있기에 법을 무시한 그 어떤 행위를 하여도 잘못이 아니라는 착각에 빠져 있다. 상대방을 인정하려고 하지 않는, 상대방과 의사소통보다는 집단의 힘으로 밀어붙이려는 집단 선민사상에 빠져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그리고 보수 세력 역시 낡은 프레임에 갇혀 99%의 국민의 삶을 질을 무시하고 1%의 발전을 위한 정치를 위하여 경제권력과 결탁하고 밀실에서 야합하여 온갖 비리를 자행함으로써 민족의 주체성과 정체성을 훼손하고 왜곡하여, 진보세력과 사사건건 부딪치고 있다는 것을 깊이 반성해야 한다.

 

언제까지 한국사회에서 보수와 개혁 세력 간의 갈등과 반목이 계속되어야 하는지 묻고 싶다.

누가 한국사회를 이렇게 만들었나?

무엇이 한국사회를 이렇게 만들었나?

갈등과 반목으로 얼룩진 한국사회를 치유할 방법은 없는 것인가?

 

이 시대 국민들 간의 갈등과 반목을 해소하기 위해서, 한국의 보수와 개혁 세력에게 가장 필요한 정신은 유아독존이나 선민사상이 아니라 바로 무교의 사상인 ‘生生之生과 接和群生’이다.

보수 세력은 상대방을 인정하지 않는 ‘유아독존’이라는 독선적인 생각에 빠져 개혁세력을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자신들의 영광을 가로 막는 불편한 존재라고 무시한다.

반면 개혁 세력은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해서 라는 선민사상에 빠져 보수를 수구골통으로 매도하며 이 시대에 청산하여야 할 집단이라고 보고 있다.

 

다분히 이분법적인 이 논리는 바로 기독교의 정신이며, 중국의 음양사상이다. 즉, 아군 아니면 적군이라는 식의 흑백논리에 빠져 있다.

 

표면상으론 사랑과 진리, 그리고 정의와 평화를 부르짖고 있는 기독교는 이 지구상에서 가장 배타적이고 이기적인 종교다. 타 종교를 배척하고 인정하지 않으므로 많은 갈등을 초래하고 있다. 현재 기독교로 인한 지구상의 갈등과 대립은 수없이 많은 인류를 죽음과 고통 속으로 빠트리고 있다.

중국의 음양사상 역시 극단적인 흑백논리로 대립과 갈등만 초래하고 있다.

 

이들의 사상에는 조화라는 작용이 없다.

반목과 갈등을 해소할 기능인 조화가 없는 이분법적인 이념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기에 한국사회는 대립과 갈등의 연속으로 지금까지 나라가 시끄럽다.

그러나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 담긴 민족종교인 무교의 사상에는 대립과 갈등을 해소할 조화라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그것이 바로 무교의 정신인 ‘生生之生’이다.

 

‘生生之生’은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사물의 가치를 인정하는 정신이다.

우주에 존재하는 그 어떤 사물이든, 즉 생명이 있던, 생명이 없던 그 자리에 존재하는 사물의 가치를 인정하고 같이 조화를 이루어야만 모두가 잘 살 수 있다는 뜻이다. ‘接和群生’ 역시 더불어 잘살자는 뜻이다.

 

‘생생지생’에는 높고 낮음이 없으며 귀하고 천한 것이 없으며, 아름답고 추한 것이 없다. 모두가 다 똑같이 평등하고 아름답고 고귀한 가치를 가진다는 뜻이다.

이런 무교의 사상이야 말로 이 지구상에서 가장 존중할만한 가치가 있는 미래의 종교가 아닌가 한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그 어떤 나라든 국민들의 정신적인 가치관과 사고체계를 확립시킴과 동시에 통치의 기본으로 삼는 종교가 있다.

즉, 국민의 행동을 규제하고 가치관을 형성하는데 중심적 역할을 하는 종교가 무엇이든 반드시 존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사회는 국민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면서 가치관과 사상을 정립해줄 확실한 종교가 존재하지 않는다.

 

한국사회를 지배하는 종교인 기독교와, 불교와 유교는 그들의 정신과 시각과 잣대로 한국사회를 생각하고 재단하고 바라보기 때문에 민주주의를 빙자한 각양각색의 주장들이 봇물 터지듯 나오고 있는 것이다.

그들의 주장은 그들의 시각과 그들의 생각과 그들의 잣대로 재단하였기 때문에 다른 종교를 믿는 국민들의 호응을 받지 못하고 다시 갈등으로 번지게 된다.

 

이런 악순환 속에 빠져 들어 패닉현상을 일으키고 있는 사회가 바로 한국사회다.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지 않고 자신들의 주장만 옳다는 배타적이고 이기적인 선민사상에 빠진 한국사회에 가장 필요한 것은 바로 민족종교인 무교를 바로 세우는 것이다.

무교를 바로 세워 무교의 정신인 ‘생생지생’ 으로 한국사회의 가치관과 사상을 정립한다면 지금보다 국민 계층 간의 대립과 갈등은 현저히 줄어 들 것이다.

 

이 ‘생생지생’을 실천하여 서로의 존재 가치를 인정한다면 한국사회에서 각 계층 간의 갈등은 해소 될 것이며, 혼란 속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초등학교에서부터 이 ‘생생지생’ 정신을 가르친다면 집단 따돌림으로 자살하는 학생이 없어질 뿐만 아니라 장차 한국사회에 갈등과 대립은 없어질 것으로 생각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265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30140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7642
1629 일반 가을에 머무는 생각들 - 박범신 image [3] 휴심정 2012-10-10 8315
1628 일반 청와대의 비극 imagefile [1] 삼신할미 2012-10-09 14265
1627 일반 치욕적인 언사에 대처하는 법 - 만화 image kimja3 2012-10-09 11254
1626 일반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 movie [1] anna8078 2012-10-09 12451
1625 일반 동생들 원망하며 쓸쓸히 떠난 거사님 imagefile [1] kimja3 2012-10-09 14525
1624 일반 각설이 품바가 가지는 의미 file [1] 삼신할미 2012-10-06 14020
1623 일반 각설이의 또 다른 해석 [3] 삼신할미 2012-10-05 10251
1622 일반 윤회와 부활의 의미 [3] repent00 2012-10-05 10325
1621 일반 올바른 화장품 사용법~ dhsmfdmlgodqhr 2012-10-05 8831
1620 일반 각설이의 유래 image 삼신할미 2012-10-04 11359
1619 일반 신단수와 보제수(보리수) 그리고 생명수 imagefile [1] muam777 2012-09-30 17030
1618 일반 신앙信仰과 종교宗敎의 차이 [5] muam777 2012-09-27 11653
1617 일반 분단의 ‘고’(苦)를 넘어 통일로 image anna8078 2012-09-27 11692
1616 일반 매일 노을이 좋은 것도...... image [6] yahori 2012-09-25 8831
» 일반 지금 한국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덕목은 바로 무교의 정신인 ‘생생지생’이다. [4] muam777 2012-09-25 8005
1614 일반 홍이아빠의 "깨달음"과 "깨우침"의 정의에 대한 반론 [3] repent00 2012-09-24 11011
1613 일반 김경/소파를 버리고 우주를 얻다 dhsmfdmlgodqhr 2012-09-21 7488
1612 일반 법륜스님의 뉴욕 희망콘서트 스케치 image wonibros 2012-09-20 11231
1611 일반 떠난 어린딸 놓지 못한 보살님 imagefile [4] kimja3 2012-09-20 14249
1610 일반 삐에르 떼이야르 드 샤르댕의 사상 입문서 [3] repent00 2012-09-19 15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