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마음 아픈 사람과 함께 울라

문병하 목사 2017. 11. 06
조회수 3471 추천수 0

치유--.jpg


어느 교회 잡지에 실린 간증이다. 
주인공은 여류 문학가였다.
그녀가 하는 일은 집에서 시간나면 글쓰는 일과 
하나밖에 없는 아들을 키우는 일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 귀한 아들이 친구들과 함께 여행하다가 
교통사고로 그만 죽고 말았다. 


그녀는 충격으로 깊은 슬픔에 빠졌고 
절망에 빠져 세상을 멀리했다. 
이 병원 저 병원 다니며 치료받아도 차도가 없고
잊기 위해 여행을 떠나봐도 회복되지 않았다. 
그래서 거의 폐인처럼 되었다. 

그런데 그녀에게는 교회를 다니는 친구가 하나 있었는 데 
그가 보다 못해 그녀에게 교회에 출석할 것을 권유했다.
그녀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교회에 나왔다. 
그런데 몇 달이 지나자 그녀는 회복되기 시작했다. 
그렇게 병원다니고 여행다녀도 안 낫던 병이 
어떻게 나았는지 사람들은 의아해 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물었다. 


"교회에서 어떻게 했길레 병이 나았습니까?".
그러자 그녀는 교회의 한 신앙모임에 들어가 일곱, 여덟명과 함께 
가깝게 신앙생활을 했는 데 그 모임이 그녀를 살렸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신앙 모임에서 무슨 일이 있었느냐고 묻자 그녀가 대답했다. 
“아무 일도 없었습니다. 
다만 모일 때마다 그들은 나를 끌어 안고 울었습니다. 


자식잃고 버림받은 불쌍한 나를 끌어 안고 말없이 울었습니다. 
처음에는 나도 이상했지만 점점 그들의 진심에 마음을 열었죠. 
그렇게 몇 달 서로 울다 보니 내가 달라진 것 같습니다”.

-----

마음에 상처 받은 사람이 오면 
긴 말이 필요없습니다. 
충고도 필요없습니다.
설교도 훈계도 필요없습니다. 
같이 끌어 안고 울면 됩니다. 
울다보면 풀리고 치료되고 회복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

    문병하 목사 | 2018. 02. 12

    ‘허풍’虛風은 한자로 ‘쓸데없는 바람’으로 ‘쓸데없고 실속이 없는 말, 부풀려진 말’입니다.

  • 어떤 사람이 되시렵니까어떤 사람이 되시렵니까

    문병하 목사 | 2018. 01. 30

    사람은 어디서 태어날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 자신이 어디서 죽을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

  • 무엇보다 오늘을 즐기세요무엇보다 오늘을 즐기세요

    문병하 목사 | 2018. 01. 09

    오늘은 어제 세상을 떠난 사람이 그렇게도 살고 싶어 했던 내일입니다.

  • 욕심쟁이와 질투쟁이의 막장 싸움, 행운이 재앙으로욕심쟁이와 질투쟁이의 막장 싸움, 행운...

    문병하 목사 | 2017. 12. 21

    어느 날 한 천사가 두 여행객을 만나 함께 여행을 했다. 그런데 그 중에 한 사람은 아주 욕심이 많은 사람이었고 또 한 사람은 아주 질투심이 많은 사람이었다. 한참을 여행하다가 헤어지는 시간이 되었을 때 천사가 말했다.“두 ...

  • 배부른 물고기는 미끼를 물지않는다배부른 물고기는 미끼를 물지않는다

    문병하 목사 | 2017. 12. 07

    배가 부른 물고기들이 뭐가 아쉬워서 자네의 미끼를 물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