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키 콤플렉스, 하이힐이 몸과 마음 갉아먹다

휴리 2015. 12. 07
조회수 11728 추천수 0
143703105006_20150716.jpg » 그냥 높은 굽만으로는 아쉬웠던 걸까요? 허핑턴포스트US

빨간색 핸드백, 발목까지 내려오는 긴 치마, 일상적으로 신는 운동화. 이 의류 잡화들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내가 전혀 걸칠 생각조차 안하던 것들이었다. 예전에 나는 항상 최소 7센티미터 이상의 하이힐 구두를 신고, 그 구두를 덮어줄 긴 길이의 바지를 입었다. 키가 다소 작은 것을 보완하기 위해 늘 그렇게 입고 다녔다. 
 하루라도 굽이 낮은 신발을 신으면 자존감도 그만큼 낮아지는 것 같았다. 사람들을 대할 때도 주눅이 들었고 자신감이 없었다. 빨리 그 자리를 피하고만 싶었다. 신발을 벗고 좌식으로 앉는 식당 같은 곳에 들어가면 가능한 일어나지 않았고, 일어나면 빨리 볼일을 본 후 자리에 앉았다. 당시에는 매일 출퇴근하는 직장생활을 하고 있었고, 사람을 많이 만났기 때문에 겉모습에 신경을 쓰느라 더욱 그랬던 것 같다. 
 직장을 그만두고 자유직이 되면서 운동화를 주로 신게 됐다. 직장 다닐 땐 쉬는 날에도 굽 높은 신발을 신었는데, 정장차림으로 다닐 필요가 없으니 편한 운동화를 신는 날이 대부분이 되었다. 운동화를 신어보니 굽 높 신발로 내 자신을 육체적, 정신적으로 얼마나 괴롭히고 있었는지 실감했다. 굽이 높으면 몸이 구부정하게 굽거나 휘게 되고, 발과 다리가 항상 피곤해 죽을 지경이다. 키를 커보이게 하겠다고 신은 신발인데 몸이 구부정해지니 결과는 원래 키와 큰 차이가 나지도 않았을 것이다. 키에 대한 집착으로 고집했던 하이힐은 결국 내 콤플렉스이자 스스로의 고정관념이었던 것이다. 굽 높은 신발을 신어야 남에게 콤플렉스를 느끼지 않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고 내 자신을 가둬놓았던 것이다.

117497596925_20070327.jpg » 여성들의 다리가 더 길고 가늘어 보이는 하이힐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서울 모 백화점에 높이 11cm의 여성 구두 신상품이 등장해 고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운동화를 신으니 허리와 목을 곧게 펴고 걷게 되었고, 그렇게 다니다보니 운동화를 신고 다녀도 내가 남들보다 작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운동화를 신으면서 자신감이 오히려 생긴 것이다. 하이힐을 신으며 몸과 마음을 자발적으로 괴롭히고 있었던 과거의 내 자신이 오히려 부끄러워졌다. 
 내가 고집하며 꾸미는 스타일이 바로 내가 갖고 있는 콤플렉스라는 생각이 들면서 그동안 무언가 이유를 들어 전혀 시도하지 않았던 스타일에 손을 대보기로 했다. 가방은 항상 검정색이나 갈색만 샀는데 언제부턴가 좋아진 새빨간 색을 한번 사보았다. 빨간색 가방을 든다고 세상이 뒤집어지지도 않았고, 내가 내가 아닌 것도 아니었으며, 오히려 밝은 색깔에 기분이 좋아졌다. 맞다. 검정색 가방만 사던 때의 나는 우울하고 무기력했는데, 빨간색 가방을 들 수 있게 된 지금의 나는 그때보단 훨씬 밝다. 
 성취지향적인 사고방식으로 똘똘 뭉쳐 살았을 때는 힐을 덮는 긴 바지만 입었는데, 동경하기만 하고 어울리지는 않는다고 생각한 긴 치마를 입어보았다. 움직일 때마다 느리게 찰랑거리는 긴 치마의 아름다움이 집안을 왔다 갔다 하는 나의 동작들을 여유있고 우아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다. 맞다. 나는 여유롭게 시간을 즐겨보지 못했던 거다. 
 주변을 보면 누군가는 여행을 갈 때에도 정장차림을 고집한다. 많이 걸어야 하는데도 정장 구두를 신고, 몸에 붙는 스커트를 입고, 얇은 스타킹을 신고 추위에 떤다. 내 눈엔 스스로가 만든 어떤 틀에 갇혀 있는 것 같아 보인다. 내가 손대지 못했던 색깔과 모양을 시도해보고, 기존의 틀을 깨면서 나만의 콤플렉스를 하나 버리면 어떨지.
 휴리/ 심플라이프 디자이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리 심플라이프 디자이너
거창한 구호가 아니라 먹고 마시고 자고 친구 만나고, 사랑하는 일상 속에서 소박하고 자연친화적이며 행복한 삶을 가꾸어가고 싶은 지구인.
이메일 : hooleetree@gmail.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요리를 통해 자유로워지기요리를 통해 자유로워지기

    휴리 | 2017. 03. 12

    창의요리.요리를 어려워하지 않는다. 요리를 못하더라도 위축되지 않는다. 널리 알려져있는 조리법을 굳이 따르지 않는다. 자신이 하고 싶은 방식대로 만든다. 재료를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한다. 요리를 위해 재료를 사지 않고, 있는 재료에 맞춰 요...

  • 단순하게 살기 위한 몇 가지 기술단순하게 살기 위한 몇 가지 기술

    휴리 | 2017. 02. 09

    3년째 집안의 물건을 줄이고 있다. 버리고, 기증하고, 나눠주고.요즘 유행한다는 미니멀리즘, 최소한의 물건으로 살아가려는 그 시도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이 3년째인데 아직도 끝이 보이지 않는다. 날 잡아서 마음먹고 안쓰는 물건 버리면 쉽게 미...

  • 얼굴을 고치고 고쳐 남은 것은?얼굴을 고치고 고쳐 남은 것은?

    휴리 | 2015. 10. 15

    ‘성형’한 개성파 조연배우가 대중 앞에서 사라지는 이유얼마 전 가게에서 물건을 고르다가 우연히 한 중년 여성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랐다. 화장기가 없는 민낯이었는데 피부가 깨끗하고 얼굴 표정도 맑아서 눈에 확 띄었다. 내 눈엔 화장 짙은...

  • 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

    휴리 | 2015. 08. 20

    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 *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중에서 얼마 전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한 연예인이 과거에 전세사기를 당했던 자신의 이야기를 했다. 부동산중개업자를 자칭한 사람이, 집주인한테는 월세를 낼 세입자를 구해주기로 ...

  • 재테크 하느라 피곤한 삶재테크 하느라 피곤한 삶

    휴리 | 2015. 06. 11

    재테크와 피곤한 삶 *사진 정용일 기자최근 유럽·중국·일본 등 해외 주식형 펀드에 돈을 나눠 넣었다. 두 개의 중국펀드에는 50만원씩 총 100만원을 투자했는데, 등락이 심했다. 마이너스가 되면 ‘팔까’ 하는 생각에 머리가 아팠고, 오르면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