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광화문광장에서 만난 신영복

조현 2016. 12. 22
조회수 5766 추천수 0


조현 광화문-.jpg » 광화문 광장에서 필자 조현


광화문 파이낸스빌딩 화단에서 푹 꺼진 인도로 내려서는 길은 위험했다. 그러나 사람들은 뒷사람이 어둠 속에서 발을 헛디녀 다치지않도록 일일이 “조심하라”고 말하고, 손을 잡아주었다. 이런 릴레이를 본 한 초등학생 딸이 아빠에게 말했다. “아빠, 사람들이 왜 이렇게 착해” 광화문은 대중 속에 묻히면, 폭력적이 되기쉽다는 일반적인  ‘대중 심리’와는 달라도 너무 다른 광장이었다. 전대미문의 인파의 밀물이기에 온갖 혼탁이 쓸려올법했다. 그러나 한명 한명이 혼란을 삼키는 정화조가 되어 유쾨한 공기를 토해냈다. 야권후보들의 발언도 허용하지않고, 누구의 사욕도 끼어들 여지를 주지않았다. 희안한 광장이었다. 


 광장에서 지난 1월 별세한 신영복 선생님이 생각났다. 그는 감옥에서 나온 이후 일체 정치 얘기를 하지않았다. 문제는 ‘성향’이 아니라 ‘성품’이라는게 그의 생각이었다. 이른바 운동권의 숱한 이들을 겪고 처신을 지켜보며 취한 태도였다. 그러던 그가 세상을 떠나기 얼마전 정치 얘기를 꺼냈다. “간디의 비폭력저항운동 을 보면, 그 자신이 대단한 전략가였든지 그 뒤에 뛰어난 전략가가 있었던 것 같다”는 것이었다. 영국 식민지가 된지 백년이 훨씬 지나면서, 인도에서 밥술께나 먹는 이들은 대다수가 영국의 지배와 직간접적인 이해관계로 얽혀있기 때문에, 그런 정도의 ‘혁명’이 아니고는 마음을 움직일 수 없었을 것이라는 얘기였다. 민심과 어우러지지못하고 자기들의 세계에 갇힌 ‘운동권’에 대한 변화의  갈망으로도 보였다. 


신영복-강재훈-.jpg » 지난 1월 별세한 신영복 선생님. 사진 강재훈 기자


그런데 어떤 전략가나 누구의 훈수에 의해서가 아니라 민심의 도도한 흐름이 그런 변화를, 그가 그리던 품성을 보인 것이다. ‘우주의 기운이 모이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럴까 싶은 일을 가능하게 한 박근혜와 최순실이 고마워질 정도였다. 지금 신 선생님께서 이토록 품격있는 시민들을 보면, 뭐라고 하실까. 쑥스러워하듯 웃으시는 그의 모습이 떠오른다.


  신영복은 점잖았지만, 신화와 싸워왔다. 현대사에서 불꽃처럼 피었다가 갑자기 사라진 것은 모두 신화가 되었다. 4.19가 그랬고, 5.18과 6.10도 그랬다. 박정희도 노무현도 갑자기 죽어 신화가 되었다. 신화는 신화이지 현실이 아니다. 그러나 민심은 신화가 아닌 현실을 만들었다. 아니 현실을 만들어야 한다. 그들은 신화 속에서 꿈꾸지않았다. 아니 꿈만 꾸지않아야 한다. 생생하게 깨어있었다. 아니 늘 깨어있어야 한다. 어제나 내일이 아니라 ‘오늘’, 거기나 저기가 아니라 바로 ‘여기’에서 말이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박근혜와 소크라테스, 예수박근혜와 소크라테스, 예수

    조현 | 2017. 01. 09

    연설의 시작도 박정희, 중간도 박정희, 끝도 박정희였다.

  • 삶이 두렵거든 인도로 가라삶이 두렵거든 인도로 가라

    조현 | 2015. 10. 19

    인도 최남단 케냐쿠마리에서 조현 인도의 국부 간디  요즘 지인들을 만나면 자식들 먹고사니즘 걱정이 많다. 걱정은 열악한 고용 생태계만이 아니다. 더 문제는 자식들이 헝그리정신이나 절박함이 없다는 것이다. 젊은이들은 그들대로 고민이 깊다....

  • 이승만은 우상인가이승만은 우상인가

    조현 | 2015. 10. 12

    극우기독교인만의 국부, 이승만은 우상인가   국사교과서 국정화 시동의 목표는 정해졌다. 현대사를 바로 잡겠다는 것이다. 좀 더 좁히면, 현대사의 대표적인 두 독재자 이승만과 박정희를 미화하겠다는 이야기에 다름 아니다.영웅은 과거의...

  • 하늘이 열린 날하늘이 열린 날

    조현 | 2015. 10. 03

    단기 4341년(2008년) 태백산 영봉천제단에서 제천의식을 거행하는 무용단 지난 2002년 월드컵 때 환웅중 한분인 치우천왕을 그린 기를 들고 응원하는 붉은악마응원단오늘은 개천절이다. 하늘이 열린 날이란 뜻이다. 우리 민족이 시작된 날이란 뜻이기도 ...

  • 환경과 평화에 대한 교황의 물음환경과 평화에 대한 교황의 물음

    조현 | 2015. 09. 24

    교황의 물음에 우리도 답해야한다 쿠바에 이어 미국을 방문한 가톨릭의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계의 심장부에서도 소신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교황은 대선을 앞둔 미국에선 민감한 정치적 사안인 이민자와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변화를 촉구했다. 특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