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영국여왕이 부러워하는 사람

문병하 목사 2017. 06. 12
조회수 7298 추천수 0


영국여왕-.jpg


영국 여왕이 민정을 살피기 위하여 나라 안을 순시하고 있었다.

어느 조그마한 동리에 이르렀을 때,

동리 모퉁이에 있는 물레방앗간에서

아름다운 노랫소리가 들려왔다.


여왕이 발걸음을 멈추고 물레방앗간을 들여다보았다.

한 할머니가 혼자 일을 하면서 부르는 노래였다.

하도 아름답게 여겨져서 여왕은 할머니에게

한번 더 불러 달라고 부탁했다.


할머니는 부끄러워하면서 다시 노래를 불렀다.

"세상사람 날 부러워 아니하여도

나 역시 세상사람 부럽지 않네.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할 때

할렐루야 찬송이 절로 나네."


이 찬송을 듣고 여왕은 너무도 은혜가 넘쳤다.

그래서 2절도 불러달라고 했다.

그러자 할머니가 송구스러워하며 대답했다.

"이 찬송은 내가 만든 거라서 1절뿐입니다."


여왕은 가슴에 우러나는 생각이 있어서 말했다.

"2절은 내가 지어 드릴 터이니 앞으는 2절도 꼭 부르세요"

그리고 즉석에서 작사를 하여 불렀다.

"세상사람 날 부러워 아니하여도

영국 임금이 날 부러워하네.

십자가의 사랑을 생각할 때

할렐루야 찬송이 절로 나네."


-------------

인간은 누구나 행복하게 살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행복하게 사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언젠가 런던 타임스에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을 조사한 바 있습니다. 결과는 의외였습니다.


1위는 해변에서 한 소녀를 위해 모래성을 쌓고 있는 소년, 2위는 아기를 목욕시키고 젖을 먹이는 엄마, 3위는 죽어가는 환자를 살려내고 막 수술실을 나서는 의사, 4위는 땀 흘리며 도자기를 빚는 공예가였습니다.


이는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요? 큰 욕심 없이 가난한 마음으로 자신의 소임을 즐기는 사람이 행복하다는 것입니다. 결국 행복은 외적 조건이 아니라 내 마음 상태입니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먼저 마음과 생각을 잘 다스려야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