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사람은 길을 만들고 길은 사람을 인도한다

문병하 목사 2018. 03. 15
조회수 2795 추천수 0
university-of-notre-dame-1888208_960_720.jpg » 캠퍼스. 사진 픽사베이. 아이젠하워는 미국 대통령으로 2차 세계 대전의 영웅이었다. 
1948년에 퇴역한 그는 콜롬비아 대학교의 학장을 지냈다. 
당시 학생들이 건물에서 건물로 옮겨 다닐 때 
잔디밭을 밟고 다녔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만들어놓은 길이 아닌 
편리한 곳으로 다닌 것이다. 
아무리 <잔디밭에 들어가지 마시오>라는 팻말을 붙여 놓아도 
소용이 없었다. 
학교의 직원이 학장인 아이젠하워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그 때 아이젠하워는 아주 간단한 해결방안을 내 놓았다. 
학생들이 다녀 누렇게 잔디가 죽고 자연적으로 길이 난 잔디밭에 
길을 내고 학생들이 다니지 않는 길에는 꽃을 심게 하였다. 
자연스런 길을 길로 내준 것이다. 
그랬더니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되었다.

+

수도거성(水到渠成)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물이 흐르면 자연히 도랑이 생긴다는 뜻으로 조건이 갖춰지면 일은 자연히 성사된다는 의미입니다. 사람이 억지로 길을 만들고 다른 사람들에게 그 길로 다니기만을 강요할 때 그 길에 저항할 것이냐 복종할 것이냐 하는  선택의 문제가 나오는 법입니다. 지는 꽃은 또 피지만 꺽인 꽃은 다시는 피지 못합니다. 모든 일이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세상을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사람은 세상이 보이는 대로 보는 사람을 절대 이길 수 없습니다. 진리 안에는 잘못된 것이 없습니다. 서로 다를 뿐입니다. 사람은 길을 만들고 길은 사람을 인도합니다. 그러나 그 길이 잘못된 길이면 길을 고쳐야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예수님도 못들어가는 교회

    문병하 목사 | 2018. 04. 09

    오늘 현대 교회는 학력차별이 얼마나 심한지 사도 바울 같은 목회자가 와도 이력서를 낼 수 없는 시대라는 것입니다.

  • 양들의 침묵양들의 침묵

    문병하 목사 | 2018. 03. 26

    그러자 양들은 일순 긴장을 하였다.

  • 당신은 어떤 친구인가요당신은 어떤 친구인가요

    문병하 목사 | 2018. 02. 25

    친구는 많음보다 깊이가 중요합니다

  • 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

    문병하 목사 | 2018. 02. 12

    ‘허풍’虛風은 한자로 ‘쓸데없는 바람’으로 ‘쓸데없고 실속이 없는 말, 부풀려진 말’입니다.

  • 어떤 사람이 되시렵니까어떤 사람이 되시렵니까

    문병하 목사 | 2018. 01. 30

    사람은 어디서 태어날지는 선택할 수 없지만, 자신이 어디서 죽을지는 선택할 수 있습니다.